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between the lines on Ah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ading between the lines on Ahn

테스트







A teaser campaign is an advertisement strategy of revealing a new product bit by bit to retain attention and build interest. The transformation of Ahn Cheol-soo, dean of the Graduate School of Convergence Science and Technolog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nto a politician will be recorded as the longest and grandest teaser campaign in Korea .?.?. if he declares his candidacy for president.

I went to Kyobo Bookstore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and found an array of cameramen from newspapers and broadcasters. They were waiting for the arrival of Ahn’s new book, “Ahn Cheol-soo’s Thoughts: The Future Map that We Want of the Republic of Korea.” They want to capture the moment when the latest publication of Ahn is displayed on the bookshelves. The bookstore had already arranged the books about Ahn, including “Ahn Cheol-soo’s Good Anger,” “Ahn Cheol-soo’s Destiny,” “Ahn Cheol-soo Wants to Change the World” and “Ahn Cheol-soo or Moon Jae-in.”

Once the book written by Ahn himself arrives, they would lose the appeal to the readers. They would be lucky to be considered a prophet before the savior, and in the worst case, they would be treated as imitations. Ahn Cheol-soo’s own voice is very powerful.

The first impression of “Ahn Cheol-soo’s Thoughts” was that it was virtually a book of his presidential promises. Although he has not clearly stated his candidacy, he stepped out of his post as the university dean and discussed the society in general. He did not avoid sensitive and controversial topics such as the Cheonan incident, Gangjeong Village, the free trade agreements, conglomerates and nuclear power plants. The book is a pleasant surprise for the voters, as we get to enjoy the feast with various offerings on the menu.

Despite a book infused with political ambition, Ahn cannot completely shake his image as a scholar. Throughout the book, readers can tell that he had studied intensively. He confessed that he lives by advice in Japanese mathematician Heisuke Hironaka’s memoir, “The Joy of Learning.” “When I face a problem, I am determined to invest two, three times more time than other people. That’s the only way to succeed for someone like me, with an ordinary brain.”

With perseverance, Hironaka earned the highest honor in mathematics. Ahn is displaying tenacity not in academia, but in politics. When Hironaka was writing his thesis that would become a landmark study in mathematics, his mentor and Professor Oskar Zariski of Harvard motivated him, “You need strong teeth to bite in.” Ahn can also benefit from the advice.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역시 공부 꽤나 했군' 안철수 낸 책 보니…
대선판 넘보는 안철수 원장의 ‘끈기’ 공부처럼 정치에도 통할까
신제품을 감질나게 조금씩 공개함으로써 관심과 흥미를 극대화하는 기법. 바로 티저(teaser) 광고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과정은 아마 대한민국 최장·최대의 티저 광고로 기록될 것이다. 물론 그가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는 전제에서다.
 어제 점심을 먹고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 갔더니 신문·방송사 카메라 기자들이 늘어서 있었다. 제본소에서 곧 도착할 안 원장의 새 책 『우리가 원하는 대한민국의 미래 지도-안철수의 생각』이 서가에 깔리는 장면을 찍기 위해서였다. 매대에는 이미 나온 ‘안철수’ 이름을 단 책들이 즐비했다. 『안철수의 착한 분노』 『안철수의 숙명』 『안철수는 세상을 바꾸고 싶다』 『안철수냐 문재인이냐』…. 아마 이들은 정본(正本) 앞에서 빛을 잃을 것이다. 구세주가 오시기 전의 선지자로 대접받으면 다행이고, 아니면 짝퉁 취급을 받을 것이다. 그만큼 안철수의 육성은 힘이 세다.
 『안철수의 생각』을 통독한 첫 느낌은 사실상 대선 공약집이라는 것이었다. 안씨는 출마 여부에 대해 끝내 확답을 하지 않았지만 책 내용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훨씬 넘어 사회 전반을 두루 짚고 있었다. 천안함·강정마을·FTA·재벌·원전 등 민감한 이슈들도 피해가지 않았다. 여야 다른 후보들이 출마 선언 후 구체적인 정책들을 하나씩 내놓는 단계라면 안 원장은 상당한 공부를 거친 듯한 정세 인식과 정책 대안들을 통째로 책 한 권에 담아 세상에 던진 셈이다. 국민 입장에선 좋은 일이다. 대선 차림판에 새 요리상이 추가되면 유권자의 즐거운 고민도 커지니까.
 그렇더라도 좀체럼 가시지 않는 것은 안 원장의 ‘범생이’ 이미지일 것이다. 책 전반에 걸쳐 집중적으로 공부깨나 한 냄새가 물씬 풍긴다. 그는 일본인 수학자 히로나카 헤이스케의 자서전 『학문의 즐거움』의 한 구절을 생활신조로 삼고 있다고 고백했다. “어떤 문제에 부딪히면 나는 미리 남보다 시간을 두세 곱절 더 투자할 각오를 한다. 그것이야말로 평범한 두뇌를 지닌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수학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을 수상한 히로나카의 신조는 ‘끈기’다. 스스로 “나는 노력하는 데 있어서는 절대적으로 자신이 있다. 끝까지 해내는 끈기에 있어서는 결코 남에게 지지 않는다”고 자신한다(『학문의 즐거움』).
 히로나카는 끈기 하나로 수학계 최고 영예를 거머쥐었다. 안 원장의 끈기는 학문 아닌 대선판으로 향하고 있다. 성공할지 못할지 누구도 모른다. 히로나카가 수학사에 남는 논문을 쓰느라 한창 고심할 때 스승 자리스키 교수(하버드대)가 어깨를 두드려주며 이런 말로 격려했다. “물기 위해서는 이를 단단히 하라(You need strong teeth to bite in)”. 안 원장에게도 해당되는 말이다.
노재현 논설위원·문화전문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