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k vote good, but not enoug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reek vote good, but not enough

The world has seen the economic jitters in Greece calm down a bit after the New Democracy Party eked out a victory in Sunday’s parliamentary elections.

Pro-bailout New Democracy prevailed in the runoff by defeating Syriza, a radical leftist coalition that pledged to renegotiate the country’s bailout deal. New Democracy is now expected to be able to build a majority coalition with the socialist Pasok without a hitch. The election result confirms the last-minute decision by the Greeks to remain in the euro zone.

With persistent worries over the possibility of “Grexit” — the country’s departure from the euro zone — mitigated for the moment, global stock markets rose sharply yesterday as seen in the Kospi, which topped 1,900.

It is too early, however, to be relieved because the fundamental cause of the fiscal crisis that has been sweeping southern Europe remains intact.

Even after a pro-euro coalition government is formed, it still has a long way to go. It will have to fight an agonizing tug-of-war with the troika — the EU, the European Central Bank and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 over how to meet the tough requirements demanded by lenders while persuading the Greek people to further tighten their belts in the midst of economic hardship.

Greek people lash out at the troika because it didn’t force strict austerity on Spain when it offered a relief loan to that cash-strapped country.

New Democracy vowed to initiate additional negotiations, though not a renegotiation. If the negotiation process hits a snag, it could lead to a another ferocious fluctuation of financial markets, not to mention debilitating political instability in Greece.

Although Spain and Italy have been hit by ominous signs of bank runs and skyrocketing interest rates of government bonds, a more fundamental issue is the future of the euro zone. A stop-gap measure of bailout funds cannot sustain the community. Whether Europe strengthens the union to encompass fiscal and financial integration or decides to dissolve the common currency system, there should first be a consensus on the direction of Europe. Otherwise, a financial crisis of this magnitude can occur anytime.

To avert that dismal scenario, strong political leadership is essential. But you can hardly find vibrant leadership in Europe because leaders are all tethered to the political interests of their individual countries. If the euro zone is to survive, someone has to pay the price. What is required is a leader who can propose a path for all Europeans and persuade them to follow it.




그리스발(發) 공포가 현실화하는 파국의 시나리오는 일단 피했다. 그제 실시된 그리스 총선 2차 투표에서 구제금융 조건의 이행을 공약한 신민당이 구제금융의 재협상을 내세운 급진좌파연합(시리자)를 물리치고 제1당이 됐다. 신민당은 사회당과 무난히 연립정부를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순간에 그리스 국민의 이성이 유로존 잔류를 택한 것이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 중 하나였던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우려가 일단 진정되면서 어제 코스피 지수가 장중 한때 1900선을 넘어서는 등 세계 증시가 급등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안심하긴 이르다. 유로존 재정위기의 근본적 불씨는 여전히 살아 있기 때문이다.
그리스 연립정부가 출범해도 갈 길은 멀다. 긴축으로 인한 생활고를 호소하는 국민을 설득해 허리띠를 졸라매는 한편 유럽연합(EU),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 등 채권자 트로이카와 구제금융 이행 문제를 놓고 힘겨운 줄다리기를 해야 한다. 트로이카가 스페인에 대한 구제금융에는 긴축을 조건으로 달지 않은 것을 보면서 그리스 국민은 반발하고 있다. 신민당도 구제금융 조건에 대한 재협상은 아니지만 추가협상은 공약한 바 있다. 협상 과정이 순탄하게 진행되지 못할 경우 정정 불안과 함께 금융시장이 다시 요동칠 수 있다.
스페인과 이탈리아 같은 유럽의 대국에서 뱅크런 조짐이 나타나고 국채 금리가 치솟고 있는 것도 심각하지만 더 본질적인 문제는 유로존의 진로다. 땜질식 구제금융으로 유로존의 존속은 불가능하다. 차제에 재정·금융까지 포함하는 대통합의 길로 가거나 아니면 단일통화권을 해체하거나 유럽의 근본적 방향에 대한 합의가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위기는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 그러려면 정치적 리더십이 가장 중요하지만 지금 유럽에는 그런 리더십을 가진 지도자가 보이지 않는다. 다들 국내정치적 이해에 얽매여 통 큰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유로존의 존속을 위해서는 일정한 비용을 치러야 한다. 이 점을 유럽인들에게 설득하고 방향을 제시하는 대국적 리더십이 절실한 시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