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ngyang is meddling agai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yongyang is meddling again

North Korea threatened to disclose memos and records on what former and current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s and lawmakers have done in Pyongyang to claim that there are many pro-North Korean politicians in the South. “The current government and Saenuri Party don’t have the right to criticize pro-North politicians because there are a handful of them in the government and legislature,” said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Korea, a propagandist agency in Pyongyang.

Anyone who has been to the North Korean capital would know not to take the recorded remarks seriously, however. Guests must follow guided tours to showpieces of oversized and grandiose obelisks and sanctuary sites built to honor the Kim family and the personality cult. In every corner of North Korean society stands artworks, monuments or billboards praising the country’s founding family of Kim Il Sung and Kim Jong-il. And it is deplorable that the regime has kept records of every note and comment from South Korean visitors.

Lee Seok-gi and Kim Jae-yeon, representatives of the embattled Unified Progressive Party, joined the legislature amid strong doubts about their lopsided pro-North Korean views and substandard ethics.

However, regardless of their scandalous comments and actions, politicians with so-called “pro-North Korean” views should still be respected in our democratic society as it cannot restrict individual freedom in belief. A state-controlled and paranoid North Korean regime that runs the country as a huge prison camp won’t be able to imagine how that could be possible across the border.

Time after time, North Korea has attempted to mess with our elections. Our politicians also exploited the so-called “North Korean wind” to their advantage in the past. But Pyongyang has gone too far this time with its latest threat to spill the beans about our officials and lawmakers. It is customary to keep interstate negotiations confidential.

The two Koreas must continue talks for an ultimate goal of reunification. They must maintain decency in order not to undermine future relations. Park Jie-won, floor leader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demanded that North Korea stop making comments that could jeopardize inter-Korean relations. Pyongyang should listen to the recommendation for its sake and ours.

‘종북’은 북한 맹종하는 주사파에나 해당 손님 ‘덕담’ 걸어 위협해봐야 헛수고일 뿐 남북관계에도 지켜야 할 최소한 선 있어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이 ‘공개 질문장’을 통해 노골적인 대선 개입을 시도했다. “현 정부와 새누리당 안에도 우리와 내적 연계를 가진 인물들이 수두룩한데 종북(從北)을 떠들 체면이 있는가”라며 “남측의 전, 현직 당직자들과 국회의원들이 평양에 와서 한 모든 일과 행적, 발언들을 전부 공개할 수 있다”고 위협한 것이다. 주제넘고 가소로운 일이다.
북한을 방문했던 사람들이라면 모두 경험하는 일이다. 북한은 손님들을 저들의 입맛에 맞는 장소로 억지로 안내한다. 주체사상탑, 만경대 김일성 생가, 개선문, 묘향산 국제친선전람관 등 모두 체제 선전장들이다. 하기야 북한 어느 곳을 방문해도 김일성과 김정일을 숭배하는 선전물들로 가득하다. 그런 곳에서 손님으로서 예의상 했던 ‘덕담’ 한마디까지 낱낱이 기록해 두었다니 가증스럽다. 더욱이 그런 일들이 마치 우리 사회에서 논란 대상인 ‘종북’에 해당되는 것처럼 호도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려는 어리석은 행위다.
‘종북’이라는 말은 과거 민주노동당이 분열될 당시 민노당 당권파들의 행태를 두고 비당권파인 사람들이 사용한 용어다. 주체사상에 물들어 북한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일부 세력을 지칭한 것이다. 그런 사람들이 민노당의 당권을 장악한 채 통합진보당으로 이어졌고 이들은 지난 국회의원 선거에서 부정을 저지르면서 국회 진출을 시도했다. 그 결과로 이석기·김재연 비례대표 의원 등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치인으로서 ‘자격 미달’이라는 문제 제기가 이뤄졌다. 나아가 두 사람 외에도 ‘종북적’ 가치관과 행동 방식을 보이는 일부 정치인들에 대해서도 논란이 한창이다.
그러나 ‘종북’ 정치인들을 둘러싼 논란이 아무리 심각해도 실정법을 위반한 증거가 없다면 그들의 사상과 양심의 자유는 존중된다. 바로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이다. 이런 일을 북한 당국자들은 상상이나 할 수 있는가. 거대한 정치범 수용소를 운영하는 것은 물론 누구라도 사소한 체제 비판행위조차 걸핏하면 공개총살로 처벌하는 곳에서 말이다.
북한은 우리의 모든 선거에 개입을 시도했다. 또 우리 정치권도 과거 ‘북풍’을 선거에 악용하는 잘못된 행태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북한의 이번 개입은 말 그대로 ‘막장 드라마’가 아닐 수 없다. 일반적인 국가관계에서도 협상 과정의 모든 비밀은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관례다. 하물며 남북한은 궁극적으로 통일을 지향하며 공존해야 하는 운명적 관계다. 따라서 일시적으로 관계가 악화한 경우라도 남북한 당국은 지켜야 할 최소한의 선을 넘어선 안 된다.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북한에 대해 “남북관계를 위해서도 백해무익하고 남남갈등을 조장하는 언행에 속지도 않으니 중단할 것을 요구합니다”라고 밝혔다. 북한 당국이 박 원내대표의 충고에 귀 기울이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은 ‘치졸한 공작’에 휘둘리는 사회가 아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