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ophole of household deb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oophole of household debt

A disproportionately heavy load of household debt can undermine Korean economy’s structural fundamentals. Too big a household debt can no doubt generate a financial crisis in the short-term, and in the longer run erode growth potential and prolong economic slowdown,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s latest study on Korean consumer and public debt.

Household debt, if left unrestrained at its current pace, will slow the economy and accelerate a slump. Uncontrollable individual debt would naturally dampen consumer spending and put the economy in a liquidity trap or prolonged depression.

Our household debt reached 912.9 trillion won ($799.4 billion) at the end of last year, up 7.8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The growth of the household debt has slightly lessened from a 9 percent annual gain since 2005, but nevertheless is still dangerously fast. The central bank has downplayed any risk of household debt causing chain insolvencies at financial institutions across the country even if a global crisis of 2008’s scale breaks out now. So far, Korea’s household debt has not reached a dangerous level strong enough to trigger a major catastrophe in our economy.

But the “quality” of household debt is nevertheless exacerbating due to sharp increases in borrowings particularly by consumers with low income and credit ratings from non-banking lenders. The share of new loans by consumers with an annual income of less than 30 million won rose last year, while the share of new loans by consumers with an annual income of more than 30 million won fell. In other words, the lower-income bracket is seeking more debt and that leads to a noticeable increase in deferred payment in loans and interest rates.

The bigger problem is that low-income families with debt exceeding their affordability means that they have less to spend due to their burden to repay the principal and interest. Dampened consumption would eventually slow economic recovery and even with greater income, consumers would be too busy paying off debt to have any left to spend.

If the government does nothing about it, household debt would pose as the biggest stumbling block to economic growth. Just because it does not pose an immediate danger to the economy, household debt should not be taken lightly. Authorities should study and figure out ways to help low-income families increase their income to pay off their growing debt with less repayment burden and tame the overall household debt size.


과도한 가계부채가 경제의 체질을 구조적으로 약화시킨다는 경고가 나왔다. 가계빚 때문에 단기간에 금융위기가 빚어질 가능성은 작지만 중장기적으로 성장 잠재력을 갉아먹고 불황을 심화시킬 우려가 크다는 것이다. 22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부채경제학과 한국의 가계 및 정부부채’보고서는 가계빚이 지금처럼 계속 늘어나면 성장을 둔화시키거나 침체를 가속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과도한 가계빚이 소비 위축을 불러 경제를 일본식 유동성 함정과 장기불황에 빠뜨릴 수 있다는 얘기다.
지난해 말 우리나라의 가계부채는 912조900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7.8% 늘었다. 가계빚이 2005년 이후 연평균 9%씩 늘어난 것에 비하면 증가속도가 줄었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보고서의 분석에 따르면 현재 상태에서 2008년 금융위기 상황을 가정하더라도 당장 금융회사들의 대규모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발 금융위기의 위험은 크지 않다는 얘기다.
그러나 최근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저소득·저신용 계층의 대출이 빠르게 늘면서 가계빚의 ‘질’이 나빠지고 있다는 게 문제다. 지난해 신규 대출 가운데 연소득 3000만원 이하 계층의 비중이 커진 반면 소득이 3000만원을 넘는 가계는 그 비중이 줄었다. 상대적으로 저소득 계층이 빚을 늘리고, 고소득 계층은 빚을 줄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원리금 상환부담이 커지고 연체율도 높아질 수 밖에 없다.
더 심각한 문제는 저소득층의 가계빚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원리금 상환부담 때문에 소비의 여력이 줄어든다는 점이다. 소비 위축은 경기 회복을 더디게 할뿐더러, 경기가 살아나도 빚부터 갚느라 소비가 늘지 않는 악순환을 낳는다. 자칫 잘못하면 가계부채가 성장의 발목을 잡는 구조가 굳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가계발 금융위기가 없다고 결코 안심할 일이 아니다. 지금부터라도 저소득층의 소득을 늘려 원리금 상환부담을 덜어주면서 가계빚의 규모를 서서히 줄이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