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age of centenaria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age of centenarians

At the ripe old age of 102, a fully anaesthetised Moon Gyui-choon endured six hours of surgery recently to remove colorectal cancer at St. Mary’s Hospital in Seoul, and her case is hardly unique. Increasing numbers of senior patients are receiving complicated surgical operations as Koreans live longer due to a better diet and healthier lifestyle.

According to the latest statistics provided by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the number of patients over the age of 85 who underwent a gastrectomy - surgery to remove part or all of the stomach, usually to treat cancer, noncancerous polyps or a gastric ulcer - increased from 60 in 2006 to 144 in 2010. Those in the same age group who underwent partial or full mastectomies tripled from six to 18 over the same period.

In fact, more than 19,000 patients in this age bracket were operated on last year for a total of 33 illnesses - such as spinal surgery, cataract operations or prostate treatments- up 90 percent from 2006. The data strongly suggests that senior health care should focus on the very elderly.

As Koreans live longer due in part to remarkable advances in medical science, more elderly people are going under the knife to stay healthy and comfortable for as long as possible. But the nation’s greying population and improved health care is also causing medical costs to spike. Spending in this area by those over the age of 85 has ballooned to 1.1 trillion won ($950 million) last year from 323.7 billion won in 2006.

Their share of total health care spending also shot up to 2.5 percent from 1.1 percent five years ago. While those aged 60 to 65 spent an average of 199,177 won each this year on medical care, and those aged 70 to 74 spent 242,637 won, patients older than 85 coughed up a whopping 321,064 won.

The government must beef up its welfare to ease the financial burdens on the elderly and allow easier access to health care to deal with this increased demand. At the same time, health care campaigns need to be ramped up to curtail the spread of critical illnesses.

Seoul must map out a comprehensive plan to help advance the living standards of the nation’s oldest demographic, who should also be encouraged to take a more active role in community affairs and society as a whole. Their lives should be supported by all of the available administrative services to enhance their independence, as such plans are not a social burden but rather an investment in our own future.


102세 문귀춘 할머니가 최근 서울성모병원에서 전신마취로 6시간 대장암 수술을 받으면서 ‘100세 수술시대’가 열렸다. 환자의 육체적 부담을 줄이는 내시경 수술이 발달하고 영양·생활습관 개선으로 힘든 수술을 거뜬히 견디는 초고령 노인(85세 이상)이 많아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2006년부터 2010년 사이 초고령 노인이 받은 고위험수술 중 위 절제 수술이 60건에서 144건으로, 유방절제수술은 6건에서 18건으로 각각 늘었다는 건강보험공단 통계가 이를 잘 말해준다. 지난해에는 척추·백내장·전립선 등 주요 33가지 수술을 받은 초고령 노인이 1만9000여 명으로 2006년보다 90% 증가했다. 이 같은 사례는 이제 노인보건정책을 85세 이상 초고령 노인들에게 초점을 맞춰야 하는 후기 노령화 시대가 왔음을 뜻한다.
국민 평균수명이 늘고 초고령 노인들이 건강하게 삶의 질을 누리며 사는 것은 누구나 바라는 일이다. 문제는 초고령 노인 인구가 많아지면서 새로운 의료수요가 증가해 의료비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는 점이다. 초고령 노인들이 쓰는 의료비(수술비 포함)는 2006년 3237억원에서 지난해 1조909억원으로 늘었다. 전체 의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1%에서 2.5%로 증가했다. 연평균 의료비가 65~69세 19만9177원, 70~74세 24만2637원이던 것이 85세 이상이 되면 32만1064원으로 가파르게 증가하는 데서도 알 수 있듯 초고령 노인의 증가는 의료비 급증으로 이어진다.
이 같은 상황에 맞춰 정부는 초고령 노인들이 지속적으로 의료혜택을 볼 수 있도록 재원 마련은 물론 새로운 수요를 예측하고 차질 없이 공급하는 장기 대책을 세워야 한다. 아울러 의료수요를 근본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흡연·영양·알코올·신체활동 관리 프로그램 등 예방사업을 확충해야 한다.
더 나아가 초고령 노인들의 삶의 질도 함께 높일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교육·노동의 기회도 지속적으로 제공해 활기차게 살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노인을 돌봄의 대상이 아니고 자립하면서 주변과 공생하는 존재로 대접하는 행정 서비스 제공이 절실하다. 초고령 노인 대책은 과거 세대에 대한 사회적 부담이 아니고, 우리 미래에 대한 투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