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overdo the empath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overdo the empathy

I feel defiant from time to time. For example, when “Youth, It’s Painful” became a best seller, I wanted to claim, “Well, youth has always been a pain.” The young generation complains how they have to give up dating, marriage and having kids because of financial difficulties. But even my generation and my parents’ generation could not afford to date, get married or have kids. In fact, we suffered even harsher conditions. But we still fell in love, got married and lived humbly. We had kids and raised them the best we could. Why do the young people say they are struggling and have to give up?

If I’m critical of the young, people say, “You’re getting old,” and “Times have changed.” Some may argue that everyone has a different threshold of pain and suffering. But I am not convinced that only the young are struggling, and they also ridicule the older generation politically. They praised the idea of sending the elderly to a hot springs resort on the day of the election to prevent them from voting. After the general election, they joked, “We may have to get rid of the heater at our parents’ house.” They claim to be the victim, but at the same time, they want to monopolize political correctness. Many middle-aged and old Koreans are resistant.

Among some young mothers, “empathy” is in fashion. The idea came from American parenting researcher Dr. John Gottman, who advocates the “emotion coaching” method. When parents understand and empathize with the emotions of the child, he will develop better social skills and thrive academically and physically. This is a proven method of child rearing, but the problem is the parents who are trying to empathize willy-nilly. When a child hits a friend, a parent says, “You must have been feeling upset.” When the child doesn’t want to go to kindergarten, the parent says, “You must be tired.” Some parents overuse it.

Perhaps another form of empathy is spreading in Korean society. While people claim to be victims, those willing to take responsibility are considered “has-beens.” When it comes to school violence, parents are worried that their children may become victims and completely rule out the possibility that their children may be the offenders. Politicians are trying to please the voters by sending empathetic messages without substantial plans.

Comforting them with fancy words, as if we can live for them, is a fraud. Some 30 years later, they’ll still be saying the same thing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부아까지는 아니지만 가끔 반발심이 생길 때가 있다. 예를 들어 『아프니까 청춘이다』가 베스트셀러로 각광받으면 ‘아니, 언제 청춘이 아프지 않은 적 있었나’라고 어기대고 싶어지는 것이다. 젊은이들이 연애·결혼·출산을 포기한다는 ‘3포세대’라는 말도 그렇다. 나의 부모 세대는 물론 내 세대도 연애·결혼·출산할 여건이 충분하지는 않았다. 객관적으로 보면 지금보다 열악했다. 그래도 눈에 씌인 콩깍지가 시키는대로 연애하고 숟가락 두 개 젓가락 두 짝 갖고 결혼하고 애 생기면 낳고 그랬다. 그런데 유독 지금 젊은이들만 3포세대라고?
이쯤 되면 주변에서 고리타분하다, 너도 이제 늙었다, 시대가 다르지 않으냐, 아픔은 상대적인 거다 등등 지청구가 쏟아질 차례다. 하지만 어깃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들만 아프다는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데 정치적으로 툭 하면 조롱까지 당한다. 투표날 늙은 부모님 온천 보내드린 게 ‘개념’ 있다고 칭찬 받더니만 이번 총선 끝나고선 “아버님 댁 보일러 빼드려야겠어요”라는 패러디 유머가 인터넷을 달렸다. 아픔도 피해도 약자인 자기들 것이고 정치적 올바름마저 그들 독차지다. 많은 중·노년들이 의아함을 넘어 반발을 느끼는 까닭이다.
요즘 일부 엄마들 사이에 ‘구나병(病)’이 돈다고 한다. 미국 존 가트맨 교수의 ‘감성코치(Emotion Coach)’ 교육법의 영향이란다. 부모가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해 준 아이가 사회적 적응력이 우수하고 성적·건강도 좋다는 것인데, 문제는 아무 행동에나 무조건 공감하려는 부모의 태도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친구를 때린 아이에게 “네가 기분이 나빴구나”, 유치원에 안 가려는 아이에게 “네가 피곤한가보구나”라는 식으로 ‘~구나’를 남발하는 일이다. 혹시 또 다른 형태의 구나병이 은연 중 우리 사회에 퍼져 있는 것은 아닐까. 너도 나도 희생자요 약자인 양 하는 사이에 책임의식이나 스스로 일어서려는 의지는 한낱 퇴물 취급을 받고 있지는 않은가 말이다. 학교폭력만 해도 다들 내 아이 피해당할까봐 걱정이지 가해자일 가능성은 제쳐놓는다. 정치권도 소통한답시고 ‘~구나’를 남발하며 여기저기 비위 맞추기에 급급한 것은 아닌가.
하긴, 우리나라만 그런 것도 아닌 것 같다. 프랑스 작가 파스칼 브뤼크네는 현대인의 약자연(然)하는 풍조를 유아증(infantilism), 유아적 자기연민이라고 통렬히 꼬집는다. 일종의 자기기만이 만연한 결과 약함이나 힘없음은 ‘책임이 따르지 않는 미덕’이 돼버렸다고 그는 개탄한다. 어차피 시간은 젊은 세대 편이고 그들이 장차 우리 사회를 지고 가야 한다. 대신 살아주기라도 할 것처럼 호들갑스럽게 위로하는 것은 사기에 가깝다. 젊은이들도 아마 30년 후에는 이런 말을 늘어놓게 될 테지만.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