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dge allegiance to the fla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ledge allegiance to the flag

Another domestic fight is brewing in the opposition Unified Progressive Party following the primary vote-rigging by its mainstream faction. The dispute has now reached formalities in Assembly procedure, such as pledging allegiance to the flag and singing the national anthem. During a steering committee meeting, Rhyu Si-min, co-head of the coalition liberal government, raised the question he was posed by many outsiders: Why are many of the UPP party members refusing to sing the national anthem? He was referring to the resistance to protocol procedures by members of the mainstream faction who were mostly student activists in their younger days.

It is not the first time factional groups of labor activists and experienced politicians have clashed over the national anthem. The party was founded in December of last year via mergers among the union-backed Democratic Labor Party, the People’s Participation Party and the New Progressive Party. DLP members refused to follow the customary pledge of allegiance or the singing of the national anthem as a formality to start a congregation. Instead, they sang the protest and rally songs they were more familiar with before becoming an established party. The two sides compromised by simplifying the procedure to salute to the flag and skip the national anthem.

The formality over national loyalty pledges is not legally bound. But the national anthem together with the national flag symbolizes this nation. A political party that has been established and protected by the Constitution should not refuse oaths and demonstrations of allegiance to the country. The activists of labor and democracy movements have their own reasons for being uncomfortable with the idea of singing the national anthem. They say national oaths and formalities are remnants of authoritarian regimes. But the country has been governed by democratic administrations for more than two decades now. They cannot call themselves “liberals” if their mindset is stuck in the 1980s.

Rhyu, who served as a minister under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said it is taboo in the party to raise the issue of the national anthem, suggesting the party may be under the influence of a narrow-minded ideological bias. The party is the third-largest in the Assembly, having won 10.3 percent of the vote in last month’s election. The party runs on an annual 30 billion won ($26 million) state budget it has received since the DLP days. It must not isolate itself from the public due to outdated dogmatism.


비례대표 부정 경선 파문의 늪에 빠진 통합진보당에서 ‘애국가’ 논란이 불거졌다. 비당권파인 유시민 공동 대표가 그제 전국운영위원회에서 “많은 후보들이 (총선) 현장에서 ‘당신 당은 왜 애국가를 안 부르냐’는 질문을 받았다”고 밝힌 것이다. 대부분의 국민이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의례에 손사래를 쳐온 당권파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애국가 논란이 이번에 처음 제기된 것은 아니다. 민주노동당(민노당)과 국민참여당, 새진보통합연대가 합당한 지난해 12월 민노당과 참여당은 국민의례를 놓고 이견을 보였다. 민노당은 2000년 창당 후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 순으로 진행되는 국민의례를 한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제도권에 들어오기 이전처럼 애국가 대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민중의례'를 해왔던 것이다. 결국 양측의 절충 끝에 국기에 대한 경례는 하게 됐지만 애국가는 생략됐다.
공식행사에서 어떤 의례를 할 지가 법에 규정돼 있지 않지만 애국가는 태극기와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상징이다. 헌법과 법률에 따라 설립되고 보호를 받는 정당이 국가(國歌)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그 정당의 정체성에 의구심을 품게 한다. 애국가에 거부감을 갖는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을 수도 있다. "국민의례는 권위주의 시대의 잔재”라는 인식이 작용했을 것으로 이해한다. 그러나 민주화가 된 지 20년 이상이 지난 지금까지 과거의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진보'라는 이름에도 걸맞지 않다. “(애국가에 관한)토론을 하는 것이 금기처럼 느껴진다”는 유 대표의 발언은 폐쇄적인 이념노선이 당을 지배하고 있지 않나 하는 우려를 던져주고 있다.
통합진보당은 지난 4·11 총선에서 10.3%의 득표율을 기록한 제 3당이다. 또 민노당 때인 2002년 이후 300억원에 달하는 국고보조금을 받았다. 시대착오적인 편협성 때문에 국민에게서 스스로를 고립시켜서는 안 될 것이다. 이번 논란이 ‘성역 없는' 내부 토론을 통해 투명한 대중 정당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