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ty needed on illegal fish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ity needed on illegal fishing

Four government workers were wounded on Monday by Chinese fishermen who resorted to extreme violence after being apprehended by the Coast Guard while illegally fishing in Korean waters in the Yellow Sea. Subject to a crackdown on illegal fishing, the fishermen used axes and knives to try and fight their way free. This is shocking as it took place only four months after the death of Sergeant Lee Chung-ho of the Incheon Coast Guard in a similar attack last December.

Even though Chinese trawlers’ illegal fishing and indiscriminate violence must be stopped at any cost, a more fundamental cause of the mishap is a dereliction of duty among our lawmakers and government. The ruling Saenuri Party proposed last year an amendment to the law that punishes illegal fishing by foreign vessels in Korea’s exclusive economic zone to effectively protect maritime sovereignty.

But the amendment is still sitting in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due to a gridlock at the National Assembly. The revision, if enacted, would be more effective in curbing foreign vessels’ illegal fishing in our waters as it doubled the fines that can be applied. The bill, however, is doomed to be repealed if it fails to pass a plenary session by May 29, the official closing date of the 18th National Assembly. Lawmakers should pass the amendment before the deadline to put an end to the illegal fishing.

The government came up with various measures to stamp out this problem, including ways of increasing the number of patrol ships and manpower as well as improving equipment for effective suppression. But the Korean Coast Guard still uses primitive tools such as three-tiered clubs and tear gas guns, and no extra manpower was added.

Despite their collaboration with the Coast Guard, 210 agents and 15 patrol boats working under the Ministry for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are utterly insufficient to cover a vast area of 195,000 square meters (233,218 square yards) between Baekryeong Island to the north and Mara Island to the south. As such, Chinese fishermen make fun of the government’s authority and run amok in Korean waters. Local authorities must establish an effective system to control illegal Chinese fishing. The government received an apology from Chinese leader Hu Jintao in January for the tragic death of Sergeant Lee and a promise that Chinese vessels would no longer breach Korean waters. But the latest incident makes us suspicious of its effectiveness.


서해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4명이 지난달 30일 맹견까지 풀어놓고 손도끼와 식칼 등 흉기를 휘두르는 중국 어부들에 의해 또다시 부상을 당했다. 지난해 12월12일 인천해경 소속 고(故) 이청호 경사가 중국 어부들의 공격으로 순직한 지 불과 4개월여 만이라는 점에서 충격적이다.
중국 어부들의 불법 조업과 무차별 폭력은 반드시 근절해야 할 문제지만 더욱 근본적인 원인은 우리 국회와 정부의 직무유기에 있다. 국회는 불법조업 외국 어선에 대한 처벌•단속 강화를 골자로 한 ‘배타적 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속 잠재우고 있다.
개정안은 외국 어선의 무허가 어업활동이나 도주 선박에 대한 벌금을 기존의 두 배로 높여 불법조업 근절효과가 기대됐다. 하지만 오는 29일 제18대 국회의 임기가 종료되기 전까지 통과되지 않으면 자동 폐기될 처지다. 18대 국회는 임기 종료 전에 이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켜 서해 전역이 자기 바다인양 날뛰는 불법조업 중국 어선들에게 철퇴를 가해야 한다.
정부의 단속능력 강화대책도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이후 단속함정•진압장비•인력 확충 대책을 부랴부랴 내놨지만 진압장비라곤 아직도 3단봉과 가스총이 전부이며 인력은 단 한 명도 충원되지 않았다. 해경과 협조를 한다지만 농림수산식품부 소속 서해어업관리단 직원 210명이 15척의 단속함으로 마라도에서 인천 백령도 사이의 해역 19만5000㎢를 지킨다는 것은 한마디로 무리다.
상황이 이러니 중국 어부들이 한국 공권력을 얕잡아 보고 우리 수역에서 버젓이 불법조업을 일삼는 것이다. 정부는 단속 인력•장비를 신속히 강화하는 것은 물론 전문적인 단속 체계를 구축해 서해를 지켜야 한다.
정부는 이 경사 사건 이후 외교적 노력을 벌여 지난 1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실효성이 의심받을 상황이 됐다. 정부는 후 주석의 지시가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에 알리고 약속 준수를 지속적으로 촉구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