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ing our new media landscap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sting our new media landscape

As you walk down about 300 meters from the Arc de Triomphe along the Champs-Elysees, you’ll find Avenue George V on the right. The street is the home of the luxurious Hotel George-V. Until a few years ago, the hotel was just one of many five-star hotels in Paris. But when Prince Al-Waleed bin Talal, a billionaire and member of the Saudi royal family, acquired the hotel in 2008, it was upgraded to a different level. Prince Al Waleed had Four Seasons Hotels, an ultra-luxury hotel management company, take over the operation and changed the name of the hotel to Four Seasons Hotel George-V. Today, it is the most expensive hotel in Paris. One night in a standard room, the least expensive option, costs 895 euros, or 1.36 million won, which is equivalent to a month’s rent for a decent studio in the French capital.

Last week, I wanted to meet someone in Paris, and he arranged a meeting at the bar in the Four Seasons hotel. Since I am the one who proposed the meeting in the first place, I couldn’t refuse, despite my hesitation. After checking the credit card in my wallet, I entered the hotel. My appearance and the grandeur of the hotel felt inharmonious at first, but the hospitality of the staff made me feel comfortable. After an hour-long interview, the conversation naturally spilled over to personal matters. The interviewee had been in journalism for 40 years, and he said he had turned down an offer to head France-Soir earlier this year. “My life is too short to waste on a sinking ship,” he said.

France-Soir once had the largest circulation of any daily newspaper in France. In its heyday, it had a circulation of 1.5 million copies a day, the largest in continental Europe. These days, however, circulation has dropped to 90,000. After filing for court receivership, it was acquired by Russian tycoon Alexander Pugachyov, who recently offered to sell the newspaper for 1 euro on the condition that the new owner would take over all debts associated with the company. In order to minimize its growing deficit of 1 million euro per month, France-Soir would eliminate its paper publication and exist only online. The newspaper, with a legacy of 67 years, is on the verge of closing.

The disgrace of France-Soir is not a foreign story. It is a global trend. The young generation has become so accustomed to the Internet and smartphones that they no longer read traditional newspapers.

On Thursday in Korea, four new TV networks debuted. While each broadcasting company has its own goals, they are all seeking ways to survive the crisis newspapers now face. They are desperate to have a breakthrough in order to survive the changed media environment.

The senior journalist I met at the hotel insisted he would pick up the bill, saying it was a courtesy to treat a fellow journalist who had flown in from far away. I was relieved in a way, but at the same time, it felt like a way of expressing sympathy for someone who still believes in the future of newspaper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개선문에서 샹젤리제를 따라 300m쯤 걸어 내려가면 오른쪽으로 조르주 생크(George Ⅴ)가(街)가 나온다. 길 이름을 딴 조르주 생크 호텔이 있던 거리다. 몇 년 전만 해도 이 호텔은 파리에 있는 별 다섯 개 짜리 럭셔리 호텔 중 하나에 불과했다. 2008년 사우디 왕가 출신의 세계적 갑부인 알 왈리드 왕자가 인수하면서 격이 달라졌다. 알 왈리드는 세계적 호텔 체인인 포시즌스에 경영을 맡기고, 이름도 포시즌스 조르주 생크로 바꿨다. 지금은 파리에서 제일 비싼 호텔이다. 가장 저렴한 스탠더드룸의 1박 요금이 895유로(약 136만원)로 파리의 웬만한 스튜디오 한 달치 집세와 맞먹는다.
지난 달 파리에서 누굴 만나려고 했더니 포시즌스 호텔 바에서 보자는 전갈이 왔다. 내가 필요해서 만나자고 해놓고 거절할 수도 없는 노릇이어서 난감했다. 지갑 속 신용카드를 만지작 거리다 큰 맘 먹고 호텔로 갔다. 호텔 분위기와 내 행색의 부조화가 처음엔 어색했지만 종업원들의 친철 탓인지 곧 적응이 됐다. 한 시간에 걸친 인터뷰 끝에 대화는 자연스럽게 사적인 영역으로 넘어갔다. 40년 경력의 언론인 출신인 그는 올초 프랑스 일간지인 ‘프랑스 스와르(France Soir)’의 사장직을 제의 받았지만 고사했다고 고백했다. “침몰할 배에서 시간을 허비하기엔 남은 인생이 길지 않다”고 그는 말했다.
프랑스 스와르는 한 때 프랑스에서 제일 잘 나가는 신문이었다. 전성기 때는 하루 150만부를 발행, 유럽 대륙 최대 발행부수를 자랑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9만부로 쪼그라들었다. 법정관리를 거쳐 지금은 러시아 재벌인 알렉산더 퓨가체프 소유로 넘어가 있다. 최근 퓨가체프는 부채를 떠넘기는 조건으로 단돈 1유로(1520원)에 신문을 매각하겠다고 의사를 밝혔다. 매달 100만 유로씩 쌓이는 적자를 줄이기 위해 인쇄를 중단하고, 인터넷 판으로만 발행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67년 전통의 종이신문 프랑스 스와르가 사라질 운명을 맞았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익숙한 젊은 세대는 갈수록 신문을 외면하고 있다. 종이신문의 위기는 프랑스만의 문제가 아니다. 세계적 현상이다.
어제 JTBC를 비롯해 종편 4사가 일제히 개국했다. 각자 여러 가지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공통점은 위기를 맞은 종이신문들의 생존 전략이란 점이다. 달라진 미디어 환경 속에서 살아남으려면 뭔가 새로운 돌파구를 찾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절박감의 표현이다. 프랑스 스와르의 수모는 남의 일이 아니다.
포시즌스에서 만난 프랑스의 ‘선배’는 “멀리서 온 동지를 대접하는 것은 예의”라며 굳이 계산을 고집했다. 한편 가슴을 쓸어내리면서도 아직도 신문의 미래를 믿고 있는 둔감한 후배에 대한 연민의 표시 같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