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h have a role in historic heal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uth have a role in historic healing

테스트







I met a very special person. His name is Kim Won-dong, and he is the CEO of Asia Home Entertainment, a movie production company. He had read my Fountain contribution headlined “‘Sex slaves’ tragedy a story for Korean film” and sent me an e-mail. He was working on a movie about former “comfort women” that has been selected to receive production assistance from the Korea Creative Contents Agency.

He was passionate and driven but said the casting was not easy. Unlike documentaries, the movie focuses on personal aspects of comfort women. It will be a testament to the tragic life of one woman and the suffering passed down to her descendents.

He wants to cast a young and cheerful K-pop star as the heroine, but it has been a challenge as Japan is a major market.

According to Kyodo News, Osaka Mayor Toru Hashimoto said on Aug. 21 that there is no evidence “comfort women” were threatened or forcibly recruited. Yet, there is abundant evidence to prove forced sex slavery by imperial Japan. When Yohei Kono was chief cabinet secretary in 1993, he said the imperial Japanese Army established and ran “comfort stations” and had been directly and indirectly involved in the maintenance, coercive recruitment and retention of the women.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of North Korea reported that Tokyo court records and Confidential Document No. 118, found in the Ministry of Defense Archives, indicate the direct involvement of the emperor, government and military. YTN reported on Aug. 21 that the Commission on Verification and Support for the Victims of Forced Mobilization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concluded a seven-year investigation and gathered more than 400,000 pieces of evidence, including testimonies of victims and witnesses, letters, and photographs.

Tomohiro Nakamura, a junior at Waseda University, participated in the International Youth Forum on Historical Reconciliation in East Asia. Last Thursday, he visited the House of Sharing and apologized as a citizen of Japan to Yi Ok-seon.

If a K-pop star with historical awareness can make the story known to the world, the young people of the two countries can do what the grown-ups have not been able to do for decades. They may someday be able to sincerely apologize and forgive. Making a movie is the best way to let the world know about the comfort women without creating diplomatic friction. It will earn international acclaim and impress audiences around the world, and it will be enough proof for Toru Hashimoto.

*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특별한 사람을 만났다. 이름은 김원동. 아시아 홈 엔터테인먼트라는 영화제작사 대표다.
 ‘치욕스럽고 괴로운 위안부 얘기를 영화로 만들어 세계 모든 관객의 가슴을 찢어놓자’라는 지난 7월 23일자 분수대 글을 보고 얼마 전 그가 e-메일을 보내왔다. 위안부 할머니를 소재로 작업을 한 영화 시나리오(작품명 소리굽쇠)가 최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제작지원 사업에 뽑히게 되어 진행하던 중, 내 분수대 글을 봤다며 만나자는 내용이다.
 만나보니 패기도 있고 열정도 있고, 영화의 앞날이 순탄할 것 같은 예감에 ‘잘돼가죠?’하고 물었다. 캐스팅이 걱정이란다. 위안부를 소재로 한 기존 다큐와는 달리, 위안부 할머니 개인적인 삶에 초점을 맞춰 한 여인의 비극적 삶과 그 후손에게 대물림되고 있는 고통의 생생한 증언을 토대로 진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라는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쉰들러 리스트’나 로베르토 베니니가 감독하고 출연한 ‘인생은 아름다워’ 같은 감동을 줬으면 싶다. 사실 유대인 학살 주제의 영화는 많고 많은데 위안부를 메인 소재로 만든 영화는 아직 하나도 없지 않은가.
 내용상 발랄한 K팝 스타가 주인공이면 좋겠는데 섭외가 힘들단다. K팝이라면 일본을 무시할 수 없는 상황. 독도 수영 횡단 했다가 ‘일본 입국 불허’된 송일국을 보라. 그러니 그런 영화에 K팝 스타가 출연하려 하겠는가.
 교도통신에 따르면 하시모토 도루 일본 오사카 시장이 21일 ‘위안부가 군에게 폭행 협박을 받아 강제로 끌려갔다는 증거는 없다’며 만약 있다면 한국이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증거? 엄청 많다. 일본 관방장관인 고노 요헤이가 1993년 8월 ‘위안소는 군 당국의 요청으로 설치됐고. 일본군이 위안소를 설치, 관리, 이송에 직접적·간접적으로 관여했다’라고 한 말도 있고.
 ‘도쿄재판자료 문건과 일본 방위성사료실에서 발견된 비밀문서 118호에서도 일왕, 정부와 군부가 직접적으로 관여했음을 알 수 있고’.(조선중앙통신 보도)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위원회가 7년 동안 수집한 자료와 사진 등 40만 점의 유물도 있다.(YTN 8월 21일 보도)
 ‘청년역사대화 국제포럼’ 참가자인 도모히로 나카무라(와세다대 3학년) 학생은 23일 나눔의 집에서 이옥선 할머니에게 죄송하다며 지난 잘못에 대해 일본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사과했다는데. 이렇듯 일본 젊은이들은 위안부에 대해 잘 모른다.
 개념 있는 K팝 스타가 영화를 통해 제대로 알려주고, 어른들이 못하는 걸 두 나라 젊은이들이 한몸 되어 사과하고 용서하고. 그랬으면 좋겠다. 외교적 마찰 없이, 위안부 사건을 자연스럽게 세계에 널리 알리는 방법. 영화가 최고다. 증거? 영화제 대박과 세계인의 감동, 그게 증거다.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