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ing to heaven again, graceful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ing to heaven again, gracefully

May, the queen of the season, has arrived. On a bright spring day last weekend, I took my 93-year-old father to the hospital. The sky above the building was clear just like the rest of Korea, but the air inside was quite different. Not just the patients, but also the families had concerned looks on their faces. The patients who got well and were being discharged also refrained from laughing or cheering in consideration of those still suffering.

“I’ll go back to heaven again. At the end of my outing in this beautiful world, I’ll go back and say, ‘It was beautiful.’?” While poet Chun Sang-pyong appreciated the beauty of the world, the journey back to heaven is tiring and challenging for most people. According to the Health Insurance Review & Assessment Service, the average medical bill paid during a patient’s last year before death is 109.9 million won ($97,000), 14 times the average annual patient bill. While people increasingly discuss preparing for the increased lifespan, they only focus on retirement pensions and insurance and how to keep healthy until age 100.

The National Life Ethics Policy Research Institute, an independent research center specializing in life ethics, officially launched on April 25, held a seminar under the theme “The Suspension of Life-sustaining Therapy in Korea and the Direction in the Future.” According to the presentation of Professor Lee Il-hak of Yonsei University, 1,169 patients at 211 hospitals with intensive care units were considering stopping the life-sustaining therapy. However, only seven hospitals, or 3.32 percent, decided to delay or suspend the therapy. The hospitals or the doctors are not to be blamed. The public discussion is still ongoing, and the National Assembly is delaying legislation of related laws. In Germany and Austria, doctors are not allowed to offer medical treatment against the will of the patient, even if the patient’s decision is irrational or may lead to death. But in Korea, the doctor will go to jail if he does not perform necessary treatments.

Japanese doctor Fumio Yamazaki wrote “Dying in a Japanese Hospital,” a bestselling book about dignified death and stopping meaningless life-sustaining treatment. In the book that is based on true stories, Dr. Yamazaki advises that you need to tell the family and the doctor to “Never perform meaningless resuscitation and let me die in peace.” And we need to talk more about the “end of the outing” both individually and as part of a societ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계절의 여왕 5월이 시작됐다. 나뭇잎들은 연록색에서 진한 초록으로 물들면서 여름 맞을 채비에 들어갔다. 화창한 지난 주말 나는 아흔 셋 연세의 아버지를 모시고 병원에 다녀왔다. 병원 위 하늘도 예외 없이 푸르렀지만 건물 안 공기는 사뭇 달랐다.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들 얼굴에도 걱정이 주렁주렁했다. 다 나아 퇴원하는 환자•가족도 그렇지 못한 남들을 생각해 웃음소리를 삼갔다. 스러지는 것들이 있기에 5월이 한층 더 찬란하다.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 가서, 아름다웠다고 말하리라…’(‘귀천’)는 독백은 천상병 정도의 내공이니 가능하다. 보통사람에게 인생 소풍의 귀갓길은 그지없이 버겁고 고단하다. 돈만 따져도 그렇다. 환자가 숨지기 전 1년 동안 부담하는 병원 진료비는 평균 1099만원으로 일반 환자의 14배라는 통계(건강보험심사평가원)도 있다. ‘100세 수명에 대비하자’는 화두가 유행이지만 보험•연금 같은 노후대비와 건강 비결에만 관심이 몰린다. 마지막 100세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꺼린다. 화룡점정(畫龍點睛), 가장 중요한 대목인데도. 게다가 100세는 인가라도 받았나. 눈동자를 그려 넣는 순간은 30세든 50세•70세든 언제나 찾아올 수 있다. 생명윤리를 연구하는 독립 연구기관인 국가생명윤리정책연구원이 지난달 25일 공식 출범하면서 세미나를 열었다. 주제는 ‘한국에서의 연명치료 중지, 어디로 가야 하나’. 연세대 이일학 교수(의료법윤리학) 발표에 따르면 중환자실이 있는 211개 병원의 입원 환자 중 연명치료 중단을 고려하는 사람은 1169명이었다. 그러나 연명치료 보류•중지를 결정한 병원은 7곳(3.32%)에 불과했다. 조사에 응하지 않은 병원들도 있으니 생명유지 장치에 의존하는 말기 환자는 더 많을 것이다. 병원이나 의사 탓을 할 상황이 아니다. 사회적 논란이 정리되지 않았고 국회도 입법을 미루고 있다. 독일•오스트리아는 환자의 결정이 비합리적이고 사망할 가능성이 있더라도 환자의 뜻에 반하는 의료행위를 하지 못한다(이석배 단국대 교수). 우리는 그랬다간 애먼 의사만 쇠고랑 찬다. 일본 의사 야마자키 후미오가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과 품위 있는 죽음을 역설한 베스트셀러 『병원에서 죽는다는 것』을 쓴 것은 의사 생활 8년차 때 미국 정신과 의사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1926~2004)의 『죽음과 죽어감』을 읽고 감명받아서였다. 야마자키는 실화로 엮은 자신의 책에서 “죽음이 확실해졌을 때는 ‘절대로 무의미한 소생술은 하지 말고 그냥 조용히 죽게 해주세요’라고 가족과 의사에게 반드시 말하라”고 충고한다. ‘소풍 끝나는 날’에 대해 각자 스스로, 그리고 사회적으로 좀더 자연스럽게 이야기들을 나누었으면 좋겠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