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aunting challenge for Par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daunting challenge for Park

The beleaguered Grand National Party has turned to presidential hopeful Park Geun-hye to save the party amid plunging approval ratings, internal feud and a series of controversies. Park, who has turned the party around before, is expected to take the helm of its emergency council. Depending on Park’s steering skills, the party could either rebound or sink further. It remains unclear what strategy Park has in mind to resurrect the drowning party. She has yet to accept the request for help, and other members of the emergency council have not been formed.

The GNP is weighing two paths. One is to conduct reform while retaining the party identity. The other is to dissolve the party and organize an entirely new one. The emergency council will choose between the two. Should Park take the lead, she will likely seek opinions from inside and outside the party. Whether it decides on a renovated house or entirely new one, the GNP will not likely be welcomed by the public if its contents remain unchanged.

The executive committee discussed whether the party revamp should be a complete or partial makeover and whether to maintain the emergency council until the legislative elections in April or hold a party convention. It also debated on the extent of authority that may be bestowed on Park. But there were few talks about how to reform the party and what tangible steps should be taken to reinvent it. The party members are still engrossed in the formalities of changing the facade of the party, not the essence.

Whatever the changes may be, the emergency council has the imperative task of undergoing self-retrospection. The party must seriously examine what has caused today’s political impotence and stalemate and why it is loathed by the public. Then it must present a concrete action plan to resolve the current political crisis and ever-deepening social conflict. Should Park spearhead reforms of the ruling party, she will have to explain to the public her political philosophy and values.

In order for the emergency council under Park’s helm to sail smoothly, she must receive unified support from the party. With factional feud and strife, the ship cannot move forward. Park should dismantle her loyalist faction first and gather forces loyal to President Lee Myung-bak to peacefully unify the party. She should demonstrate her skill at politicking. She must also promise that candidate selection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transparent and fair. Park and party members must remember that this is their last chance to stay in the game.


리모델링이든, 재창당이든 형식보다 내용이 중요…정치 난맥상으로 국민신뢰 잃은 점 반성부터 해야…계파 해체, 공정공천 환경 조성 등 단합 조치 필요
한나라당이 박근혜 전 대표에게 당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 박 전 대표는 비상대책위원장직을 맡아 당 쇄신작업을 지휘할 걸로 보인다. 이제 한나라당의 운명은 박 전 대표의 손에 달려 있다. ‘박근혜 비대위 체제’가 어떤 일을 하느냐에 따라 한나라당이 더 추락할 수도 있고, 비상(飛翔)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박 전 대표가 무슨 그림을 내놓을지 현재로선 예단하기 어렵다. 그가 장고(長考)를 하고 있는 데다 비대위가 아직 꾸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에선 크게 두 가지의 길을 놓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당을 존속시키면서 쇄신하자는 리모델링론과 당을 해체하고 신당을 만들자는 재창당론이 그것이다. 한나라당이 이 중 어떤 걸 고를지는 ‘박근혜 비대위’의 몫이다. 박 전 대표는 당 안팎의 의견을 골고루 수렴한 다음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길을 선택할 것이다. 그것이 리모델링이든, 재창당이든 중요한 건 쇄신과 개혁의 내용이다. 껍데기가 무엇이든 알맹이가 부실하다면 국민은 다시 한나라당을 외면할 것이다.
어제 열린 한나라당 의원총회에선 리모델링이 맞느냐, 재창당이 옳으냐, 비대위를 내년 4월 총선 때까지 끌고 갈 거냐, 말거냐, 전당대회를 해야 하느냐, 마느냐 등을 놓고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박 전 대표에게 어떤 권한을 줄 것인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하지만 당을 어떻게 쇄신하고, 무엇을 변화의 증거로 내놓아야 하는지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나오지 않았다. 의원들이 쇄신의 내용보다는 형식적이고, 기술적인 문제에 대해 집착하고 있다는 인상을 준 것이다.
‘박근혜 비대위’가 당을 어떻게 바꾸든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그건 성찰과 반성이다. 지금의 정치 난맥상이 왜 초래됐는지, 국민은 왜 기성 정치권을 외면하고 있는지, 한나라당은 왜 기능부전 상태에 빠져 있는지 등에 대해 ‘박근혜 체제’는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그런 다음 정치의 위기, 사회의 갈등 문제 등을 어떻게 풀 것인지 분명한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한나라당을 쇄신해야 할 책임을 진 대표 정치인으로서 박 전 대표가 지향하는 정치철학과 가치가 무엇인지 국민에게 설명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는 얘기다.
‘박근혜 비대위’가 성공하려면 내부적으론 대동단결하는 분위기부터 조성해야 한다. 어제 의총에서도 계파·파벌간 갈등과 불신이 표출됐지만 이 문제를 방치하고서는 앞으로 나아가기 어려울 것이다. 박 전 대표는 우선 친박계부터 해체하는 게 옳다. 그런 다음 친이계 등을 향해 “우리들 마음 속의 계파도 없애자”고 호소하길 바란다. 비대위를 운영하면서도 초당적이고 포용적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계파 공천’, ‘보복 공천’은 결코 없을 것임을 천명하고, 공명정대한 공천이 이뤄질 수 있는 환경과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도 사심(私心)없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안 된다. ‘박근혜 비대위’가 실패하면 한나라당과 박 전 대표에겐 미래가 없다는 걸 유념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