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rush to amend regula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rush to amend regulations



Kwak No-hyun, the liberal superintendent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promulgated the controversial ordinance on students’ rights yesterday after having been released from prison just last week. He had been convicted of bribing his former campaign rival and fined 30 million won ($26,400) at his first trial, but was able to resume his post because no jail time was handed down. The fine should prohibit the superintendent from returning to work, but with an appeal pending at the Supreme Court, he is able to hold the post until a final ruling.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swiftly responded to Kwak’s willful action by motioning for an injunction to the Supreme Court, hoping to suspend the implementation of the ordinance.
Amid legal brawls between Kwak and the Education Ministry, principals and teachers in Seoul are at a loss as to whether they should change their school regulations according to the new ordinance or ignore it — although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re now off for winter vacation.
During a sharp confrontation between local and central school authorities and vehement fights between parent associations and teacher groups, what can students learn?
Neither the superintendent nor the Education Ministry will take a step back now. Kwak affirms that the ordinance will help promote the integrity of students, while the ministry voices worries that it will only infringe on students’ right to learn, not to mention the resulting difficulties for teachers.
Under these circumstances, schools should fill the vacuum. As a matter of fact, there is no clause in the ordinance that mandates school authorities to amend their regulations before the new semester begins in March. And it’s not too late for schools to make a decision after the Supreme Court’s final ruling.
Kwak also should not pressure schools to quickly revise their regulations. Although the latest round of the fight may make schools confused, they should gather opinions from various members of the school community to find out what to do to protect students from ever-worsening school violence around the country.
Above all, the parties involved should take into account the uncertain future of the superintendent.
He has no other choice but to wait for a fair judgment in a higher court after having received a guilty sentence.





감옥에서 돌아온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어제 관보를 통해 학생인권조례를 공포했다. 그러자 교육과학기술부가 조례의 위법성을 이유로 대법원에 조례 무효 확인 소송·조례 집행 정지 가처분을 제기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학교는 난데 없이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어이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다행스럽게 방학 중이긴 하나 학교 교장·교사들은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곤혹스럽다. 조례에 맞춰 방학 중 학교 교칙을 바꿔야 할지, 아니면 사법부의 결정이 나올 때까지 아예 곽 교육감의 지시를 무시해야 할지 눈치를 살피고 있는 게 지금 학교의 한심스러운 처지다. 말로는 학생들을 위한다면서 교육 당국이 대립하고, 학부모 단체·교원단체가 편을 갈라 싸우는 교육 현장에서 정작 우리 학생들은 무엇을 보고 배우겠는가.
조례를 공포한 곽 교육감이나 소송까지 낸 교과부 어느 쪽도 자기 주장을 꺾을 것으로는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다. 같은 조례를 놓고 곽교육감 측은 학생들이 응당 누려야 할 존엄과 가치를 실현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교과부는 학생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교원의 교육활동에 어려움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하니 각각의 해석만 앞세울 뿐이다.
상황이 이렇다면 학교가 중심을 잡을 수 밖에 없다. 조례 어디를 보더라도 새학기가 시작하는 3월 이전까지 교칙을 바꿔야 한다는 내용은 없다. 조례가 사법부의 판단을 받게 된 이상 그 결과를 본 뒤 학교가 움직여도 늦지 않다. 곽 교육감 역시 공포된 조례에 따라 교칙을 서둘러 바꾸도록 학교를 압박해서는 안 된다. 이는 학교의 자율을 명백하게 침해하는 일이다. 학교는 다소 혼란스럽겠으나 교사·학부모 등 구성원들과 함께 학생의 인권과 폭력으로부터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신중하게 의견을 모아야 한다.
무엇보다 곽교육감 개인의 미래가 불투명하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1심에서 3000만원 유죄 판결을 받은 그가 기다려야 할 건 상급심의 정당한 판결이다. 선거 부정으로 교육감직을 잃게 될지 모르는데 서두를 필요가 있겠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