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ity launder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ationality laundering

We are dumbfounded by the shocking news that many from the upper class are being summoned by the prosecution one after another for their suspicious involvement in sending their children to prestigious foreign schools. Most of them are sons and daughters of chaebol chairmen, lawyers and former lawmakers. They reportedly paid as much as 100 million won ($89,340) to education brokers in return for counterfeit passports or citizenship from Latin American or Caribbean nations in order to send their kids to foreign schools.

Prosecutors or the press may still call them “leaders of our society,” but we are wondering if they really deserve such respect and honor. A wife of a chaebol husband dared to engage in an illegitimate scam to enroll her kid at an esteemed foreign school by using a fake passport, despite the fact that her husband’s relative serves as a high-profile official in the government. A wife of an executive member of a big company even gave up her Korean nationality to send her child to another top foreign school and help her husband maintain his social status.

What they demonstrated is not befitting of their status. It shows an utterly low moral standard. What can we expect from the children of those who are immersed in basking in their privileges?

The Inche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that 50 to 60 suspects will be summoned soon. A particular group’s blind preference for foreign schools for their kids has reached a worrisome level. Reasons for their deviant actions seem obvious. When their children enter local foreign schools, they can learn foreign languages without studying abroad, develop more personal connections at home and be easily admitted to esteemed colleges overseas. It’s so important to these people that they even risk their nationality. It is impossible to expect their children to grow into conscientious and respectable citizens in the future.

The prosecution must strictly deal with the case to establish social order by thoroughly investigating the charges, including the forgery of official documents. Detection of such despicable corruption among approximately 50 foreign schools in a small area, including Gangnam District, could be the tip of the iceberg.

The prosecution must roll up its sleeves to root out all kinds of shameful practices by extending its probe to other foreign schools as well.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nd many municipal education offices should look into how well foreign schools are operated in other parts of the country.





우리 사회에서 이름만 대면 알만한 사람들이 자녀의 외국인 학교 입학 비리 사건에 연루돼 줄줄이 소환되고 있다. 재벌가 자녀, 대기업 회장의 아들 부부, 대형 로펌 변호사 부부, 전직 국회의원 며느리 등이다. 자녀를 외국인 학교에 넣기 위해 브로커에게 5000만원에서 1억 원씩 돈을 주고 중남미나 아프리카 국가의 위조 여권이나 시민권을 산 사람들이다. 검찰 관계자나 언론은 이들을 사회지도층이라고 부르는지 모르겠으나 이런 용어조차 붙이기 아깝다. 남편의 외삼촌이 현직 고관인데도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위조 여권으로 자녀의 부정 입학을 감행한 재벌가 부인이나 남편의 사회적 지위를 위해 스스로 한국 국적을 내던지고 자녀를 입학시킨 대기업 임원 부인에게서 돈으로 뭐든 다할 수 있다는 천박함만 보인다. 이런 사람들에게 사회적 책임 의식이나 모범을 보일 것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인천지검이 앞으로 소환할 대상자만 50~60명 정도 된다고 한다. 이처럼 우리 사회 일각의 외국인 학교 선호 현상은 못 말릴 수준이다. 자녀가 외국에 가지 않아도 어려서부터 외국어를 습득할 수 있고, 잘 사는 아이들끼리 같은 학교를 다니며 인맥을 쌓으며, 나중엔 외국 대학에 진학한다는 이유로 국적 세탁과 같은 불법을 거리낌 없이 저지른 것이다. 자기 자녀를 위해서라면 법을 어기는 것쯤 우습게 여기는 부모 밑에서 나라에 보탬이 될 인재가 나올 리 없다.
검찰은 이들이 범한 공문서 위조 등의 혐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사회기강 확립 차원에서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 50개 가까운 국내 외국인 학교 가운데 서울 강남 등에 있는 극히 일부 학교에서 적발된 이번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다른 외국인 학교에 대해서도 수사 범위를 확대해 비리를 발본색원해야 한다. 교육과학기술부와 시·도 교육청도 외국인 학교가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정작 교육을 받아야 할 국내 거주 외국인 등이 이런 허위 국적자들에게 밀려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는지 점검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