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cannot be locked aw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ve cannot be locked away

테스트

I recently went to Mount Namsan and was pleasantly surprised to see it filled with foreign tourists. They got off the tour buses, and the cable cars constantly brought them to the top of the mountain. But the line didn’t get any shorter. I felt I was a foreigner there.

Last year, the city of Seoul surveyed foreign visitors, and the N Seoul Tower on Mount Namsan was picked as the best tourist attraction. Among the 1,849 respondents, 295 said the N Seoul Tower was their favorite.

The observatory offers a breathtaking view of the city. Another reason for its popularity is that many couples place “love locks” (also known as “love padlocks”) and kiss, looking out over Seoul.

The love locks have become a tradition. You have to see it to believe it. The fences around the N Seoul Tower are covered with all sorts of padlocks, and it is hard to find an empty spot. A giant tree of locks has been created as well.

The names and comments on the locks suggest that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have left their marks. There are more locks by foreigners than Koreans. The trend began in 2006.

The padlocks of love are not just a trend in Seoul. The love locks are affixed in Tokyo, Budapest, Italy and China. Pont des Arts over the Seine in Paris has all sorts of padlocks on the railings. I could find a few with Korean writing.

Couples visiting Paris affix a lock on the fence and throw a key down the Seine, wishing their love to last forever. The city of Paris tried to remove the locks to keep the bridge safe and maintain the original architectural beauty, but the efforts were in vain.

The act of affixing a lock and wishing for eternal love is romantic, but that does not make love last forever. Just as love and passion change over time, the locks will become rusty.

Ruining the landscape and environment by the impulse of emotion may be selfish.

And I am not the only one to think so unromantically and coldly. A few days ago, French writer Agnes Poirier contributed a similar view on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The idea that you can lock two people’s love once and for all, and toss the key, is a puerile fantasy.”

So the custom may as well be an insult on true love, and she asks people to save Paris from the game of locking love. “Embrace its fragility, wish your beloved to be free,” she wrote. Love is not a prison where you lock one another up.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모처럼 서울 남산에 올라갔다가 깜짝 놀랐다. 외국인 관광객이 그렇게 많을 줄 몰랐다. 버스에서 내린 외국인 관광객들을 케이블카가 쉴 새 없이 정상으로 실어나르는데도 매표소 앞의 긴 줄이 줄지 않았다. 도리어 내가 외국인이 된 느낌이었다.
 지난해 서울시가 외국인들에게 가장 매력적인 서울의 관광명소를 물었더니 남산의 N서울타워가 1위로 나왔다고 한다. 설문조사에 응한 외국인 1849명 중 가장 많은 295명이 N서울타워를 꼽았다는 것이다. 서울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장점도 매력이지만 또 다른 이유가 있다고 한다. 남산타워에서 연인과 ‘사랑의 자물쇠’를 채우고 서울시내를 내려다보며 입을 맞추는 이벤트를 서울 관광의 필수 코스로 꼽는 외국인이 많다는 것이다.
 ‘사랑의 자물쇠’가 남산의 명물로 자리 잡았다고 한다. 과연 백문(百聞)이 불여일견(不如一見)이다. N서울타워 주위의 철제 난간마다 각양각색의 자물쇠들이 빼곡히 매달려 있다. 빈틈이 없을 정도다. 사방을 두른 난간으로도 모자라 대형 자물쇠 트리(tree)까지 만들어 놓았다. 자물쇠에 적힌 이름과 문구를 보니 국적도 다양하다. 한국인보다 외국인이 되레 더 많은 것 같다. 2006년 이후 갑자기 생겨난 현상이라고 한다.
 ‘사랑의 자물쇠’가 서울에만 있는 건 아니다. 도쿄에도 있고, 부다페스트에도 있다. 이탈리아에도 있고, 중국에도 있다. 얼마 전 파리에 갔더니 센강(江)을 가로지르는 ‘예술의 다리(Pont des Arts)’에 온갖 종류의 자물쇠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었다. 한글도 눈에 많이 띄었다. 전 세계에서 파리를 찾은 연인들이 미리 준비해 온 자물쇠를 다리 난간에 매달고 열쇠를 센강에 던져버림으로써 자기들 사랑이 영원하기를 기원한다는 것이다. 파리시는 다리의 안전과 풍경을 고려해 자물쇠가 달린 철망을 강제 철거하기도 했지만 아무 소용이 없자 결국 두 손을 들었다.

 자물쇠를 채우는 그 심정은 이해하지만 그런다고 사랑이 영원할 리 없다. 세월과 함께 사랑이 식으면서 자물쇠도 결국 녹슨 고철로 변하고 만다. 일시적 감정에 휩쓸려 아름다운 풍경과 환경을 해치는 이기적 행동 아닐까. 이런 비(非)낭만적이고 야박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 나만은 아닌 모양이다. 며칠 전 프랑스의 여성작가인 아녜스 푸아리에가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지(紙)에 비슷한 생각을 담은 글을 썼다. 사랑의 자물쇠를 채워 사랑이 영원할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은 철부지 환상이며, 진정한 사랑에 대한 모욕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파리에서만큼은 제발 사랑의 자물쇠 놀음을 자제해 달라는 것이다.
 본질적으로 사랑은 깨지기 쉽다. 그 허약함을 인정하고, 상대를 구속하지 않는 것이 진정한 사랑 아닐까. 사랑은 창살 없는 감옥에 서로를 가두는 것이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