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a culpa, mea maxima culp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ea culpa, mea maxima culpa

Russians are so curt that they are sometimes thought to be wicked. However, they have a surprisingly good sense of humor. One of their ironic jokes deals with the question of an ideal person.

“The model person is someone who is good at cooking like an Englishman, respects foreigners like a Frenchman, has a good sense of humor like a German, is diligent like a Spaniard, has good self-control like an Italian, speaks foreign languages like an American, is paid well like a Chinese, has a strong individuality like a Japanese and refrains from drinking like a Russian.”

If you want to include a Korean in the joke, what would it be? Considering the latest social climate in Korea, we could say an ideal person “does not blame other people like a Korean.” Nowadays, people are not willing to take responsibility but instead raise their voices to blame other people, the other side and other groups.

When an incident occurs, it would be only normal for the citizens to wonder what the social leaders would say. However, we are not curious about their positions any more since it is so obvious.

When a judge acquitted former representative Han Myung-sook, the justice system was praised as wise, but when former representative Chung Bong-joo is ruled guilty, the justice system is pronounced dead.

The perspective should remain the same regardless of personal likes and dislikes, whether it is about Chung Bong-joo or the families of Lee Myung-bak. However, the responses are not just obvious but nearly shameless.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on the popular television comedy show, “Gag Concert,” has an insight into the latest tendency. Kim Won-hyo quickly fires, “Let me guess what you want to say. I know what you are going to say. Isn’t it right? I know what’s going on in your mind!”

Mea Culpa means “my fault.” It is also the title of a love song by Edith Piaf, but Catholics remember it as a part of the prayer of confession. “Mea culpa, mea culpa, mea maxima culpa.” The believers confess “through my fault, through my own fault, through my own most grievous fault.” As we celebrate Christmas, we should remind ourselves that sometimes the fault is our own, as we wish for love, forgiveness, peace and reconciliation regardless of our religious belief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무뚝뚝한 나머지 가끔 음흉하다는 오해까지 받는 러시아인들도 의외로 재미있는 유머를 많이 구사하는 것 같다. 각 나라 사람들의 특징을 반어(反語)적으로 표현한 ‘이상적인 사람은?’이라는 퀴즈가 한 예다. 답은 ‘영국인처럼 요리를 잘하고, 프랑스인처럼 외국인을 존경하고, 독일인처럼 유머가 뛰어나고, 스페인인처럼 일 잘하고, 이탈리아인처럼 자제력이 뛰어나고, 미국인처럼 외국어를 잘하고, 중국인처럼 월급을 많이 받고, 일본인처럼 개성이 풍부하고, 러시아인처럼 술을 삼가는 사람’이다.
한국인을 이 유머에 대입시키려면 어떤 말이 적당할까. 요즘 우리 풍토를 보면 아무래도 ‘한국인처럼 남 탓 안 하고’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모두들 제 탓은 안 하고 남, 다른 편, 다른 집단 때문이라고 목청을 드높여서다. 무슨 일이 벌어졌을 때 사회적으로 알려진 분들이 어떤 말을 내놓을지 좀 궁금해져야 정상이다. 그런데 요즘은 하나도 궁금하지 않다. 하도 뻔해서다. 한명숙 전 의원 무죄 선고 때 “현명한 사법부”라던 입으로 어떻게 정봉주 전 의원 유죄엔 “사법부는 죽었다”라고 하는가 말이다. 이건 정봉주 전 의원이든 MB 동서·처사촌이든, 호오(好惡)에 관계없이 마찬가지여야 한다. 그러나 나오는 반응들은 뻔함을 넘어 뻔뻔하기까지 하다. 공론(公論)이 멸종하는 조짐이다. “네가 무슨 말을 할지 맞춰볼까? 맞춰볼까? …맞지? 그렇지? 난 네가 지금 무슨 생각 하는지 다 안다니까.” TV 프로그램 ‘개그콘서트’(‘비상대책위원회’)에 등장하는 김원효 본부장의 속사포 같은 대사가 요즘 세태의 정곡을 정확히 찌르고 있다.
모세가 부활이라도 한 것처럼 쫙 갈라진 ‘생각의 바다’를 보며 얼마 전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발표한 ‘케플러-22b’ 행성을 떠올린다. 지구 크기의 2.4배에 표면온도는 영상 22도. 따뜻한 봄날씨의 이 별에 생명체가 살고 있을 가능성도 있단다. 정 같이 살기 싫다면 어느 한쪽이 그곳으로 이사 가는 것은 어떨까. 그러나 아직은 상상에 그쳐야 한다. 지구에서 600광년이나 떨어져 있어 지금 우주선 속도로는 아무리 짧게 잡아도 100만년 이상 걸린다. “거기로 이사가도 되나요”라고 전파를 쏘아도 대답 들으려면 1200년이나 기다려야 한다. 그러니 우리는 당분간은 싫든 좋든 여기서 지지고 볶고 살아야 한다.
메아 쿨파(Mea Culpa, 나의 죄). 에디트 피아프의 절절한 사랑노래 제목이기도 하지만, 내게는 천주교 미사 참례 때 가슴을 치며 외우던 고백의 기도로 더 기억된다. “내 탓이오, 내 탓이오, 내 큰 탓이로소이다.” 오늘 저녁은 크리스마스 이브다. 종교를 떠나 사랑과 용서, 평화와 화해를 바라는 모든 이들이 오늘만큼은 ‘내 탓이오’를 속으로 되뇌었으면 좋겠다.
노재현 논설위원·문화전문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