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while you’re al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ive while you’re alive

I received feedback from some readers about a column I had written some time ago. I wrote my wish was to live healthily up to age 77, the average life expectancy of a Korean man, then die after being sick for just a few days. Readers pointed out that senior citizens who are about that age or older may feel that their lives are almost over. My intention was to convey my wish to remain healthy physically and mentally no matter how long I lived, but my wording caused a misunderstanding. I sincerely apologized for my imprudence.

The March 5 issue of the Donga Ilbo featured a 90-year-old man who entered the Korea National Open University this year. Jeong Han-taek is a retired professor who taught psycholog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Majoring in English, he is a member of the class of 2012 and is the oldest freshman among the 24 million students who have studied at the Korea National Open University since its foundation in 1972. “If there is anything you want to learn, you should start right away, and there is no need to hesitate because of your age. I will still be learning new things constantly even when I am 100 years old.”

Johann Wolfgang von Goethe completed “Faust” at age 82, shortly before his death. Sophocles was 80 years old when he concluded the Oedipus trilogy. Australian shot putter Ruth Frith participated in the World Masters Games in 2009, when she turned 100 years old, and set a world record. It does not matter how old you are. How you live is what counts.

There is a joke that five things an old woman needs are money, health, a daughter, a friend and a pet, but five things a retired man needs are a wife, a spouse, an other half, a darling and a mate. After the children leave the nest, men often become burdensome. If we want to avoid becoming a nuisance, we need to be prepared. A good start may be making a list of things you want to do before you die. A friend of mine has a goal to climb 100 mountains. Another is determined to master Latin and Spanish.

A funeral for Dr. Kang Young-woo, a former policy advisor of the White House National Council on Disability, was held in Washington. When he was diagnosed with late-stage cancer at the end of last year, the first thing he did was to review his finances to make donations to a scholarship foundation and to file his federal and state taxes. Jeong and Dr. Kang are valuable examples on how to age with grace and dignity.

by Bae Myung-bok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얼마 전 이 자리에 쓴 글을 보고 몇몇 분이 연락을 주셨다. ‘우리나라 남자의 평균 기대수명인 77세까지 팔팔하게 살다 2~3일 앓고 죽었으면 좋겠다(7788234)’는 말을 그렇게 함부로 하는 게 아니란 지적이었다. 현재 그 나이 가깝게 사신 분들이나 그 이상 된 분들께는 살만큼 살았다는 뜻으로 들릴 수 있지 않겠느냐는 정문일침(頂門一針)이다. 몇 살까지 살더라도 몸과 마음 건강하게 살다 훅하고 갔으면 좋겠다는 뜻으로 한 말이었는데, 생각해 보니 그런 오해를 살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이 자리를 빌어 경솔함을 사과 드린다.
나이 아흔에 방송통신대 신입생이 된 할아버지의 이야기가 그제 신문에 크게 실렸다.(동아일보 3월 5일자) 대학 교수(서울대 심리학과) 출신인 정한택 할아버지다. 영문학과 12학번 새내기가 된 정 전 교수는 1972년 방통대 개교 이래 입학한 240만 명 중 최고령이라고 한다. 강의실 맨 앞줄에 앉아 교과서를 펼쳐 든 사진 속 모습이 그렇게 정정해 보일 수 없다. “배우고 싶은 게 있으면 나이 따지며 망설이지 말고 당장 시작하면 된다” “백 살이 되더라도 지금처럼 끊임없이 새로운 걸 배우고 있을 것”이라는 말씀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괴테는 죽기 직전인 82세에 필생의 대작인 『파우스트』를 완성했다. 고대 그리스의 비극 작가 소포클레스가 오이디푸스 3부작을 완성한 것은 나이 여든 때였다. 호주 출신 여성 투포환 선수인 루스 프리스는 100세가 되던 2009년, 월드스마터즈 게임에 참가해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중요한 건 나이가 아니다. 어떻게 사느냐다.
나이 든 여자에게 필요한 다섯 가지는 돈, 건강, 딸, 친구, 강아지인 반면 은퇴한 남자에게 필요한 다섯 가지는 여자, 와이프, 처, 마누라, 안사람이란 우스개도 있다. 자식들 다 떠나고 난 빈둥지에서 마누라나 졸졸 따라다니며 눈치를 보는 천덕꾸러기, 애물단지가 되지 않으려면 미리부터 단단히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 죽기 전에 해야 할 ‘버킷 리스트’를 만들어 하나씩 지워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내가 아는 어느 선배는 한국의 100대 명산 완주를, 또 다른 선배는 라틴어와 스페인어 정복을 리스트에 포함시켰다.
시각장애인으로, 한국계 최초로 백악관 국가장애위원회 정책차관보를 지낸 고 강영우 박사의 영결식이 며칠 전 워싱턴 인근에서 열렸다. 작년 말 말기암 판정을 받고 그가 가장 먼저 한 일은 재산을 정리해 장학재단에 기부한 것과 연방 및 주정부 세금신고였다. 영결식 순서와 프로그램까지 본인이 직접 다 짰다고 한다.
마지막 순간까지 속진(俗塵)에 찌들어 구차하게 사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가. 정 전 교수와 고인이 된 강 박사는 나이 들어 어떻게 살고, 어떻게 생을 마감해야 하는지 보여준 귀한 사례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