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paring for another nuclear te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paring for another nuclear tes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building pressure on North Korea to suspend its plan to test-fire the Kwangmyongsong-3,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disguised as a satellite, in mid-April. The White House and the U.S.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have stressed that such a move clearly violate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1874. Reminding Pyongyang of Washington’s opposition to the plan, the U.S. government also made it clear that it will not only cancel the nutritional aid it promised in accordance with the Feb. 29 Washington-Pyongyang meeting in Beijing, but also initiate a discussion on sanctions against the North through the UN Security Council.
President Lee Myung-bak has repeatedly underscored that he will put the issue on the table at the Nuclear Security Summit in Seoul early next week. As Pyongyang does not appear to be willing to give up its plan despite mounting pressure, the volatile situation surrounding the Korean Peninsula will likely deteriorate fast after mid-April. All parties involved are particularly concerned about the possibility of another nuclear test.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Japan and other Western allies are expected to push forward stronger sanctions against the North as Pyongyang’s satellite launch violates the UN resolution. The possibility of stricter sanctions being unanimously agreed upon could be low due to expected opposition from China and Russia. Yet Western allies, led by Seoul, Washington and Tokyo, in particular, will most likely push ahead with tougher sanctions to penalize Pyongyang’s repetitive breach of the resolution. Then, Pyongyang would possibly conduct a third nuclear test in defiance of international criticism.
At the moment, our government evaluates the likelihood of Pyongyang resorting to a nuclear test as very high. If Pyongyang should stop short of conducting another nuclear test for fear of high risks — including the loss of desperately needed food aid — it could still opt to provok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th renewed uranium enrichment. North Korea’s nuclear test poses a grave threat to peace on the peninsula, not to mention the whole world. Therefore,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must do its best to avert a worst-case scenario. The Seoul Nuclear Security Summit provides a golden opportunity to achieve this goal. The government must not repeat the nightmarish moment of “being capable of doing nothing” in 2006 and 2009, when Pyongyang brazenly conducted underground nuclear tests.






4월15일을 전후로 예정된 북한의 ‘광명성 3호’ 인공위성 발사계획을 중단시키기 위한 국제적 노력이 한창이다. 미 백악관 관계자들과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북한의 계획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 위반이라는 점과 미국이 사전에 북한의 계획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설명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발사를 강행할 경우 2.29 베이징 북·미 합의에 따른 대북 ‘영양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물론 유엔 안보리를 통한 제재 논의 등을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이명박 대통령도 다음주초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각국 정상들과 논의할 것임을 되풀이 강조하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발사계획을 포기할 것이라는 예상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따라서 4월 중순 이후 한반도 정세는 급격히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
가장 우려되는 대목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이다. 인공위성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 위반이라는 점을 근거로 한·미·일과 서방국들은 새로운 강력한 제재 방안을 추진할 전망이다. 물론 중국이나 러시아의 반대가 예상돼 안보리에서 강력한 제재방안이 채택될 전망은 크지 않다. 그러나 한·미·일과 서방을 중심으로 한 제재는 실행될 것이다. 이에 반발한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그 가능성에 대해 정부 고위당국자는 매우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른 한편에선 북한도 위험 부담이 너무 커 핵실험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그보다는 우라늄 농축 문제 등으로 새로운 도발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가능성이 크든 작든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대한 심대한 위협이다. 따라서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다음주초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는 최적의 기회다. 각국 정상들과 충분한 의견 교환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 차단을 위한 노력을 전개해야 한다. 2006년과 2009년처럼 핵실험 뒤 사실상 속수무책이었던 상황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미리 준비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