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ath President Lee should not follo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ath President Lee should not follow

In many ways, the performance of the four-rivers restoration project will become an important measure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Personally, I think it would have been better if the projects were implemented gradually over time instead targeting all four rivers at once. However, decisions have already been made, and we can only hope that the tremendous investment from taxpayers will pay off.

On this project and other issues, President Lee has been frequently compared to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Kakuei Tanaka since his election. Tanaka served as prime minister from 1972 to 1974. Just like President Lee, Tanaka was from a humble background and worked his way up to become a politician. His close ally Susumu Nikaido gave him the nickname “computerized bulldozer.” President Lee used to say that he, too, was a computerized bulldozer.

When Japan was defeated in World War II in August 1945, Tanaka was staying at an inn near Daejeon Station, as his company, Tanaka Civil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Industries, had a branch there. Upon learning about Japan’s fate, he called his Korean employees and declared that he would donate his fortune to the newly liberated peninsula and safely returned to Japan.

Lee Myung-bak, who was born in Osaka, Japan, returned to Korea around that time. The two are especially alike as they rose to prominence from careers in civil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before turning to politics. Once they reached positions of power, they pursued their areas of expertise. Tanaka advocated the Japanese archipelago-remodeling plan and carried out civil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projects all around the country. Similarly, President Lee started the controversial four-rivers restoration project.

Another point of similarity is that both leaders were faced with economic crises while in office. When Japan was hit by the 1973 oil crisis, Tanaka appointed political rival Takeo Fukuda as minister of finance. And as we all know very well, Lee Myung-bak was in office for the start of the most recent global financial crisis that shook the world economy to its core.

But hopefully President Lee does not follow Tanaka’s path in at least one aspect. Before Tanaka passed away in 1993, he was indicted for his involvement in the Lockheed bribery scandals. He was found guilty and was sentenced to four years in prison and fined 500 million yen ($6.25 millio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지난 토요일 경기도 여주의 한강 이포보를 처음 구경했다. 듣던대로 장관이었다. 주변은 아직 정비가 덜 돼 어수선했지만 백로가 날아오르는 모습을 형상화한 디자인이 꽤 볼만 했다. 마침 어린이날이라 놀러온 가족들이 많았다. 자전거족들도 지난달 개통된 한강 자전거길을 씽씽 오갔다. 부근 막국수집들은 발디딜 틈이 없었다.
4대강 사업의 성패 여부는 이명박(MB) 대통령의 퇴임 후 평가를 좌우하는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4대강 전부를 몰아치지 말고 시간을 두고 단계적으로 시행했더라면 하는 생각이지만 이미 지난 일이다. 엄청나게 투입된 세금이 아까와서라도 좋은 성적표를 받게 되길 바랄 수밖에 없다.
MB는 대통령 당선 후 종종 다나카 가쿠에이(1918~1993) 전 일본총리와 비교됐다. 1972~74년 총리를 지낸 다나카는 MB처럼 시골에서 가난하게 자라 고학생 생활을 거쳐 자수성가한 정치가였다. 다나카는 측근 니카이도 스스무(二階堂進)가 '컴퓨터 달린 불도저'라는 별명을 붙여주었는데, MB도 자신의 별명이 '컴퓨터 달린 불도저'를 줄인 '컴도저'라고 말하곤 했다. 1945년 8월 일본이 패망했을 당시 다나카는 자신의 회사(다나카 토건공업) 한국 사무소가 있던 대전역 근처 여관에 있었다. 순발력이 뛰어난 그는 한국인 직원들을 모아놓고 "전재산을 신생 조선에 기부하겠다"고 선언했고, 무사히 일본으로 귀국했다. 일본 오사카 출생인 MB는 비슷한 시기 고국에 돌아왔다. 토목·건축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인생 이력은 결정적인 공통점이다. 집권 후 각자 특기를 발휘했다. 다나카는 '일본열도개조론'을 실행에 옮겨 전국적으로 토목공사를 벌였고, MB 역시 4대강 사업에 뛰어들었다.
재임 중 경제위기에 부닥친 점도 닮았다. 다나카는 1차 석유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숙적 후쿠다 다케오(福田赳夫)를 소방수(대장상)로 영입하면서 일본열도개조론을 폐기한다는 굴욕적인 조건을 감수했다. MB도 외환위기로 어려움을 겪었다. 일·중수교(다나카), G20정상회의(MB)처럼 외교는 잘하는데 내치에서 헤맨다는 평가도 마찬가지다.
MB가 제발 다나카를 닮지 말았으면 하는 점은 퇴임 후 수사를 받는 일이다. 다나카는 록히드 뇌물사건으로 기소돼 법정을 들락거리다 1993년 세상을 떴다. 1심에서 징역 4년 추징금 5억엔의 중형을 받았지만 항소심을 앞두고 작고한 탓에 공소기각으로 마무리됐다. 앞으로 다나카를 따라갔으면 하는 점도 있다. 퇴임 때 바닥권이던 인기가 세월이 흐를수록 상승하는 현상이다. 2009년 아사히 신문이 인기투표를 했을 때 다나카는 전후 총리 중 1위로 꼽혔다. 2위는 요시다 시게루, 3위는 고이즈미 준이치로였다. 아직은 늦었다고 볼 수 없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