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 the defense reform bi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ss the defense reform bill

The last meeting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of the 18th National Assembly is scheduled to be held tomorrow afternoon. The committee plans to have a public hearing on a bill written to relocate air bases and pass it right away.

Proposed by several lawmakers, including Kim Jin-pyo and Kim Dong-cheol from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and Yoo Seong-min from the ruling Saenuri Party, the bill is aimed at addressing complaints from residents in the legislators’ constituencies - Suwon, Daegu and Gwangju, respectively. The bill entrust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ith the responsibility to relocate air bases in these places to other parts of the country.

The bill was supposed to be put to a vote at a defense committee meeting on Feb. 12, but was rejected by Won Yoo-chul, the committee chairman and a legislator from the Saenuri Party, on the grounds that it is difficult to settle such complaints while the more crucial National Defense Reform Bill is still pending in the Assembly despite overwhelming public support. More than 70 percent of Koreans support it, according to a poll.

Representatives Kim Dong-sung and Kim Ok-lee from the Saenuri Party, too, strongly called for the swift passage of the defense reform bill after North Korea’s surprise attacks on the Cheonan warship and Yeonpyeong Isl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s putting pressure on the committee members to vote on the bill tomorrow, convinced that this is the last chance to push it through. But the bill is still caught in a deadlock due to vehement opposition from Shin Hak-yong, chairman of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Subcommittee under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As such, the only way left is for Saenuri Party lawmaker Won Yoo-chul to submit it to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by using his privilege as the committee chairman.

At the moment, at least 11 of the 17 members on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including Park Sang-cheon, a lawmaker from the DUP, support the defense reform bill. And the bill will surely be passed in a plenary session of the Assembly, too.

We urge lawmakers to railroad the bill using Won’s authority and submit it to the plenary session next Tuesday. DUP lawmaker Shin Hak-yong must stop abusing his position to find supposed faults with legal aspects of the bill, especially amid the ever-growing military threat from North Korea.


내일 오후 18대 국회의 마지막 국방위원회 회의가 열린다. 오전에 ‘군공항기지 이전법안 공청회’를 열고 곧바로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주목적이라고 한다. 이 법안은 민주통합당 김진표, 김동철 의원과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등이 발의한 것으로 각각 해당 의원 지역구 민원해결 차원이다. 수원과 대구, 광주 등의 군공항을 타 지역으로 옮기는 책임을 국방부에 지우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 법안은 지난 2월13일 열린 국방위원회에서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원유철 국방위원장(새누리당)이 직권으로 처리를 거부했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70% 이상의 국민들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난 국방개혁법안이 처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구 민원 해결성 법안을 먼저 처리할 수 없다는 취지였다. 당시 김동성, 김옥이 의원(새누리당) 등도 천안함•연평도 사건을 계기로 마련된 국방개혁법안 우선 처리를 강력히 주장했었다. 국방부는 내일 열리는 국방위가 국방개혁법안을 처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판단하고 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안간힘을 다하고 있다. 원유철 위원장 역시 국방개혁법안을 우선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그러나 위원회 산하 법안심사소위원장인 신학용의원(민주통합당)은 강한 반대 의사를 보이고 있어 난관에 처해 있다. 따라서 국방개혁법안이 내일 처리될 수 있으려면 원위원장이 직권 상정하는 방법뿐이라고 한다. 17명의 국방위 소속 의원들 중 박상천의원(민주통합당) 등 야당의원을 포함해 최소한 11명 이상의 의원들이 국방개혁법안 통과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따라서 법안심사소위의 의결 절차를 건너 뛰고 상정된다면 법안은 통과될 것이 확실시된다. 그렇다면 위원장 직권 상정을 통해서라도 국방개혁법안을 처리해 24일 본회의에 회부하길 촉구한다. 법안에 대한 토의는 이미 충분히 이뤄진 상황이다. 법안심사소위원장 직위를 이용해 법안 상정을 막아온 신학용의원에 더 이상 휘둘려선 안 된다. 국방개혁은 갈수록 커지고 있는 북한의 안보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하루도 늦출 수 없는 지상명령이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