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s free concert strikes a sour not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sy’s free concert strikes a sour note

테스트


After Psy’s triumphant return to Korea and free concert at Seoul Plaza in front of City Hall, a graduate student announced she would file a lawsuit against Mayor Park Won-soon. She claimed the municipal government changed the Hi! Seoul Festival schedule at the last minute in order to accommodate Psy’s concert at the expense of festival activities and participants. Hi! Seoul Festival, celebrating its 10th anniversary, is a large-scale event to promote the capital as a center of culture.

The graduate student in art changed her mind the next day, but her concern is not entirely groundless. The procedure to schedule and permit Psy’s concert was indeed controversial. It was planned at the last-minute, without a complete prior negotiation with the city government. At a concert in Jamsil, southern Seoul, on Oct. 2, Psy said he would sing at Seoul Plaza on Oct. 4 regardless of his Billboard single chart ranking. The next day, Seoul Mayor Park tweeted, “Let’s show the world Seoul Style at 10:04 p.m. on Oct. 4,” and preparations were off and running. For the free concert, the city spent 400 million won ($358,000) and ordered traffic diversion and control. Hi! Seoul Festival events scheduled for the day were postponed.

There is no question that the metropolitan government hurriedly arranged Psy’s concert to take advantage of a one-time opportunity to promote Seoul globally. It would be lying to say the city did not want to get a free ride on the phenomenal K-pop boom fueled by Psy. The Seoul Plaza concert was streamed on YouTube worldwide, so the city enjoyed a wealth of great publicity. However, it begs the question of whether it was necessary to host the event at Seoul Plaza, where previously arranged cultural events sponsored by the city were already in progress. If Psy wanted to perform at Seoul Plaza, municipal authorities should have changed the date or location.

It is not the first case of the government operating without principles.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which has been under severe criticism and attacks recently, also demonstrated a lack of direction. The ministry announced it had reversed itself on its designation of “Right Now,” a song on Psy’s fifth album, as “harmful media for youth.” The ministry would seem to be aware that “Right Now” is the likely follow-up hit to “Gangnam Style” and its Over Age 19 rating might have limited the number of views on YouTube.

Does overturning the decision mean the ministry recognizes its misjudgment two years ago? Have the standards of “harmful expressions for youth” or “use of slangs” changed? Or does the ministry simply want to avoid criticism that it is nothing more than a backward bureaucracy standing in the way of continued success of Korea’s best-known entertainment personality?

Neither the city of Seoul nor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seems to have a profound understanding of or insight into the content of popular culture. Authorities need to change their attitude of making decisions just because Psy is suddenly hugely popular, they want to promote the Korean Wave or the public pressures them.

The author is a writer of the JoongAng Sunday.

by Ki Sun-min
















가수 싸이가 ‘금의환향’해 서울광장 무대를 달군 후 작은 해프닝이 있었다. 한 예술 전공 대학원생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검찰 등에 제소하겠다고 나섰다. 이유인즉 서울시가 싸이 공연을 갑자기 하기로 결정하는 바람에 원래 서울광장에서 공연하기로 돼 있던 하이서울페스티벌 일부 참가자들이 피해를 보았다는 것이다. 올해로 10년째를 맞는 이 페스티벌은 ‘문화도시 서울’을 알리겠다는 대형 문화행사다.
 하루 만에 이 대학원생이 입장을 철회하는 바람에 소동으로 끝났지만, 문제제기 자체가 일리 없는 건 아니다. 싸이 공연은 절차상 논란의 소지가 있었다. 이 공연은 서울시와 사전 협의가 완전히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추진됐다. 싸이가 2일 잠실 콘서트에서 “빌보드 싱글차트 결과에 상관 없이 10월 4일 서울광장에서 노래하겠다”고 밝힌 게 발단이었다. 다음 날 박원순 서울시장이 트위터에 “10월 4일 밤 10시4분에 서울스타일을 세계에 보여주자”고 하면서 일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무료공연을 위해 시 예산 4억원이 투입됐고 교통통제 조치가 취해졌다. 당일 잡혀 있던 페스티벌 공연은 날짜를 옮겨야 했다. 서울시로선 이틀 만에 빛의 속도만큼 발빠른 행정능력을 보여줬다고 자평했을지 몰라도 석 달간 공연을 준비해온 다른 행사 관계자들에겐 원칙 없는 행정편의주의나 횡포처럼 느껴졌을 일이다.
 서울시가 싸이 공연을 부랴부랴 ‘유치’한 이유가 홍보 효과 때문이라는 점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 싸이가 차린 한류의 밥상 위에 숟가락 하나 더 얹어보려는 편승 심리가 작용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전세계에 유튜브로 생중계됐으니 도시마케팅 효과는 높았을지 모른다. 그렇다고 서울시 주최 문화 행사가 열리고 있는데 굳이 서울광장을 내줬어야 하는가 하는 의문이 없어지는 건 아니다. 싸이가 서울광장을 원했더라도 날짜나 장소를 조율하는 절차를 거쳤어야 했다.
 우왕좌왕하는 관(官)의 사례는 이뿐 아니다. 요새 보기 딱할 정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는 여성가족부도 마찬가지다. 여성가족부는 12일 싸이의 5집 앨범 수록곡 ‘라잇 나우(Right Now)’에 내렸던 청소년 유해매체 판정에 대한 재심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판정이 뒤집힐 가능성이 높다. ‘라잇 나우’가 ‘강남스타일’ 후속곡으로 유튜브에서 뜨는데 ‘19금(禁)’ 판정 탓에 조회수 상승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의식한 것이다.
 판정이 뒤집힌다면 여성가족부는 2년 전 판정이 잘못됐다는 걸 인정한다는 얘기인가. 판정 당시에도 유해매체 여부를 놓고 논란이 많았는데 명확한 기준 없이 또 뒤집는 건 납득이 가지 않는다. ‘국제스타’ 싸이의 행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행정이란 욕을 먹지 않기 위해 번복하는 걸로만 보인다. 서울시나 여성가족부에선 문화콘텐트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나 안목은 보이지 않는다. 그저 싸이가 대세라니까, 정부 차원에서 한류를 강조하니까 당장의 이익을 위해, 혹은 여론에 밀려 뭔가를 결정하는 관의 태도는 이제 좀 바뀔 때도 되지 않았나 싶다.

기선민 중앙SUNDAY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