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 the defense reform bi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ss the defense reform bill

A crucial state policy of reforming the national defense system is in danger of being held hostage. The government bill to reform the defense system, which had been announced in May, was discussed in public hearings, but hitherto neglected in the National Assembly. A subcommittee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convened twice, but the meetings were canceled due to poor attendance.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decided to skip the pre-legislative process of debating the bill and instead opted for a free vote to submit it for full consideration during the National Assembly session before the year ends. But such a unilateral move also seems uncertain at this stage considering the uproar from the opposition after the ruling party railroaded the free trade deal with the United States.

The essence of the reform bill is to unify and enhance the operational command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of the Army, Navy and Air Force for effective wartime operation. The contentious issues had been sufficiently discussed and resolved through the hearings. Yet the National Assembly is neglecting to review the bill. The National Assembly is on hiatus due to the conflict over the Korea-U.S. free trade deal, and legislators are too engrossed in working out their strategies for winning the legislative and presidential elections next year to have any time to discuss a national security issue.

Judging from their track record, politicians can hardly be expected to prioritize their service to the nation over keen political interests. But defense reform cannot be allowed to be made a victim. Wartime operational command will be handed over to South Korea from the United States in 2015. If we are not fully prepared, our command system and national security will be at risk. We need more practice and experience before the official command transfer and therefore have no time to lose.

If the defense reform bill does not pass during the current session, it will be killed automatically. And the new legislative body to be formed after the legislative elections in April next year will have to take up the bill again. Considering the tight election schedule - the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held eight months after the legislative elections in April - lawmakers would probably come around to review the bill one or two years later. In this case, the military would have to undertake full wartime military command without any preparation. We more or less would be calling for additional military attacks from North Korea.


정국 혼란이 이어지면서 나라의 명운을 좌우할 국방개혁법안이 좌초할 위기다. 지난 5월 정부 발의로 국회에 상정된 국방개혁법안은 지금까지 공청회만 몇 번 열렸을 뿐 국회 차원의 공식적인 논의는 단 한 차례도 이뤄지지 못했다. 국방위원회에 설치된 법안심사소위가 두 차례 소집됐지만 성원 미달로 불발되거나 공청회만 열고 끝냈을 뿐이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국방위원회에서 크로스보팅(당론 없이 의원들이 자유 투표하는 방식)을 통해 법안을 통과시키고 이어 연내로 열릴 전망인 임시 국회에서 법안을 확정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논의과정을 보면 이 계획도 불확실하다.
현재 작전지휘선상에서 배제돼 있는 육·해·공군 참모총장에게 작전지휘권을 부여하는 내용이 핵심인 국방개혁법안은 찬반 논란이 상당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런 논란은 이제 거의 해소됐다. 그런데도 국회에서 논의가 지지부진한 이유는 설명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비준소동으로 국회가 문을 닫고 여야 정치권은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이합집산에만 몰두하는 탓에 중대한 국가적 사안에 대한 논의를 뒷전으로 미뤄두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의원들이 정쟁에만 정신이 팔려 제 소임을 내팽개친 것은 하루 이틀이 아니다. 그러나 국방개혁만큼은 그렇게 좌초돼선 안 될 사안이다. 2015년 전시(戰時) 작전권이 주한미군에서 우리 군에 넘어오는 상황은 국가안보에 절대적 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큰 변화다. 서둘러 우리 군만의 작전계획을 만들고 충분한 연습을 통해 준비하지 않는다면 큰 허점이 생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현 18대 국회에서 국방개혁법안이 통과되지 못한다면 법안은 자동 폐기된다. 그러면 19대 국회에서 다시 법안을 논의해 통과시켜야 한다. 내년 선거 일정을 고려할 때 아무리 빨라도 1~2년은 지나야 국방개혁이 시작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면 우리 군은 사실상 아무런 준비 없이 전시작전권을 행사해야 한다. 그렇게 생긴 안보 허점은 제2, 제3의 천안함·연평도 사건을 촉발할 위험성이 크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