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Lee’s party affili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 Lee’s party affiliation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is in disarray over President Lee Myung-bak’s party affiliation. Representative Kim Chong-in, a member of the GNP’s emergency leadership council, suggested during a debate that the president should leave the party, upsetting the pro-president faction. Kim said the president should decide what is right for the party to help sustain governing power after his term ends. Members loyal to the president immediately demanded the dismissal of Kim. Representative Lee Jae-oh, one of the party’s eldest members, accused Kim of attempting to kick out the “father of the house.” Some extremists have even demanded that Kim escort Representative Park Geun-hye, head of the emergency council and the president’s contender in the last presidential race, as they both leave the ruling party.

Attempts to cut ties with an unpopular president have been routine during the final year of the term ahead of a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presidents Roh Tae-woo, Kim Young-sam, Kim Dae-jung and Roh Moo-hyun all left their party in their final year. They were in fact pushed out amid scandals of shady financial deals with business leaders, corruption involving families or relatives or incompetency in governance. President Lee finds himself in a similar spot. He sits in the eye of the storm with his family and relatives associated with various scandals. Public consensus has turned against him after the president and his wife tried to buy an enormous plot of land in a neighborhood in southern Seoul as a post-retirement residence under their son’s name. For the ruling party, the president weighs down their chance of winning the legislative election in April.

But to outright demand the president leave does not bode well for the party. The president was elected as the GNP candidate to run in the 2007 presidential race. He won the presidency based on individual and party visions and platforms. If the government has lost public confidence, the blame should lie on the party as much as the president. It cannot hide away from its responsibility and flaws just by severing ties with Lee.

The problem has not been discussed during the emergency council meeting. Representative Park said the party won’t seek to distance itself from the president. The pro-Lee forces should calm down. Attacks against the emergency council may look as if members under suspicion of receiving bribes from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Hee-tae were using the opportunity to water down the controversy.



한나라당이 이명박 대통령 탈당 논란으로 시끄럽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이 한 토론회에서 대통령 탈당론을 제기하자 친이명박계가 들고 일어났다. 김 위원은 “한나라당의 재집권을 위해 대통령이 어떤 자세를 취하는 게 옳은지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친이계 의원들은 김 위원 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친이계 좌장인 이재오 의원은 “아버지가 잘못했다고 나가라고 하는 것은 패륜아가 할 짓이다. 비대위원들이 (박근혜) 위원장을 모시고 나가라”고 하는 등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대통령 탈당’은 임기 말이면 어김없이 나오는 낯익은 주장이다. 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은 실제로 임기 5년차에 당을 떠났다. 정경유착 의혹, 친·인척 비리, 국정운영 실패 등의 이유로 당에서 사실상 쫓겨났다. 이명박 대통령도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다. 친·인척과 측근 비리가 여러 차례 터졌고, 국정운영도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고 있다. 내곡동 사저 문제로 민심은 더욱 나빠진 상태다. 4월 총선을 치러야 하는 한나라당에 이 대통령이 큰 부담을 주고 있는 건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서 이 대통령 탈당을 주장하는 건 정도(正道)가 아니다. 책임정치를 망각하고 표만 노리는 발상이 아닐 수 없다. 이 대통령은 2007년 대선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당선됐다. 자신과 한나라당의 비전·공약을 제시하고 국민의 선택을 받았다. 이명박 정부가 지금 불신을 받는 건 이 대통령과 한나라당의 공동책임이다. 한나라당이 이 대통령과 절연(絶緣)한다고 해서 그들의 책임이 없어지는 게 아니라는 걸 국민은 잘 알고 있다.
김 위원은 대통령 탈당론을 원희룡 의원이 개인적으로 주최한 토론회에서 언급했다. 비대위에선 이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고, 박 위원장도 대통령과의 차별화를 위한 차별화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니 친이계도 지나치게 호들갑을 떨 필요는 없다고 본다. 이재오 의원이 기다렸다는 듯 나타나 비대위를 공격한 것은 ‘300만원 돈봉투’ 사건으로 그 자신과 친이계에 쏠린 의혹의 시선을 다른 데로 돌리겠다는 꼼수라는 오해를 살 수도 있다. 이 대통령을 ‘아버지’에 비유한 것도 부적절하다. 전근대적이고, 시대착오적인 화법이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