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ino crackdown a potential jackpo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sino crackdown a potential jackpot

테스트


While a JTBC camera crew was shooting last month in the casino at Lisboa Hotel in Macau, I had a conversation with a middle-aged Chinese man from Beijing. I asked why he came so far when the casinos in Jeju Island or Seoul are much closer.

Because he could not get a seat on the twice- daily flight between Beijing and Macau, he flew to nearby Zhuhai and traveled by land. The journey must have taken him at least six hours. Since domestic flights in China are delayed two hours on average, he might have been on the road for eight hours or more.

That’s why I asked why he did not consider Korea, since it takes two hours from Beijing. I thought all a gambler needed was a casino, nice hotel and duty-free shopping. What else do they want?

Macau casinos are enjoying brisk business, thanks to the people working in the economic center of Guangdong and nearly every corner of China. They make record profits year after year.

The annual revenue of Macau casinos totals $33 billion, about three times that of Las Vegas. Every year, revenue increases 40 percent. October revenue reached $3.5 billion, a one-month record.

However, dark clouds are gathering over Macau. The newly launched Xi Jinping leadership is promoting a fair society with no corruption as the administrative motto. While convention centers and resort facilities blanket Macau, the city is essentially living on gambling. Ninety percent of the gross domestic product is generated by casinos.

Illegal transactions, such as money laundering and unlawful currency exchanges, are common, and brokers are making tidy profits from the illegal food chain. As Xi Jinping is gearing up to wage his war on corruption, Macau has become a sore spot. Chinese rich men have a keen eye for financial opportunities, and if they don’t fail to see the signs of imminent change, an unprecedented casino boom may await Korea.

A plan to build a casino town exclusively for foreigners is in progress. Singapore has permitted the sinful business of gambling based on a strategic calculation not to miss out on the opportunity for increased employment and constant growth. Singapore lifted regulations for foreigners and initiated measures to encourage the Chinese to spend their money there.

In terms of approachability, Yeongjong Island cannot be compared to Singapore or Macau. The authorities need to tighten regulations to prevent evils accompanying casino businesses. Moreover, we need a discussion on creating leisure facilities to address the spending tendency of the Chinese tourists visiting casinos.

But if we think too much and act too late, only Macau and Singapore will benefit from the great opportunity.

*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Cheong Yong-whan
















   지난달 말 JTBC촬영팀이 마카오의 리스보아 호텔 카지노홀에서 영상을 담는 동안 베이징(北京)에서 왔다는 40대 중국인 남성에게 물었다. “제주도나 서울에도 카지노가 있는데 이렇게 멀리까지 올 필요 있느냐”고.
   베이징에서 마카오까지 하루 두 편뿐인 직항을 잡기 어려워 마카오와 인접한 주하이(珠海)를 거쳐 육로로 들어왔다고 하니 이동하는 데 6시간은 들었을 것이다. 중국의 국내선 항공은 2시간 정도는 지연 출발하는 게 다반사니까 8시간 걸리는 거리다.
   거기에 비하면 한국은 2시간 거리니까 한국에도 올거냐고 물어본 것이다.
   그런데 알 듯 말 듯한 선문답만 돌아왔다. 도박하러 온 사람이 카지노 있고 특급 호텔에서 쉬고 면세쇼핑 할 수 있으면 됐지 또 뭐가 있어야 한다는 건지 알쏭달쏭은 꼬리를 물었다.
   마카오 카지노는 가깝게는 중국의 경제 엔진인 광둥(廣東)성에서 쏟아지는 중국인들을 비롯해, 중국의 변방 오지에서까지 불나방처럼 찾아드는 놀음꾼들로 인해 매출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마카오 카지노의 연매출은 330억달러(약 40조원). 미국 라스베이거스 매출의 3배 규모다. 해마다 매출액의 40%씩 자가증식 중이다. 추석과 국경절 연휴가 겹친 지난달에는 매출이 35억달러를 찍었다. 카지노 산업으로는 사상 최대 액수다.
   이런 마카오에 요즘 먹구름이 끼고 있다. 새로 출범하는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부정부패 없는 공정한 사회를 통치이념으로 내세우면서부터다. 컨벤션 센터를 세우고 리조트를 겸비한 가족휴양도시로 분장을 하고 있지만 마카오는 본질이 도박산업으로 먹고 사는 도시다. 국내총생산(GDP)의 90%가 카지노에서 발생할 정도다. 불법자금 유통에 돈세탁, 환치기가 횡행하고 불법의 먹이사슬에 기생하는 사건 브로커들이 활개치는 곳이기도 하다. 반부패와 전쟁을 앞둔 시진핑에게 마카오는 눈에 가시가 되고 있다. 남다른 기회 포착 능력으로 주머니를 불린 중국의 부자들이 변화의 시그널을 놓칠 리 없다면 한국에 사상 유래 없는 카지노 관광 특수가 열릴 수 있다는 말도 된다.
   영종도에 외국인 전용 카지노 타운을 세우려는 구상이 진행 중이다. 깐깐한 싱가포르가 ‘죄악의 산업’인 카지노를 허용했던 이면에는 고용창출과 지속성장이라는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는 전략적 사고가 자리잡고 있었다. 중국인의 관점에서 규제를 풀어 돈을 펑펑 쓰고 가도록 온갖 유인책을 쏟아냈다.
   접근성의 이점에서 영종도는 싱가포르, 마카오가 댈 게 아니다. 카지노에 따라 붙는 필요악을 막기 위해 죌 건 죄야 한다. 이와 함께 중국인의 카지노 소비 성향을 파고들 수 있는 개방적인 위락단지 조성에 대한 사회적 논의도 필요한 시점이다. 너무 재다가 실기(失機)하면 마카오·싱가포르만 좋은 일 아닌가.
정용환 베이징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