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ing for new leadershi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king for new leadership

The fledgling Unified Progressive Party, in trying to break out of the eye of the storm of ideological dispute, unveiled measures to reinvent its party platform and direction.

The measures announced by an ad hoc reform committee responded to various questions and controversies the party was related to. The party stigmatized as pro-North Koreans due to some members being affiliated to past activities sympathizing with North Korean ideology was most specific in clarifying its position on North Korea.

It is opposed to North Korea’s nuclear ambitions and program. It is also critical of North Korea’s human rights abuses that were “very serious” and
“cannot be justified at any rate.” It also agrees with the general consensus that the dynastic rule by the Kim family goes against democratic principles.

The reform committee advised the far-left party to veer away from its hard-line stance on the security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and the presence
of American troops. It said its call for immediate withdrawal of U.S. forces and the breaking of the security pact with the U.S. should be revised to take account of realistic circumstances. Similar advice went to the party’s hardcore stance on business conglomerates.

The basic framework of the reinvention would be eliminating the red color from the party and reversing the past platforms pursued by pro-North Korean mainstream forces that led the party’s merger and launch. The National Liberalization (NL) faction of the party upheld Pyongyang’s founding ideology of self-reliance, denying the legitimacy of the South Korean government. Representative Lee Seok-gi, considered the faction’s ring-leader, said that pro-American sentiment was worse than pro-North Korean ideology and refused to sing to the national anthem, “Aegukga.”

The paradoxical and antiquated nature of the NL faction’s views has been exposed to the public over the last few months. It came under attack for its critical perspective on the country’s legitimacy. The public was appalled by its lack of conscience and decorum demonstrated in its foul play in elections and violence to resist party decisions unfavorable to its stance. Its narrow-mindedness and audacity jeopardized the entire liberal camp.

The new set of reform measures prescribed by the reform committee sets the party in the right direction.

. 획기적인 내용의 '새로나기 혁신안' NL식 종북 탈피로 국민 눈높이 맞춰 NL 재등장으로 혁신 무산될까 우려 통합진보당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거듭나려 하고 있다. 진보당 새로나기 특별위원회가 어제 '새로나기 방향과 과제'란 혁신안을 발표했다. 오랜 진통 끝에 나온 상당히 획기적인 입장변화로 주목된다. 혁신안은 그간 국민적 비난을 받았던 주요 사안에 일일이 답했다. 가장 핵심적인 대목이 북한과 관련된 3가지 입장이다. 북한핵에 대해 분명한 '반대'의사를 밝혔다. 북한의 인권에 대해 '매우 심각한 상황'임을 인정하고 '정당화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권력세습에 대해서도 '일반적 민주주의 원칙에서 당연히 비판돼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맥락에서 한미동맹·주한미군 문제에 대한 입장도 상당히 현실화됐다. 그간 '주한미군 즉각철수와 한미동맹 해체'에서 '당장의 미군철수와 한미동맹 해체로 오해받고 있는 지점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로 바뀌었다. 현실성 논란을 불러왔던 재벌해체론도 '현실성과 타당성 면에서 재검토'로 완화됐다. 진보당의 입장변화는 한마디로 '종북 탈피'라 할 수 있다. 그 동안 진보당 주류였던 옛 당권파, 즉 NL(민족해방)계열이 만들어 놓은 정강정책에 대한 뒤집기다. NL은 '민족해방'이란 의미 그대로 반미(반미)와 자주(자주)를 앞세웠다. 그런 맥락에서 남한 정부의 정통성을 부인하고 북한 정권에 동조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이석기 의원이 발언한 "종북보다 종미가 더 문제"라는 식의 반미, "애국가는 국가가 아니다"라는 국가정통성 부인이 모두 전형적인 예다. 이런 NL식 사고방식이 지닌 문제점은 지난 몇 달 새 국민앞에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인하는 발언은 국민적 비난을 샀다. 법질서과 민주적 절차를 무시한 부정경선과 폭력사태 역시 국민을 경악하게 했다. NL의 시대착오적 사고방식과 독선적인 행태는 진보정치 전체의 몰락이란 위기를 초래했다. '새로나기 핵심과제'는 진보정치의 기사회생을 위한 올바른 처방이다. 기본적으로는 NL과 다른 정치노선을 주장해온 신 당권파, 즉 PD(민중민주)들이 주도했기에 가능했다. 그러나 이는 진보당 내 파벌간 다툼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이 땅의 진정한 진보정치를 되살릴 수 있는 기회다. 그런 점에서 새로나기 움직임은 흔들림 없이 진보당 내에 뿌리 내려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게 순탄치 않아 보인다. 이 달 말 진보당의 새 대표를 뽑는 당대회에서 NL이 다시 당권을 잡을 경우 이런 노력이 무산될까 하는 우려가 적지 않다. 그간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아직 NL이 당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짐작되기 때문이다. 진보당이 밝혔듯이, 새로나기 혁신안은 '당원들과 국민 앞에 우리 안의 모순을 드러내고, 토론하기 위한 첫 걸음' 이다. 혁신안에 대한 당 내외의 논의가 활발해져야 한다. 특히 당 대표 선출과정에서 한 표를 행사할 진보당 당원들은 국민적 요구와 시대적 변화의 흐름을 간과해선 안 될 것이다. 진보당의 혁신을 담보할 리더십을 기대해 본다. 혁신만이 진보정치를 살리는 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