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ucation out of the shadow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ducation out of the shadows

The private tutoring industry has mushroomed for much of the last decade but there are signs that it may be winding down. Evidence to this effect can be found in the affluent neighborhoods in southern Seoul that serve as veritable hubs for cram schools. A dozen of the 43 buildings in one section of Daechi-dong, Gangnam, where cram schools and private academies abound carried “for rent” placards earlier this week. The facilities are dropping like flies due to a shortage of students.

The fall from grace of MegaStudy, which was listed on the Kosdaq market, underscores the surprising downturn in the industry. Its stock price, which peaked at 380,000 won ($330) a share in 2008, is now hovering at around 81,000 won. Its market capitalization has also plunged from 2 trillion won to 500 billion won.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sees the emerging trend as a victory in its long-running battle against the shadowy education industry, and certainly the changes it imposed on the college admission system have contributed to the industry’s decline. The authorities have made the scholastic exam more dependent on textbooks issued by the state-run education broadcaster (EBS), while also encouraging diversification by granting colleges more authority in terms of choosing new students.

But the main reason for the industry’s decline is the falling number of students as a result of the low birth rate and economic slowdown, which has led many parents to cut back their spending on expensive private tutors.

Either way, students’ falling reliance on private education can be seen as a turn up for the books. It is both a relief for them, as it means fewer nights studying from the moment they awake until the moment they close their eyes at night, and for their parents, who can save on their monthly expenditures. To sustain the trend, however, the national education system needs to be continually upgraded.

The authorities should strive to raise the competitiveness and quality of local education through such measures like stepping up their reviews of teachers’ performances. The government and corporate sector should also join forces to hire more high school graduates to ease competition for university places. Moreover, the college entrance system needs to be diversified to escape the traditional dependence on cram schools, which implies that higher education is the preserve of the moneyed class.



사교육 열풍이 한 풀 꺾이는 분위기다. 중앙일보가 최근 '사교육 1번지'인 서울 대치동의 학원가를 취재한 결과 건물 43개 동 가운데 11개 동에 '임대' 프래카드가 내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원생을 구하지 못해 폐업하는 학원이 늘어나면서 학원가 임대료도 떨어지고 있다고 한다. 코스닥에 상장된 메가스터디만 봐도 식어가는 사교육 시장의 현 주소를 짚어볼 수 있다. 2008년 한때 주당 38만원을 웃돌던 이 업체의 주가는 4년 만에 8만1500원으로 떨어졌다. 2조원에 육박하던 시가총액도 현재 5000억원 수준으로 반의 반 토막 났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사교육과의 전쟁이 승리했다"며 반색하고 있다. 실제로 상당수 특목고 입시 전문의 대형 프랜차이즈 학원들이 운영난에 빠진 배경에는 특목고 입시를 내신 위주로 바꾼 조치가 큰 역할을 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 EBS 교재의 반영비율을 높이고, 입학사정관제 도입과 수시모집 강화 등 대입 전형을 다변화시킨 것도 사교육에 제동을 걸었다.하지만 큰 그림에서 보면 초·중·고 학생 수가 급속히 감소하는 게 가장 중요한 원인이다. 여기에다 경기 불황으로 가계들이 사교육비 지출을 줄이기 시작한 것도 한몫했다. 일단 사교육 광풍(狂風)이 꺾이기 시작하는 조짐은 여간 다행스런 일이 아니다. 늦은 밤까지 고생하던 학생들이 한숨을 돌리고, 사교육비에 짓눌렸던 가계들도 다소나마 부담을 덜게 됐다.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사교육 비중 축소도 우리 사회가 하기 나름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다. 이제 이런 바람직한 흐름을 어떻게 지속시켜 나갈지가 숙제로 남았다. 두 말할 나위없이 근본적인 해법은 공교육 바로 세우기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교원 평가제 등을 통해 공교육의 경쟁력과 질(質)을 높여야 한다. 또한 정부와 기업이 함께 '고졸(高卒)시대'를 열어가야 대입 위주의 과도한 교육열을 잠재울 수 있다.대입 전형도 지금보다 훨씬 다양화시켜야 함은 물론이다. 우리 사회의 '돈으로 교육을 살 수 있다'는 비뚤어진 인식을 바로잡기까지 앞으로 가야 할 길은 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