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sible promises are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easible promises are key

A by-election to fill the vacancy left by former superintendent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Kwak No-hyun, who is behind bars for a bribery conviction, will be held on Dec. 19, the da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Conservative civic groups chose Moon Yong-lin, former education minister, as their candidate earlier this month, and the opposing liberal camp chose Lee Su-ho,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and former head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Even though several independent candidates are expected to join the race, the election will basically be an all-out battle between the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forces in our society.

All the candidates, whether they run with the backing of political parties or not, are running in the election to clean up some of the dark corners of our primary and secondary educational systems. It’s hard to deny that all of the problems with our education system are complicated and probably can’t be solved overnight. None of them, including skyrocketing private education costs and regrettable levels of violence in schools, can be addressed or solved by a single group alone.

That’s why a new superintendent must be able to persuade his or her opponents to share some values and, at the same time, unwaveringly resist excessive demands from supporters. If a new superintendent opts for his supporters’ interests alone, it will lead to an aggravation of discord among teachers and also students and their parents, as seen vividly by radical former superintendent Kwak’s lopsided approach to critical issues. The new superintendent should take lessons from Kwak, who frequently annoyed the public by picking fights with the conservative central government.

The new head of Seoul’s schools must confront two undeniable constraints. First, he will serve for only 19 months - the remainder of Kawk’s term - not long enough to put many campaign promises into action. Second, a new superintendent can hardly amend the budget for next year, amounting to over 7 trillion won ($6.45 billion), which is about to pass through the Seoul city council next month.

So a new Seoul education chief must first offer feasible pledges to voters in a clean, practical and policy-centered campaign. Voters, too, have an obligation to weigh the practicality of the pledges. The first step is culling candidates who beg for votes with irresponsible promises that are impossible to keep without the central government’s help.



다음달 19일 대통령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서울시교육감에서 출마 후보들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지난 2일 보수 성향의 단체들이 문용린 전 교육부 장관을, 13일엔 전교조 등 진보 성향의 단체들이 이수호 전 전교조 및 민주노총위원장을 각각 단일후보로 내세웠다. 독자 출마 인사들도 일부 나설 예정이나 이번 교육감 선거는 보수·진보 간 맞대결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단일화 후보든 독자 후보든 우리 교육이 처한 현실을 개선하려는 포부를 안고 출사표를 던졌을 것이다. 우리 교육의 문제는 누구나 공감하는 것처럼 단칼에 해결하기 어려울 만큼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급등하는 사교육비 부담, 심각한 학교 폭력 문제 등 어느 하나도 특정 세력의 힘만으로 풀리지 않는다. 일단 어느 세력의 지지로 당선됐다고 하더라도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생각과 성향이 다른 집단을 설득하고, 자신을 밀어준 세력의 부당한 요구에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 스스로 반쪽 교육감으로 전락해서는 혼란만 자초할 뿐이다. 출마 후보들은 자기 사람들로 비서실을 꾸려 정책을 펼쳤던 곽노현 전 교육감 때의 잘못을 타산지석으로 삼을 만하다. 중앙정부와 걸핏하면 싸움을 벌여 시민들을 불안케 했던 일은 과거로 족하다.
새 교육감 앞엔 여러 가지 제약 조건이 놓여 있다. 새 교육감은 곽 전 교육감의 잔여임기인 1년7개월만 채울 수 있다. 자신의 공약을 실천하기엔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이미 7조원이 넘는 서울교육 예산도 다음달 서울시의회를 통과할 예정이어서 여기에 손도 대기도 어렵다. 그렇다면 후보자들은 임기 내 실천할 수 있는 공약을 제시하며 유권자들에게 다가가야 한다. 교육의 수장을 뽑는 교육자 선거답게 정책 대결 위주의 깨끗한 선거운동의 모범을 보이는 것은 기본이다. 유권자 역시 후보들이 제시하는 공약을 놓고 실현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를 따질 필요가 있다. 막대한 재정이 소요되거나 중앙정부의 도움이 없이는 도저히 실천할 수 없는 공약을 내걸고 표를 구걸하는 후보부터 경계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