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P needs drastic refor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PP needs drastic reform

Kang Ki-kab, former interim leader of the embattled Unified Progressive Party, has been elected the new leader of the party after a nationwide vote. A member of a smaller reformist faction of the liberal party, Kang won by an overwhelming margin over his rival from the radical mainstream faction. The old faction has often created controversy with its support of North Korea’s juche, or self-reliance, philosophy. The group was criticized for its role in vote-rigging during their primary to pick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ahead of the April 11 election. With their departure from the control tower, the party now has the opportunity to reform.

Despite citizens’ support for the party - it received 10.3 percent of the vote in April - its approval rating has plunged almost by half, mostly owing to a critical lack of fundamental values as a political party, as evidenced by massive fraud and corruption in the voting process, a collective use of violence against party leadership, a repeatedly malfunctioning Internet voting system and the vehement refusal by then Representatives-elect (now sworn-in) Lee Seok-gi and Kim Jae-yeon to obey the party’s decision to oust them, not to mention Lee’s notorious negation of our national anthem.

A large number of voters still express deep worries about the party’s radical platform, including its persistent calls for the dissolution of the traditional Korea-U.S. alliance and the pullout of U.S. forces in Korea.

The reform drive led by Kang must begin with restoring the basics of democracy - addressing the issue of ejecting both Lee and Kim from the party and re-establishing the rule of democracy in the party. As the new faction had vowed to amend the party’s radical agenda, it must put them into action and revamp its extreme slogans such as the persistent call for the disintegration of chaebols.

Then there’s the controversy tied to the North. Under such grim circumstances, progressives in the south must throw away their blind allegiance to the self-reliance ideology and instead concentrate their energy on enhancing ordinary citizens’ lives.

One of the best ways to do that is putting a top priority on protecting the underprivileged class, narrowing the economic polarization and expanding social safety networks. As UPP’s new head, Kang must pay back the debt he owes to voters by leading reform efforts in a drastic - and rational - manner.



통합진보당의 새 대표로 강기갑 전 의원이 선출됐다. 그는 개혁파이자 신(新) 당권파로 분류된다. 강병기 후보를 지원한 구(舊) 당권파는 그 동안 급진 노선으로 당을 운영했다. 종북(從北) 논란을 부르고 주사파로 꼽힌 의원들은 대부분 구 당권파였다. 구 당권파는 4·11 총선 비례대표 경선 부정 사태에 주도적인 책임이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들이 사령탑에서 물러남으로써 진보당은 개혁의 출발선에 섰다.

통합진보당은 지난 총선에서 10.3% 정당득표율을 얻었다. 그러나 당 지지율은 현재 반 토막 밑으로 떨어졌다. 가장 큰 원인은 진보당이 민주주의 체제에서 제도권 정당이 지녀야 할 기초를 상실했기 때문이다. 비밀·직접 투표를 위협하는 대규모 부실과 부정 의혹, 지도부에 대한 집단 폭력과 회의방해, 당 대표 경선에서 반복된 인터넷 투표 부실 시스템, 당의 사퇴결정을 거부한 이석기·김재연 의원, 애국가를 부정한 이석기 의원···. 여기에다가 상당수 유권자는 한·미 동맹 해체, 주한미군 철수 같은 과격한 정강·정책에 우려를 가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강 대표를 비롯한 신 당권파의 개혁은 민주주의 정당의 기초를 회복하는 일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이석기·김재연 의원의 출당문제를 신속히 매듭짓고, 선거제도를 포함한 당의 각종 시스템을 정비해야 한다. 신 당권파는 선거 전에 한·미 동맹 해체 같은 급진정책을 수정할 뜻을 밝혔으므로 이를 이행하는 게 필요하다. 재벌해체를 포함한 과격한 노선에 대한 일대 정비에도 착수해야 할 것이다.

한국은 북한과 대치하고 있다. 이런 안보적 조건에서 진보의 길은 과격한 종북주의 이념이 아니라 민생에 있을 것이다. 비정규직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양극화를 줄이며 사회 안전망을 확대하는 데에 당의 1차적인 정책 목표를 두어야 한다. 강 대표는 의원 시절 국회 사무총장실에서 이른바 ‘공중부양’으로 표현되는 폭력을 행사해 사법 처리된 전력이 있다. 강 대표는 과감하고 합리적인 개혁을 선도해 진보정치를 되살림으로써 유권자에 대한 빚을 갚아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