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hope of an Ahn-inspired reboo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hope of an Ahn-inspired reboot

Ahn Cheol-soo is apparently done thinking. A spokesman for the software mogul and dean of Seoul National University’s graduate school said he will announce whether he will run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after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elects its candidate. Ahn may have thought hard about whether he is ready to shoulder the burden of governing the country and whether he can live up to the expectations people have of him. Nonetheless, his protracted brooding is generating confusion, with the upcoming election now being mocked for what it lacks: intensity, opposition and serious platforms.

Ahn is likely to declare his position between Monday and 29, before the annual Chuseok, or harvest, holiday begins. Hopefully, this will pave the way for some proper campaigning, including vigorous debates on policies and insightful explorations of the candidates’ strengths and weaknesses.

Whatever choice Ahn makes, we hope he has considered some of these issues before he makes up his mind.

First, we hope he won’t resort to the tried-and-tested formula of mudslinging and populism. Democratically, the nation has made great strides since 1987, but the strategy of defeating rivals by whatever means has long cast a shadow over Korean politics. Elections have usually boiled down to wars between opposing parties, rather than contests between individual candidates and their policies. Ahn, who has spent most of his career in science labs and engaged in business administration, remains hugely popular among voters despite his lack of political experience. This is largely because the public is both wary of, and frustrated by, elections marked by ideological strife and cutthroat animosity. If Ahn enters the political circle, we hope he caters to the entire population, not just those who support him. Any discussions of teaming up with the main opposition party to consolidate his support base should be conducted transparently, with national interests, the needs of the public and political ethics all put on pedestals.

If he decides to run, Ahn must clarify who will be on his team. Ahn has erred in this area in the past and must make amends by unveiling a list of people with whom he plans to govern the country. Finally, he needs to assume the role required of a political power player. He must use the clear-cut language of a leader.

Ahn should not forget that is running for a post that will make him responsible for a strong nation of 50 million people. He should leave all his enigmatic airs behind.


입장 발표 땐 불투명성 걷힐 것 진영논리·정치공학을 배제하고 일방적 메시지 정치는 청산해야      안철수 교수가 11일 자신의 대선출마 문제에 대해 ‘민주당 경선이 끝난 뒤 며칠 내 국민께 입장을 밝히겠다’고 유민영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것은 만시지탄(晚時之嘆)이나 다행한 일이다. ‘강한 힘에는 항상 책임이 따른다’는 권력관을 갖고 있는 안 교수로선 ‘내가 과연 그 직을 잘 수행할 수 있겠는가?’라고 고민했을 것이다. 여기에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기 위해 시간을 끌었겠지만 그 사이 2012 대선 정국은 유례없는 불투명성에 시달리고 쓸데없는 낭비를 많이 했다. 오죽하면 이번 대선이 구도와 야당과 정책이 없는 3무(無)선거라는 얘기가 회자됐겠는가.    안철수 교수측은 민주당 경선이 끝난 뒤 추석연휴가 시작되기 전인 17~29일 사이에 출마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한다. 그 이후에는 18대 대통령선거전이 짙은 안개를 걷어내고 수준 높은 정책공방, 치밀한 상호검증, 높아진 예측예측가능성의 세계로 달려나가야 할 것이다. 출마든 불출마든 안 교수가 최종적으로 결심하는 과정에서 다음의 몇 가지는 고려해주기 바란다.    첫째, 진영논리, 승리지상주의, 승리를 위한 정치공학적 관점을 가능한 배제해 달라는 것이다. 1987년 이래 한국정치는 민주주의의 진전을 보여줬다. 하지만 정치를 아군과 적군이 싸우는 전쟁의 상태로 인식해 자기 진영(陳營)의 승리를 위해서라면 무슨 수단을 써도 상관없다는 ‘적개심에 기초한 정의감’도 확산됐다. 정치를 한 번도 경험하지 않은 안철수 교수가 오랫동안 지지율 수위권을 지킨 배경엔 적개심과 진영논리에 휩싸여, 승리를 위한 정치공학을 금과옥조로 떠받들어온 기존 정치권에 대한 유권자의 환멸이 작용했을 것이다. 반쪽짜리 진영을 위한 정치를 하지 말고 온전한 국민을 상대로 통합의 정치를 하기 바란다. 민주당과의 후보단일화 논의도 야권진영 내부의 기술적 문제로 치부해선 안 된다. 국가발전과 국민눈높이, 정치윤리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시야를 확보해야 할 것이다.    둘째, 출마를 결심할 경우 누구와 함께 정치를 할 것인지를 밝혀야 한다. 정치는 컴퓨터 백신을 개발하듯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유권자는 그가 누구와 함께, 어떤 세력과 함께 나라를 이끌어가려 하는지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 안 교수가 그 동안 유권자에게 실례한 가장 큰 부분이 이 대목이다. 출마 결심을 한다면 예를 들어 ‘국정을 함께 책임질 300인 명단’ 같은 것을 국민 앞에 밝히는 게 도리다.    셋째, 언어의 문제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 사람은 대통령직에 어울리는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 그는 대중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대통령은 목표가 아니다” “나는 호출당한 것”같은 표현을 쓴 적이 있다. 5000만 국민의 운명을 짊어지고 가는 대통령직을 언급할 땐 고귀하고 책임 있는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 아울러 게릴라전 하듯 필요할 때만 나타나서 자기 얘기를 하곤 사라지는 메시지 정치 같은 건 이제 청산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