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must leave polit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on must leave politics

Olympic gold medalist Moon Dae-sung quit the ruling Saenuri Party after Kookmin University announced that a lot of his doctoral thesis was plagiarized. Moon, a gold medalist in Taekwondo at the 2004 Olympics in Athens and an International Olympics Committee member, was elected in Busan in the April 11 election as the ruling party candidate despite plagiarism allegations. He denied the charges and refused to leave the party.

Moon has been in hot water throughout the campaign for plagiarizing his doctoral thesis. His case was serious because of the audacious nature of “copy-and-paste” plagiarism. Some of the paragraphs even replicated typos in the original thesis. Some people suspected his thesis was entirely written by someone else.

But we wanted to wait for an authoritative opinion by his university, and now we know the truth.

Moon has demonstrated a lack of ethics and conscience. He lied when he said he had not plagiarized anyone’s work. Then he justified himself by saying that as an athlete he should be pardoned. He canceled a press conference to announce his plan to quit the party at the last minute. From plagiarism to lying and disrespecting the people and voters who elected him, he presented himself unworthy of any public office or support.

In the statement, Moon said he decided to leave the party in order not to ruin its new start and the race for the presidency in December. It was as if he was addressing his apology to the party alone.

Moon may be thinking he has paid his dues by dropping out of the ruling party. But a person of such low morality and sensitivity is not qualified to represent the people in the legislature. If he has any conscience left, he should quit the assembly and leave politics.

The Saenuri Party also should be accountable. Its onus does not end by splitting with Moon, despite the fact that it loses its majority in the assembly. The party nominated Moon despite plagiarism allegations and stood by him throughout the campaign. It turned a deaf ear to testimonies to Moon’s unethical past. The party must apologize for betraying the voters’ trust in the party and its candidate.

Plagiarism is rampant in our society. But the act of stealing someone else’s work is a serious moral offense. Other elected lawmakers facing similar charges should come clean. The 19th legislative is off to a poor start if it loses public credibility from the very beginning.


새누리당 문대성 국회의원 당선자가 어제 탈당했다. 그 동안 논란이 됐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국민대학이 ‘표절’로 결론을 내리자 마자 탈당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번 문제는 한 사람의 탈당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


문씨의 논문 표절은 일찌감치 여기 저기서 문제를 제기해왔던 사안이다. 워낙 표절의 정도가 심했다. 남의 논문에서 틀린 부분까지 그대로 베꼈다. 그래서 일부에선 아예 다른 사람이 대신 논문을 써주었다는 ‘대필(代筆)’ 의혹까지 제기할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명확한 전문가의 판단을 기다렸다. 이제 결론이 났다.


문제는 이런 부도덕 행위에 대한 문씨의 대응이다. 그는 “표절이 아니다”고 거짓말했다. “운동선수를 하다 보면 그럴 수도 있다”는 식으로 둘러대기도 했다. 새누리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기로 해 놓고는 회견장 앞에서 돌아서는 비상식적인 태도까지 보였다. 표절도 문제이지만, 거짓말과 핑계로 유권자를 농락한 행위는 결코 용서받기 힘든 파렴치다.


문씨는 탈당 발표를 하면서 “새누리당의 쇄신과 정권재창출에 부담이 돼서는 안 된다”는 이유를 밝혔다. 마치 문씨가 표절로 새누리당에만 피해를 준 듯한 발언이다. 새누리당 탈당으로 다 해결됐다는 듯한 인식이다. 이 정도로 부도덕하고 몰상식한 행태를 보인 사람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없다. 하루빨리 정계를 떠나는 것이 진정한 사죄의 길이다.


새누리당의 책임도 묻지 않을 수 없다. 새누리당은 문씨를 털어내는 것으로 책임을 다한 것이 결코 아니다. 새누리당은 표절 논란이 오래 전부터 있어왔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공천하고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한 책임이 있다. 선거 직전 표절 논란이 표면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당을 믿고 그를 찍은 유권자들을 기만한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 사과해야 한다.


표절이 만연한 탓에 무감각해진 면이 없지 않다. 이제부터라도 표절을 심각한 도덕성의 하자로 간주해야 한다. 이미 표절 시비가 있어온 다른 당선자들도 진상을 스스로 밝혀야 할 것이다. 19대 국회가 출발하기도 전에 국민의 신뢰를 잃어선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