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P should change tac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UP should change tack

Han Gwang-ok, who served as chief of staff for President Kim Dae-jung, announced that he would leave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The veteran politician was excluded from nomination to run from Gwangak A District, Seoul, in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 “A DUP with rampant foul play cannot become the people’s choice,” he gave as reason to leave the party. He may be holding a grudge for the nomination’s cold-shoulder.

Han was delisted because he had a criminal record for receiving bribes. However, Lee Bu-young - who was also found guilty in a bribery case - won a bid for Gangdong A District, Seoul, from the nomination committee. The main difference in qualifications was that Han came from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and Lee from the Uri Party, which was the ruling party during President Roh Moo-hyun’s term.

Similar cases are plentiful: Among former lawmakers, loyalists to Roh or old members of the Uri Party won nominations almost without exception, while those from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or his Democratic Party did not.

DUP head Han Myeong-sook - who graduated from Ewha Womans University - favored her old classmates in nominations despite raising scorn for placing her college alumni in key party offices. Park Jie-won, a DUP lawmaker loyal to the late President Kim Dae-jung, recently pointed out that the party is under fire for eliminating former DP members and excessive favoritism over Roh loyalists and school peers.

The list of nominated candidates from the main opposition appears disappointing. It had no principle, traces of reform or inspiration. The party had vowed to reinvent itself, but none of its current lawmakers were excluded from nomination. Among the 10 newly recruited candidates, none appears to stand out with most of them coming from the judiciary field.

The problem basically results from the party’s arrogance. The party seems to believe that it can win the April election with its old members and the same old tricks because the incumbent conservative government is too unpopular.

The leadership has decided not to nominate a candidate in the Dong District of Gwangju City, where an organizer involved in illegal campaign recruiting committed suicide. The party left other contentious regions untouched. Such a poor selection of candidates could backfire any time soon. The ruling party has already started to get ahead in the polls conducted after the DUP’s nomination results. The DUP is headed for trouble if it does not change its nomination strategy.


  김대중 정부 때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냈던 한광옥 민주통합당(이하 민주당) 상임고문이 탈당했다. 서울 관악갑 공천심사에서 탈락한 그는 “반칙이 난무하는 민주당은 국민의 희망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공천을 받지 못한 데 따른 악담일 수 있지만 ‘반칙이 난무한다’는 지적은 맞지 않나 싶다. 민주당의 1, 2, 3차 공천결과를 보면 도대체 무슨 원칙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 한 고문의 경우 정치자금 관련 사건에서 유죄 선고 받은 전력이 도덕성이란 잣대에 걸렸다. 그러나 유사한 사건으로 유죄를 선고 받은 이부영(서울 강동갑) 전 열린우리당 의장에겐 같은 잣대가 적용되지 않았다. 이 관문을 통과한 이 전 의장은 경선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처럼 이해하기 어려운 일은 다른 데서도 벌어졌다. 같은 전직 의원이라도 노무현계나 옛 열린우리당 출신에겐 공천장이, 김대중계나 옛 민주당 사람에겐 낙선 통보가 주어지는 사례가 빈발했다. 그런 가운데 이화여대 출신인 한명숙 대표가 주요 당직에 동문을 중용한 데 이어 전략공천과 관련해서도 동문을 각별히 챙기는 행태를 보여 빈축을 샀다. 최근 박지원 최고위원이 “옛 민주계 공천 학살, 친노 부활, 특정학교 인맥 탄생 등의 평가가 나오는 건 문제”라고 비판했을 정도다. 지금까지 이뤄진 민주당 공천은 한마디로 실패작이다. 원칙이 없는 건 물론이고 쇄신과 감동도 없기 때문이다. 당이 개혁을 한다고 큰소리쳤지만 공천에서 탈락한 현역 의원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새로 영입한 인재라고 내놓은 10여명 중 눈길을 끄는 이는 없고, 그나마 대다수가 법조인이어서 불균형이 심하다. 이런 무원칙, 무쇄신, 무감동의 3무(無) 공천은 민주당의 오만에서 비롯됐다고 볼 수 있다. 민심이 이명박 정부에 등을 돌린 만큼 공천을 지도부 나눠먹기식으로 적당히 해도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착각의 산물인 것이다. 광주광역시 동구에서 모바일 경선과 관련해 선거인단 불법 모집이 이뤄졌고, 관계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음에도 당이 그곳만 무공천 지역으로 선정하고, 다른 지역의 문제는 그냥 덮고 가기로 한 것도 오만과 안이함의 발로다. 민주당이 이런 식으로 나가다간 총선에서 철퇴를 맞을지도 모른다. 최근 정당 지지율에서 새누리당에 역전 당한 게 그 신호일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