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emocratic Youthful Faces Par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emocratic Youthful Faces Party

테스트


I am seriously considering joining a political party. The Democratic Youthful Faces Party is one solely based on social networking services. But the party based on Facebook and Twitter is controversial as it is an unauthorized political organization that is not registered with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he party’s secretary general, Lim Chae-woong, a 48-year-old lawyer, founded the Democratic Youthful Faces Party in May 2011. The mission of the party is to struggle in democratic ways to attain a free and just world ruled by young faces. You must meet two requirements to join the party: First, you should know the party leader, either offline or online. Second, you should think you look younger than your actual age. The party conditionally accepts associate members who pledge to get three shots of Botox or more than one type of plastic surgery within three years of joining the party.

Lim writes about the party platform on Facebook. He wants to expand the middle class. When the median income is 100 percent, the middle class earns 50 to 150 percent of the median income. But he wants to expand the range to 20 to 200 percent. Also, the party proposes groundbreaking policies such as making Wednesday an official day off, holding biennial Olympics and World Cups, taking points off from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for students who take classes at private institutions, imposing a uniform hiring standard based on Test of English for International Communication scores, and subsidizing air-conditioning costs for the overweight. After writing a post titled “Is the Rubicon Approaching,” Lim pronounced to expand target supporters. He wants to attract those who work on Sundays as well as the overweight and the youthful-looking. Why do I like this party? At least I feel this party is real. For your information, I have never met Lim in person but we are friends on Facebook. The presidential candidates all emphasize sincerity, truthfulness, responsibility and goodwill. They seem to be competing to prove that they have read the textbook “Introduction to Political Science.”

Ironically, the profession of political commentator has never been more celebrated than during presidential elections. When you turn on the television, you hear all kinds of complicated analyses and theories. In fact, it is hard to predict whether the candidates would agree on a single candidate, how each candidate would respond and what the outcome may be. I feel dizzy watching the serious faces of the candidates and the constantly changing political engineering. At least the Democratic Youthful Faces Party has a clear and specific vision.

So I checked my face in the mirror and I asked myself if I look younger than my age. Just as I got discouraged, I remembered - Botox!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won Suk-chun

















나는 요즘 정당 가입을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민주동안당. 세계에서 유례가 드문 SNS 정당이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만을 기반으로 한다. 그런데 논란의 소지가 있다. 선관위에 등록되지 않은 무허가 정치조직이란 점이다.
 당 총재인 임채웅(48) 변호사가 민주동안당을 ‘창당’한 건 지난해 5월이었다. 취지는 “동안(童顔)이 세상을 지배하는 자유롭고 정의로운 세상이 오는 그날까지 민주적으로 투쟁하는” 것이다. 입당 조건은 딱 두 개다. ①당 총재를 알고 있고(온·오프라인 무방) ②양심에 비춰 스스로가 동안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예비당원 규정도 있다. 동안이 아닌 사람은 입당 후 3년 이내 3회 이상 보톡스 시술 또는 1회 이상 성형수술을 할 것을 조건으로 가입이 허용된다.
 정강정책은 임 변호사가 “본 총재는…라고 생각한다”는 식으로 페이스북에 띄우고 있다. 백미는 중산층 확대 방안이다. 소득중간층 소득을 100%로 볼 때 50~150%인 중산층 기준을 20~200%로 바꾸자는 것이다. 또 ▶수요일의 공휴일화 ▶올림픽-월드컵 격년 개최 추진 ▶학원 수강 시 수능점수 감점제 ▶토플 성적으로의 인사기준 통일 ▶지방(脂肪) 다량 보유자에 대한 냉방비 보조 등 획기적인 공약을 제시한다. 총재는 “루비콘 강은 다가오고 있는가”란 글을 올린 데 이어 “지지세력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동안인’ ‘비만인’과 함께 사회 불만 세력인 ‘일요일에 일하는 사람들’도 지지층으로 끌어들인다는 전략이다.
 왜 이 당이 마음에 드냐고? 적어도 민주동안당과는 함께 호흡하는 느낌이 든다. (참고로 임 변호사와 페이스북 친구일 뿐 만난 기억은 없다.) 현실 속 대통령 후보들을 보면 너나없이 ‘진정성’과 ‘진심’ ‘책임감’ ‘선의’를 강조한다. 정치학개론 교과서를 누가 더 가슴에 와 닿게 읽나 경쟁을 하는 듯하다.

 역설적인 건 이번 대선처럼 정치평론가란 직종이 각광을 받은 적이 없다는 사실이다. TV를 켜면 온갖 고차방정식이 쏟아진다. 후보 단일화가 어찌 될지, 후보별 대응 카드는 뭔지, 또 그 결과는 어떨지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탓이다. 후보들의 진지한 모습과 그들을 둘러싼 정치공학이 쉴 새 없이 맞물리는 걸 보노라면 현기증이 난다. 차라리 민주동안당엔 말이 되든 안 되든 구체적인 비전과 차별화된 정책이 있는데, 여유와 유머라도 있는데….
 이것이 내가 민주동안당 가입을 검토하는 까닭이다. “당원들께 재미를 드리려는 일념뿐”이라는 총재님과의 전화통화도 나를 들뜨게 한다. 아, 잠깐. 거울 앞에 서니 영 자신이 없다. 나는 동안일까. 입당이 힘들 수도 있다는 생각에 좌절감이 밀려오는 찰나, 예비당원 규정이 떠오른다. 그래, 그거다. 보톡스, 보톡스!!
권석천 기자 [sckwon@joongang.co.kr]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