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just a few can make a differe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just a few can make a difference

This year, over 45,000 books were displayed at Kyobo Book Center, Korea’s largest bookstore, and the store sold around 6.3 million books this year. So one might be tempted to think that about 140 copies of each book were sold. But this assumption requires a closer look: The top 100 books on the best-seller list account for more than 2.1 million of these sales. In other words, 0.002 percent of the books in the store make up one-third of total sales. As you go up the list, the disproportion becomes starker. Three-quarters of the 2.1 million copies are top-50 books, and half of the three-quarters is from sales of top-three books. Lost in the fractions? The point is simple: A small number of books bring in a disproportionate amount of revenue.

It is only natural that good books sell more, but the trend is a bit too extreme. It is representative of Koreans’ so-called “boiling pot” tendency. People follow national trends down to the color of instant noodle soups. Extreme conformity extends to what movies people watch, where they attend school and which stocks they purchase.

This phenomenon was not born yesterday. Shin Chae-ho, a nationalist and independence activist from the early 20th century, deplored, “When someone makes a profit in the rice cake business, the entire village becomes noisy with the pounding sound of mills. In which society do people storm together instantly but fall back all at once? I feel embarrassed to criticize my own country, but I must admit it is the community of Joseon.”

While Shin Chae-ho was critical of the blind following of Koreans, we cannot deny that there is an upside as well. When the oil spill occurred off the coast of Taean, South Chungcheong, in 2007, over one million volunteers came to the area to clean up the contamination. During the financial crisis and IMF bailout in the late 1990s, citizens donated treasured gold rings.

As the ruling party is on the brink of collapse, a first-term lawmaker and the longest-serving representative decided against running for another term. Similar actions are expected to follow among the ruling party politicians. I wonder if their moves will ignite the deeply rooted trend-following tendency once again. For even the wisest person would be swayed by personal and party interests once he becomes a politician. Like best-selling books in the publishing industry, a small number of GNP lawmakers can make the difference.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올해 교보문고가 취급한 신간은 4만5000여종인데, 하나당 평균 140권씩 팔렸단다. 그렇다면 올 한해 팔린 책이 630만권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그런데 그 중 베스트셀러 100위까지의 판매량이 210만부가 넘는다. 0.002%의 책이 전체 판매부수의 3분의1을 차지한 셈이다. 위로 올라갈수록 심해진다. 210만부의 4분의 3이 상위 50위까지의 책들이다. 또 그 4분의 3의 절반이 베스트1,2,3 단 세 권의 책이다.
좋은 책이 많이 팔리는 건 당연한 이치지만, 이건 좀 심해 보인다. 이른바 ‘냄비 근성’으로 일컬어지는 우리네 극단적 쏠림의 불편한 단면이다. 책뿐만 아니다. 우리 사회의 양은 냄비는 영화나 사교육, 주식시장에서도 쉽게 발견된다. 라면의 국물 색깔까지 ‘대세’를 따르는 건 어쩌면 너무도 당연한 일이다.
오늘날에만 그런 것도 아니다. 단재 신채호의 개탄을 들어보자. “한 사람이 떡장사로 이득을 보았다 하면 온 동네에 떡방아 소리가 나고, 나아갈 때에 같이 ‘와’ 하다가 물러날 때에 같이 ‘우르르’ 하는 사회가 어느 나라 사회냐, 제 흉을 제가 봄이 좀 열없는 일이지만 우리 조선의 사회라고 자인할 수밖에 없습니다.”
단재는 이 땅의 '부화뇌동'을 질타했지만 쏠림에도 긍정적 측면이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태안 앞바다 유조선 사고 때 오염된 태안 해안을 순식간에 치워낸 100만명 이상의 자원봉사자도 그랬고, IMF 위기 때 자식 손자 돌반지를 내놓아 세계를 감동시킨 시민들이 그랬다. 단재 때 일어났던 국채보상운동 역시 이 사회의 쏠림 덕분 아니었던가.
침몰 직전의 집권여당에서 초선 의원과 최다선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나왔다. 잇따른 움직임도 보인다. 그것이 우리의 뿌리 깊고 저변 넓은 쏠림으로 이어질지 사뭇 기대된다. 이미 쏠림의 두 가지 방향 중 하나는 질리도록 경험한 터다. 저마다 잘났고 똑똑한 사람들이 정치판에만 들어가면, 사리당략(私利黨略)이라는 쏠림에 몸을 맡기는 행태 말이다. 정치권 공멸을 막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다른 방향의 쏠림이 있어야 할 때다.
두 정치인의 불출마 선언 사연과 이유는 제각각 다르다. 하지만 기왕에 쏠린 움직임에 묻어가는 것도 삶의 지혜 아니겠나. 사리당략 좇은 거 말고는 한 일 없는 의원나리들이니 말이다. 원래 나은 사람들이니 의사당 말고 원래 자리로 돌아가 책을 써보는 건 어떨지. 여러 분야에서 좋은 책 많이 나오면 출판계의 고질적 쏠림이 조금은 나아지지 않겠나. 행여 자서전 같은 거 쓸 생각은 접고 말이다.
이훈범 문화/스포츠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