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clear safety is paramou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uclear safety is paramount

On Monday, the Wolseong-1 reactor in Gyeongju was out of order again for the third time this year. A day earlier, the Uljin-2 reactor in the same region also stopped working. Nuclear reactor breakdowns took place eight times from January to October, up from seven accidents in the same period of 2011 and sharply rising from two failures a year earlier.

Even though nuclear safety authorities always describe these as minor glitches, such frequent malfunctions are in themselves a serious problem as they drastically raise people’s suspicions about the safety of our nuclear power plants. A shocking corruption scandal involving parts supplies and drug abuse by employees at the Korea Hydro and Nuclear Power Corporation (KHNP) only fueled people’s suspicions, distrust and fears.

Moreover, the Wolseong-1 reactor is scheduled for decommission this month after 30 years in operation. It has to go through an evaluation by the Nuclear Safety and Security Commission to see if its lifespan can be extended. However, social tension over the issue is already building as seen in an earlier decision to prolong the life of the Gori-1 reactor, the nation’s oldest. If nuclear breakdowns continue to occur, a demand to decommission the Wolseong-1 reactor will most likely gain in strength.

It is time to launch a thorough examination of the safety of nuclear power plants across the nation instead of constantly resorting to quick fixes. We strongly urge nuclear safety authorities to analyze with precision the causes of such recurrent breakdowns and come up with permanent solutions by checking if there are any loopholes in the management and operation systems of our nuclear plants.

If the past breakdowns came from full-capacity operation of reactors to meet a surging demand for power on hot summer days, the KHNP needs to improve its maintenance of reactors. As demand for electricity will definitely soar with winter around the corner, the government may be reluctant to stop the operation of all reactors. The top priority, however, must be put on safety and maintaining citizens’ trust.

If safety checkups will lead to a decrease in electricity supply, the authorities should move in the direction of pushing down consumer demand for electricity.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should persuade the public to voluntarily take part in energy saving. Again, we urge the government and nuclear safety authorities not to operate reactors beyond their prescribed capacities. The Fukushima tragedy explains why.


   월성 원전 1호기가 또 고장 났다. 올 들어 벌써 세 번째다. 하루 전인 28일에는 울진 2호기가 가동 중단됐다. 이틀 사이에 원전 고장이 두 건이나 일어난 것이다. 올 들어 10월까지 발생한 원전 고장은 벌써 8건. 지난해 7건, 2010년 2건에 비하면 크게 늘어났다. 물론 당국은 경미한 고장이라고 설명한다. 이를 전적으로 믿는다 해도 고장이 잦다는 건 그 자체가 심각한 문제다. 국민 불안감이 커지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아도 한국수력원자력은 부품 납품 관련 비리와 직원들의 마약 투여로 신뢰를 많이 잃었다. 이런 터에 잦은 고장은 더 큰 불신과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
   게다가 월성 1호기는 내달에 설계 수명 30년이 끝난다. 수명 연장 여부를 놓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벌써부터 사회적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수명 연장론과 폐기론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고리원전 1호기의 수명 연장 논란에서 이미 경험했던 바다. 이런 마당에 고장이 잦다면 폐기 주장에 힘이 실릴 수밖에 없다.
   원전의 전반적인 안전 점검이 절실한 건 그래서다. 지금처럼 부품 교체 등 땜질 처방으로 일관할 때가 아니다. 고장이 잦은 원인을 정밀 분석하고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고장 난 부품만 교체하면 되는 것인지, 원전 관리와 운영시스템에 문제는 없는 건지 등을 점검하길 당부한다. 여름철 전력 수급을 원활히 하느라 원전을 풀 가동한 게 문제라면 차제에 유지 보수 기간도 충분히 줘야 한다. 이 때문에 전력 공급은 차질을 빚을 수 있다. 특히 겨울철 전력 성수기를 앞둔 지라 당국은 더욱 부담스러울 수 있다. 그러나 가장 우선해야 할 건 원전의 안전성과 이에 대한 국민의 신뢰다.
   안전 점검 때문에 전력 공급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면 수요를 억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전기료 인상과 순환 정전, 절전 참여 등이 불가피함을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해야 할 것이다. 거듭 당부하지만 원전은 절대로 무리하게 가동해선 안 된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여전히 국민들의 뇌리에 생생하게 남아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