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wary of falling into your own tra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 wary of falling into your own trap

I was reading “Naked Face of Chinese History” by Bai Yang the other day and had to laugh out loud. Part of the book describes Wu Zetian, the only woman in the history of China to rule the empire, and I found the beautiful names she had given to various cruel punishments extremely funny.

The punishment called “the phoenix spreads its wings” involved binding prisoners’ hands and feet to a log, tying a rope around their necks and then pulling the rope. If prisoners do not admit to crimes, their necks break. In “presenting fruit to a wizard,” a naked prisoner was made to kneel on broken tiles and hold a knife with two hands above his head.

These names may have been softened to offset feelings of guilt after an inhumane punishment was doled out to a prisoner. But the names were essentially an insult to language itself. It was the alchemy of turning copper into gold, monumental achievements in Chinese-style exaggeration and beautification.

As the law and respect for human rights have become the norm, no one tries to maintain power by imposing severe punishments. That’s because there are ways to harass people without resorting to physical harm. Nowadays, digital fingerprints have become commonplace, so people use far more clever tactics. By tracking a person’s e-mail and text message exchanges, phone records, or account transactions, you can turn even the most innocent civilian into a criminal offender.

But if you try to maintain power with abnormal measures, you will fall into the trap yourself. Lai Junchen, the closest aid to Wu Zetian and her most feared interrogator, asked his fellow secret police officer, Zhou Xing, how to convince a stubborn prisoner to admit that he had conspired to organize a rebellion. Zhou Xing said, “That’s easy. Take a big urn and set a fire under it. Put the accused inside and surely he will confess everything.” Lai Junchen then set up the urn just as Zhou Xing had advised and told him, “You have been charged with treason. Please get into the urn.” That incident inspired the phrase, “invite a gentleman into the urn,” which refers to putting a person into a trap that he himself set.

As the end of the administration approaches, we are hearing about cases of people falling into their own traps. Power does not last five years, just as even the most beautiful flowers do not last more than 10 days. Who will be the next to enter the urn?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책을 읽다 말고 박장대소했다. 중국의 유일한 여황제였던 측천무후(則天武后)가 권력 유지 수단으로 애용했던 각종 혹형(酷刑)에 붙인 아름다운 이름이 나의 웃음 신경을 자극했기 때문이다. 예술의 경지에 이른 언어적 포장술의 극치라 할만하다.
봉황이 날개를 펼친다는 '봉황전시(鳳凰展翅)'는 피고의 손과 발을 나무에 묶은 다음 목에 밧줄을 걸어 앞으로 끌어당기는 형벌이다. 제때 원하는 자백을 하지 않으면 목이 끊어진다. 신선이 과일을 바친다는 의미의 '선인헌과(仙人獻果)'는 피고를 발가벗겨 깨진 기왓장 위에 꿇리고 두 손으로 머리까지 칼을 받쳐들게 하는 형벌에 붙여진 이름이다. (보양(柏楊)),『맨 언굴의 중국사』)
인간으로서 차마 하기 힘든 혹형을 다른 사람에게 가하면서 느끼는 양심의 가책을 상쇄하기 위해 일부러 이런 표현을 꾸며냈는지 모르지만 문자에 대한 모독이 따로 없다. 놋쇠를 황금으로 바꾸는 한자어의 연금술이며, 중국식 과장법과 미화법의 금자탑이다.
법에 의한 지배와 인권 존중 원칙이 확립된 요즘같은 세상에 혹형으로 권력을 유지한다는 것은 정신병자가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발상이다. 디지털 지문이 일상화된 요즘에는 훨씬 더 교묘한 수법이 사용된다. 때려도 겉으론 표가 안 나는 방법들 말이다. 주고받은 이메일과 문자 메시지를 뒤지고, 통화 내역을 조회하고, 계좌를 추적하면 무고한 사람도 졸지에 중죄인이나 파렴치범이 될 수 있다. 털어서 먼지 안 날 사람은 거의 없으니 말이다. 피가 안 튄다 뿐이지 사람을 고통스럽게 하기는 마찬가지다.
측천무후의 최측근으로 혹리의 화신이었던 '내준신'은 같은 동료인 '주홍'에게 "어떤 피고가 있는데 완강하기 짝이 없어 모반을 인정하지 않으니 어찌하면 좋겠냐"고 물었다. 주홍은 "그렇게 간단한 것을 가지고 뭘 그러나. 그 자를 큰 항아리에 넣고 사방에서 불을 때게나. 그러면 자백하지 않고는 못 배길 걸"이라고 의기양양하게 말했다. 내준신은 부하를 시켜 필요한 조치를 다 취해 놓은 다음 주홍에게 "누군가가 당신을 모반으로 밀고했소. 자 이제 항아리 안으로 드시지"라고 말했다. '청군입옹(請君入瓮)'이란 말의 유래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권력을 유지하려 하다가는 결국 제 그물에 자기가 걸려 들기 마련이다.
여기저기서 "청군입옹" 소리가 들리는 걸 보니 임기말은 임기말인 모양이다. 권불오년(權不五年)이고, 화무백일홍(花無百日紅)이다. 뿌린대로 거두는 법이다. 항아리에 들어갈 다음 사람은 누구일까.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