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izing Korea’s entertainment gen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lobalizing Korea’s entertainment gene

테스트


In the United States, golf is a popular sport anyone can enjoy. It is easy to find courses operated by local community centers. Sometimes I go out by myself and play a game with locals. At first, it was awkward to play golf with strangers, but I taught them the so-called “Las Vegas Draw” game I used to play in Korea. I prepared five sticks - two with red marks, two with green marks and one with a black mark (the joker). Each player picks a stick at every hole and makes a team with the person who picks the same color. We make bets on the round, and everyone gets excited about the game. They often say Koreans are geniuses to make such an entertaining game. But in Korea, even a novice player knows the rules.

Karaoke was invented in Japan, but karaoke clubs prospered in Korea. When I take American friends to karaoke, they are often impressed at how much Koreans love to sing and dance. They even wonder if Koreans are aspiring musicians. They are astonished by the spectacular tambourine plays. When Koreans go out drinking in groups, they often “go all the way.”

I nearly forgot about the entertaining DNA of Koreans after living in New York for three years, but Psy’s sensational popularity reminded me that Koreans know how to have fun. Psy is not your typical good-looking young idol star. He doesn’t have great vocal talent or astonishing dance moves. But he knows how to have fun and goes all the way, and the world is crazy about his song and dance. “Gangnam Style” was not particularly targeting the global market. In fact, Psy was focused on the domestic market at first. The lyrics only have two English phrases, “style” and “sexy lady.” But today, 400 million people around the globe are singing along.

We need to come out and admit that we are natural-born entertainers. Koreans cannot stand being bored even for a second. I wasn’t so aware when I was in Korea, but now that I live abroad, I realize that Koreans know how to have fun. But parents are still infatuated by the SKY college dream, desperately wanting to send their children to one of the top three universities in Korea.

Korea’s karaoke clubs are equipped with world-class machines. Why not bring these machines to the auditoriums of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round the country instead of just using them at bars and clubs? How about hosting a talent show every month and having students represent different countries? What about hosting a game competition at school computer labs, instead of letting students play games without their parents’ knowledge? Every year, my son’s high school invites residents to the student band competition at the auditorium, and the event always reminds me of these questions.

* The author is the New York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Jung Kyung-min



  












미국에선 골프가 대중 스포츠다. 동네마다 구청이 운영하는 골프장이 서너 개는 된다. 가끔 혼자 나가 낯선 동네 사람들과 어울리기도 한다. 분위기가 서먹해 한국서 하던 ‘라스베가스 뽑기’ 게임을 가르쳐줘 봤다. 5짝의 막대기 끝에 각각 빨강색과 초록색이 두 개씩 표시돼있고 하나는 검정색이 칠해진 ‘뽑기 기계’부터 신기해 죽는다. 매 홀 막대기를 뽑아 같은 색끼리 편을 먹고 내기를 하다 보면 셋 중 둘은 뒤로 자빠진다. 한국사람은 다 천재라고 칭찬하느라 입에 침이 마른다. 한국선 ‘백돌이(핸디 28이상 초보자)’도 아는 게임을 두고 무슨 과찬의 말씀!    ‘가라오케’란 말은 일본이 만들었지만 노래방을 꽃피운 건 한국이다. 미국인 친구를 노래방에 데려가면 깜짝 놀란다. 한국사람은 죄다 가수 지망생이었는지 궁금해한다. ‘탬버린 신공(神功)’엔 아예 입을 못 다문다. ‘갈 데까지 안 가보면’ 회식으로 쳐주지 않는 서울서 갈고 닦은 솜씨가 오죽하랴. 이 친구들이 한국 관광버스에서 펼쳐지는 신기(神技)의 댄스파티를 보면 아마 졸도할지도 모른다.    뉴욕에 3년 넘게 살면서 잊혀졌던 한국인의 ‘신바람 DNA’를 요즘 싸이를 보면서 다시 떠올린다. 10대 아이돌의 예쁜 얼굴이나 조각 같은 몸매완 거리가 멀다. ‘3단 고음’은 고사하고 절도 있는 팝핀과도 상관없다. 그냥 주체할 수 없는 끼를 갈 데까지 펼쳐 보인 춤과 노래에 전세계가 통했다. 강남스타일은 처음부터 세계무대를 겨냥한 게 아니었다. 철저히 내수용이었다. 가사에 영어라곤 ‘스타일’과 섹시 레이디’ 딱 두 마디뿐이다. 그런데도 전세계 4억 명이 열광했다. 뜻도 모르는 가사를 따라 부르면서.    이쯤 되면 우리도 ‘커밍 아웃’할 때가 되지 않았을까. 한국사람에겐 타고난 끼가 있다. 단 1초도 심심한 건 못 견딘다. 한국선 몰랐는데 외국서 살아보니 실감한다. 그런데도 아직 우리 학부모들은 ‘SKY대학’ 최면에서 깨나질 못한 게 아닐까. SKY대학 보내는 게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 입학시키기보다 어렵다는 게 한국이다. 그런데 SKY대학 나와 공부로 세계 제패한 인재가 있던가? SKY대학 못 간 나머지 95%를 패배자로 낙인 찍는 교육으론 제2의 싸이는커녕 한국의 미래조차 장담하기 어렵지 않을까.    한국의 노래방 기계는 세계 최첨단이다. 그 좋은 기계, 술집에만 들여놓을 게 아니라 전국 초·중·고교 강당에 갖다 놓으면 왜 안 될까? 매달 각 학교에서 대표가수를 뽑아 학교대항 ‘나가수’ 경연을 하면 학교가 난장판 될까? 부모 몰래 PC방 전전하는 아이들을 학교 PC랩으로 불러 게임왕 경연대회를 하면 아이들 미래에 먹구름이 잔뜩 덮일까? 큰 아들이 다니던 미국 고교 강당에서 매년 동네사람들 초대해놓고 학생 밴드 경연대회를 하는 걸 보면서 늘 떠오른 의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