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hina conundru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China conundrum

Economic data from China, the world’s second-largest economy, has been disappointing all year. Its industrial output, exports, consumer confidence and fixed asset investment have all performed way below expectations. Moreover, trade, at which China has excelled in the last few decades, is now feeling the pinch due to sluggish consumption in Europe inspired by fiscal and debt woes that are riddling the region. Making matters worse, Beijing, which has already proved itself economically savvy, missed the opportunity to make pre-emptive policy moves as it got caught up in its own political struggles ahead of an expected leadership change later this year.

However, there is no need to see these events as portending disaster, even if the country’s GDP looks unlikely to meet its growth target of 7.5 percent this year. The cash-rich government can afford to increase its spending and the central bank is well armed with ways of cutting the base interest rate and other measures to ease liquidity and stimulate the economy.

But fears of a slowdown in the industrial and consumer powerhouse could send shock waves through Korea’s export-dependent economy. China ranks as our biggest export market and accounted for 24.1 percent of total outbound shipments last year. Amid signs of a slowdown in China, total exports dropped about 3 percent on-year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lthough exports to China still grew 2.6 percent, this was weaker than usual and took its toll on many Korean manufacturers.

Meanwhile, Korean, Chinese and Japanese manufacturers of steel and petrochemicals are cutting each other’s throats in a series of price wars as Chinese companies continue to make huge investments to ramp up their businesses. Korea’s business sentiment index slumped to 98.3 recently, showing a negative outlook largely due to the risks posed by China.

Korea has enjoyed the fruits of China’s momentous expansion over the last two decades, but the party now may be over and Seoul must guard itself against growing risks. The Chinese economy can no longer be expected to grow at a galloping pace, and it can no longer be safely seen as just a cheap labor base and an immense consumer market. Local traders should instead start eyeing new opportunities in emerging markets in the Middle East, Latin America and Africa. At the same time, efforts to sign a free trade pact with China should be accelerated. The government must map out contingencies plans so Korea can continue to thrive as China makes either a hard or soft landing.


차이나 리스크가 현실로 다가왔다. 올 들어 중국의 경제지표들이 모조리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산업생산증가율, 수출증가율, 소비자 신뢰지수, 고정자산 투자율 등이 모두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 유럽 재정위기로 중국의 수출이 타격을 받은데다, 정치 혼란으로 정책 대응마저 타이밍을 놓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중국의 올해 실질경제(GDP)성장률이 목표치인 7.5%를 밑돌더라도, 곧바로 위기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 중국은 여전히 재정투자를 늘일 여력이 충분한데다, 인민은행이 기준금리 인하와 지급준비율 완화를 통해 경기를 떠받칠 수단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오히려 문제는 중국의 경제 불안이 우리에게 몰고 올 쓰나미다. 중국은 지난해 우리 수출의 24.1%를 차지한 최대 수출국이다. 그런 중국 경제가 가라앉으면서 올 1분기 우리의 수출증가율도 3%대로 내려앉았다. 특히 대(對)중국 수출증가율은 전년동기 대비 2.6%로 고꾸라지자 대중 수출 비중이 압도적인 부품·소재 수출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 여기에다 중국의 과잉투자 후유증으로 한·중·일의 철강·석유화학 업체들은 운명을 건 치킨 게임까지 벌이는 양상이다. 중국이 기침하자 우리 경제가 몸살을 앓는 것이다. 한국의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향후 경기를 어둡게 보는 98.3으로 곤두박질한 것도 중국의 경제 불안이 큰 몫을 차지했다.
지난 20년간 우리가 중국 특수를 누렸다면, 이제는 차이나 리스크에 대비해야 할 때다. 더 이상 중국의 고도성장은 기대하기 어렵고,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 무엇보다 임가공(賃加工) 중심의 대중 수출을 중국의 내수시장(內需市場)을 직접 공략하는 구조로 바꾸는 게 중요하다. 새롭게 부상하는 중동·남미·아프리카 등으로 수출지역 다변화를 서둘고, 필요하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도 가속화시켜야 할 것이다. 만의 하나 중국 경제의 경착륙에 대비한 비상대책을 세우면서, 장기적으로 중국의 경제 모델 변화에 맞춰 우리의 경제 체질도 바꿔야 한다. 차이나 리스크를 막는 것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과제가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