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eat wave’s victim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heat wave’s victims

The alarming summer heat wave is sweeping the nation with no sign of a letup. The scorching sun that is cooking some urban areas to temperatures as high as 37 degrees Celsius (99 Fahrenheit) at noon makes even healthy people have trouble sleeping at night. But the most vulnerable group in the sweltering heat are senior citizens already afflicted with some kind of illness who live alone in makeshift abodes or rented rooms in basements without any support from the outside world. We still have a number of people around us struggling to live in such circumstances, particularly in the shantytowns of our metropolitan areas.

Sultry weather is particularly dangerous to the aged as it can cause heatstroke, cardiovascular disease and strokes. A recent report by the Korea Environment Institute, a public research arm under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says that the number of deaths among older people rises in proportion to an increase in the temperature. We learned a meaningful lesson from the disasters of scorching heat wave that hit Chicago in 1995 and the European Continent in 2003: the low-income senior citizen group were the first victims of such intense heat waves.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 whopping 77 percent - 910,000 citizens - of the elderly who live alone are classified as being near the poverty line and, among them, 42.5 percent earn less than the minimum wage. It is high time for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to find better ways to avert such pitiful deaths of an underprivileged class who don’t deserve to die because of lack of care and attention.

To do that, government authorities, along with the police, public health care centers and welfare stations under their jurisdiction, must intensify their collective efforts to take care of this vulnerable class until September, when the heat subsides. They must also conduct safety checks on a regular basis to see if they can effectively and efficiently deal with an emergency.

The extraordinary heat wave hitting an entire nation doesn’t seem to be going away soon. As the government issues heat wave warnings, our society’s sympathy and care for our senior citizens is needed more than ever. And that goes way beyond the governmental realm. All citizens must help our elders live through the devilish heat wave with a compassion that doesn’t fade no matter how high the mercury goes.


불볕더위가 좀처럼 수그러들 기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한낮 뙤약볕에 도시는 녹을 듯 달궈진다. 밤에도 열기가 식지 않아 잠을 청하기조차 힘들다. 여름 나기는 이처럼 고통을 줄지언정 모두의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는다. 돌봐 줄 사람이 없고 질병과 장애로 거동조차 불편해 좁은 쪽방, 지하 셋방 등에서 홀로 사는 노인들이 바로 폭염이 위협하는 대상이다. 대도시 쪽방촌에는 지금 이 시간에도 가뿐 숨을 몰아쉬며 목숨을 부지하고 있는 우리의 이웃이 있다.
 폭염이 특히 노인들에게 무서운 것은 열사병을 불러오고 심장질환, 뇌혈관 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이 최근 낸 보고서에서도 기온이 올라갈수록 고령 사망자 숫자도 비례해서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995년 미국 시카고, 2003년 유럽에 불볕더위가 닥쳤을 때 저소득 노령 계층이 집중적으로 피해를 당한 사례를 보더라도 폭염은 ‘사회적 죽음’을 몰고 온다.
 올해 보건복지부 조사에서 독거노인 119만 명 가운데 빈곤층은 77%인 91만 명이며, 이 가운데 최저생계비 이하 소득을 갖고 있는 인구는 42.5%(50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관심의 눈길을 받지 못한 채 숨을 거두는 안타까운 죽음이 나오지 않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이를 위해 취약 계층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기초자치단체·경찰서, 관할 보건소, 복지센터 등이 연계해 더위가 물러가는 9월까지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를 대상으로 순찰과 돌봄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응급환자 발생 때 이송과 진료 체계가 제대로 가동될 수 있도록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올해 찜통 더위는 역대 기록을 갈아치울 만큼 유난을 떨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해 폭염주의보와 경보가 거듭 발령되고 있는 상황에서 더위에 취약한 계층에 대한 사회적 관심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건 정부에만 맡겨놓을 일이 아니다. 수은주가 치솟더라도 이들을 도우려는 공동체 의식이 더욱 발휘되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