Enough of Machiavellian tact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ough of Machiavellian tactics

President Lee Myung-bak has been pleading for the opposition to cooperate in ratifying the long-stalled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Lee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this week and met leaders of the Democratic Party, telling them he would renegotiate with Washington a contentious clause in the FTA about investor-state dispute settlements (ISD) with which the DP has taken umbrage. “If the FTA passes the legislature, I give my word I will seek renegotiations over the ISD clause,” Lee said.

The U.S. Congress has already passed the FTA, but the DP claims the ISD clause can be abused by U.S. investors to undermine Korea’s public policies. Lee said he will stake his name on discussing the matter with Washington to improve Korea’s position within three months of ratification.

The ball is now in the opposition’s court. Democratic Party chief Sohn Hak-kyu has extended his demands and asked that the clause be removed altogether, but he agreed to discuss the president’s proposal at a party assembly.

Lee’s proposal is no different from the terms agreed on by the floor leaders of the Grand National Party and the DP, as well as the government, last month. In order to put the FTA to a vote, the GNP accepted most of the demands by the main opposition party and persuaded the government to agree.

In other words, the DP has already achieved much of what it allegedly set out to do. But the agreement was squashed at the party congress without any discussion due to hardline opposition from senior leaders. Their action was motivated by political calculations, namely that they need to gather coalition support from splinter opposition parties such as the radical Democratic Labor Party, which vehemently opposes the FTA, to win next year’s legislative and presidential elections.

However, the unreasonable stance of senior DP figures has caused backlash among many party members, and more than half of the party signed a compromise package in favor of putting the FTA to a vote. Some moderate members even teamed up with their ruling party counterparts to sign a petition for the assembly to ratify the deal.

The DP must decide whether it supports the democratic process of expressing its view through a vote, or whether it prefers a violent melee to block the deal. The GNP and the government should also stick to their word and persuade Washington to renegotiate on the ISD provision.


이명박 대통령이 어제 국회를 찾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을 당부했다. 어렵사리 이뤄진 민주당 지도부와의 만남에서 대통령은 ‘국회가 FTA 비준하면 책임 지고 투자자-국가소송제(ISD) 재협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ISD는 야당이 폐지를 주장해온 조항이다. 대통령이 직접 국회를 찾아 ‘책임지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한 셈이다.
이제 민주당이 화답할 차례다.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이 자리에서 ISD에 대한 재협상을 넘어 ‘폐기’를 주장했다. 기존의 입장 그대로다. 대신 손 대표는 대통령의 제안을 오늘 의원총회에 전달하고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의원총회에 기대를 걸어본다.
어제 대통령의 제안은 내용만으로 보자면 이미 지난달말 한나라당과 민주당 원내대표가 정부와 합의한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당시 협상에서 한나라당은 민주당의 요구를 거의 대부분 수용하면서 반대하는 정부대표를 설득했다. 마지막으로 남은 ISD 문제에 대해서는 ‘협정 발효 후 3개월 이내에 양국간 협의를 한다’는 조건부로 합의문이 완성됐다. 통상 이 정도면 야당이 승리한 합의안이나 마찬가지다. 그러나 합의안이 다음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제대로 논의조차 안 된 가운데 지도부의 강경입장에 따라 부결됐다. 지도부가 내년 총선·대선 과정에서 야권통합 후보를 내기 위해 민노당 등 강경 야권의 눈치를 보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지도부의 무리한 강경론은 당내 온건파의 반발로 확인된다. 민주당 온건파 다수가 FTA 통과를 위한 절충안을 내놓았다. 이들은 최근 한나라당 의원들과 함께 ‘몸싸움 없는 비준’을 위한 서명을 벌이고 있다. 이들이 내놓은 절충안의 골자는 ‘ISD에 대한 양국 정부의 협의 약속’을 전제로 ‘FTA 비준안을 표결처리 한다’는 것이다.
결론은 자명하다.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다수 온건파의 의견을 수렴해 몸싸움 대신 반대표를 던지는 당론을 정해야 한다. 대신 한나라당은 민주당과 함께 정부에 ‘ISD 재협상’을 요구하고, 정부는 대통령이 약속한 것처럼 미국을 설득해 재협상을 시작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