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isks of being a real hotsho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risks of being a real hotshot

In “The Catcher in the Rye,” J.D. Salinger wrote, “You take a very handsome guy, or a guy that thinks he’s a real hotshot, and they’re always asking you to do them a big favor. Just because they’re crazy about themselves, they think you’re crazy about them, too, and that you’re just dying to do them a favor.”

As Holden Caulfield pointed out, these guys are used to receiving special favors. But they’re not so good at returning them. This tendency is not limited to Western society.

Yang Zhu, a Chinese philosopher during the Warring States Period, once stayed at an inn during a trip. The innkeeper had two wives, one who was very beautiful, the other rather plain. But the husband was very fond of the plain wife and ignored the beautiful one. When Yang Zhu asked him why he favored the ugly one, he said, “The beautiful one thinks herself beautiful, and I do not notice her beauty. The ugly one thinks herself ugly, and I do not notice her ugliness.”

In a similar way, citizens have been ignoring the National Assembly, though it is a forum for the smart and the righteous. The assembly is full of people who are superior, who believe themselves to be superior and want to be seen as superior. They will kneel down to ask for votes, but once elected, they claim to have won because of their greatness.

In the meantime, they are off pursuing their own interests. They may fight with one another, but if their own interests are threatened, they will unite, regardless of party affiliation or ideology. They have nothing but self-interest on their minds, so you cannot have a conversation with them unless your interests collide.

It’s not news that politicians are overbearing, but lately they’re looking especially hideous. They’re like robots who don’t know that their fate is to be abandoned. They may not lose their jobs right away, but if they were aware of the risks of becoming mere instruments of the vote, they wouldn’t do citizens such a disservice by giving them so much attitude.

These self-righteous politicians are not as wise as the innkeeper was, and they should fear the public’s growing distrust of the utility of the National Assembly before worrying about seizing or losing power.

As T.S. Eliot wrote in his play “The Cocktail Party,” “Half the harm that is done in this world is due to people who want to feel important.” The risk to these people is even greater if they think they’re hotshots.

*The writer is the culture and sport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J D 샐린저의 소설 『호밀 밭의 파수꾼』에 이런 말이 나온다. “자기가 잘났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으레 남들에게 이런저런 요구를 한다. 스스로 자기에게 반하고 있으니 다른 사람도 자기에게 반하고 있는 줄 알고 말이다.” 남이 내게 뭔가 해주는 데 익숙하지만 내가 남을 위해 하는 일에는 손이 설다는 얘기다.
서양만 그런 게 아니다. 춘추시대 개인주의 사상가 '양주'가 유세 도중 어떤 여관에 묵었다. 주인에게는 부인이 두 명 있었는데 한 사람은 미인이었고 다른 이는 못난이였다. 그런데 못난이는 귀염을 받고 미인은 천대를 받고 있는 게 아닌가. 까닭을 묻는 양주에게 주인 하는 말. “미인은 제 스스로 미인인 체 하기에 나는 그 아름다움을 모르겠고, 못난이는 제 스스로 못난 줄 알기에 나는 그 못남을 모르노라.”
선량들 사교장인 국회가 언죽번죽해 국민에게 천대받는 것은 그런 의미에서 당연한 일이다. 잘난 사람들과 잘났다고 믿는 사람들, 잘나 보이려고 애쓰는 사람들이 한데 모여있는 까닭이다. 엎드려 표 구할 때가 지나면 그뿐, 스스로 잘나 뽑혔을 따름이다. 못난 국민은 눈에 들지 않고, 오로지 내게 유리한 길이 국가와 국민을 위한 길이다. 서로 악다구니를 쓰다가도 잘난 이익 앞에서는 여야, 좌우 따로 없이 한 목소리가 된다. 제 이익 말고 뵈는 게 없으니 이해가 갈리면 대화가 통할 리 없다.
선량들의 이런 잘난 척이 어제 오늘의 일인가마는, 오늘 새삼 더 우스워 보이는 건 곧 용도폐기 될지 모를 자기 운명에 대한 천착 없이 그저 관성을 따라 움직이는 로봇들 같아서다. 이미 정당 아닌 엄지 네트워크가 서울시장을 만들어내고, 가장 강력한 대권 돌풍 역시 여의도 밖에 진원지로 두고 있는 현실이다. 의회 연설보다 트위터 괴담이 같은 거짓말이라도 더 설득력 있게 들리는 게 거짓 아닌 현실이다.
잘난 사람들이 여관집 주인의 지혜만 못해서 되겠나. 집권이 아니라, 점차 구체화하고 있는 국회 불용론을 두려워해야 할 때란 말이다. 당장 일자리가 없어지진 않더라도 입법 거수기로 전락할지 모를 위험을 조금이라도 느낀다면 그런 잘난 체로 국민 마음 불편하게 하진 못할 일이다. T S 엘리엇은 시극 『칵테일 파티』에 이렇게 썼다. “세상 대부분의 말썽은 중요한 인물이 되길 바라는 사람들에 의해 일어난다.” 그가 잘난 척 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가능성이 커진다.
이훈범 문화/스포츠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