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China FTA, baby steps O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 China FTA, baby steps OK

South Korea and China announced that they have formerly begun negotiations for a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Trade Minister Bark Tae-ho held a meeting with his Chinese counterpart Chen Deming and said the two sides will begin the first round of talks later this month.

A free trade pact with the country’s largest trading partner would have more significance than economic benefits alone. A trade deal with China, following a similar pact with the United States that went into effect in March, would serve as important geopolitical leverage for Korea amid growing competition among the world’s top superpowers and the sensitive alliance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and Pyongyang and Beijing.

Korea cannot further delay a free trade deal with the world’s second-largest economy when China is eagerly pursuing tariff-free trade zones with its other neighbors. But the government must tread carefully and be extremely thorough in the upcoming talks as a Korea-China trade deal could cause repercussions on a scope unmatched in similar pacts with other countries.

The two sides agreed to hold talks in two stages. Korea has categorized agriculture and fisheries as sensitive fields, while China has set aside automobiles, machinery and petrochemicals for future talks. The sensitive items should either be excluded from tariff cuts and waivers - or have these take effect at a later date - if the two countries want to make headway in the talks. But even a free trade deal that excludes these would be a good start in opening up the two markets. The services-investment sector and other popular products should be liberalized far beyond the World Trade Organization-set guidelines to generate reciprocal benefits.

Most importantly, the government must consult with local industry in the process of negotiating with China. Resistance to the deal could be unavoidable if it does not draw up actions to minimize damages to industries after market opening. Ideally, the deal with China will proceed smoothly, unlike in the case of the Korus FTA, as both sides have been paving the way for it and conducting studies for the last seven years. However, the work has been mostly research-oriented and has not really reflected public opinion or industrial consensus.

The government should not rush to finalize a deal. Instead, it should lay a firm groundwork through hard negotiations in the first stage of talks and allow the incoming government to proceed at a comfortable pace so that no mistakes are made.


박태호 통상교섭본부장과 천더밍(陣德銘) 중국 상부부장이 어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를 공식 선언했다. 한•중 FTA는 우리의 최대 교역국과 맺는 단순한 경제협정 차원을 뛰어넘는 사안이다. 한•미 동맹과 북•중 동맹, 미•중 패권경쟁이 교차하는 동아시아에서 한•중FTA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할 지렛대라는 중대한 의미도 띠고 있다. 또 중국이 주변국들과 FTA를 서두르는 마당에 우리도 경쟁력 유지를 위해 더 이상 미뤄두기도 어려운 게 현실이다. 하지만 한•중FTA는 국내 파급효과가 다른 FTA들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무겁다는 점에서 보다 신중하고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일단 양국이 2단계로 나눠 협상을 벌이기로 한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 할 수 있다. 한국이 농수산 분야를, 중국이 자동차•기계•석유화학 등을 민감분야로 분류하는 것도 현명한 판단으로 보인다. 민감품목들은 양허관세에서 제외하거나 개방을 유예하는 쪽으로 접근해야 협상 과정이 보다 원만하게 진행될 것이다. 하지만 낮은 수준의 개방에만 머물다 보면 한•중FTA의 의미 자체가 퇴색돼 버릴 수 있다. 따라서 일반 품목과 서비스•투자 분야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보다 자유화 수준을 훨씬 높일 필요가 있다. 그래야 FTA 체결에 따른 상호이익 극대화를 기대할 수 있다.
FTA 협상 때 가장 신경 써야 할 분야는 대내협상(對內協商)이다. 피해 업종에 대한 보완대책이 제대로 뒷받침되지 않으면 후유증을 피하기 어렵다. 우리는 이번 협상이 진통을 거듭한 한•미FTA보다, 원만하게 진행된 한•EU FTA의 경로를 따라가길 바란다. 돌아보면, 한•중이 7년 전부터 FTA 연구팀을 가동시켜왔지만 전문가 차원의 준비에 지나지 않는다. 국민적 공감대 형성은 여전히 미흡한 수준이며, 대내협상을 위한 충분한 검토가 이뤄졌다고 보기도 어렵다. 따라서 현 정부가 임기 내에 협상을 끝내겠다고 덤빈다면 섣부른 욕심이다. 우선 1단계 협상을 치밀하게 진행하면서 최종 협상은 차기 정부로 넘길 수 있다는 각오로 차분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