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uring money into a broken po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uring money into a broken pot

테스트


I was sitting at a cafe on the bank of the Mekong River in Phnom Penh. The dry season has started, but it is still sizzling hot in Cambodia. I ordered a glass of beer and was watching the waves of people and traffic in downtown. Then a young girl with a tanned face approached and spoke to me in English, “Where do you come from?”

She must have been barely 10 years old. She was wearing a display on her narrow shoulders, trying to sell cheap accessories. She was pointing to a bracelet and repeated, “Three dollars.” I waved my hand to let her know I did not need the bracelet and gave her a $1 bill. She snatched the money and disappeared. In no time, I was surrounded by several boys and girls selling similar products.

Visitors to Cambodia do not need to exchange currency. The U.S. dollar is used commonly. The basic fee on an auto rickshaw taxi called a tuk-tuk is a dollar. If you go a distance, you pay about $3. But if you ride on the backseat of a motorcycle driven by young Cambodians, you can travel far cheaper. The streets are chaotic with cars, tuk-tuks, motorcycles and pedestrians. The 19th century, the 20th century and the 21st century coexist in Cambodia.

Cambodia is the “test bed of international assistance.” Various organizations under the United Nations and assistance providers, including Korea, and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have given billions of dollars to Cambodia. Nearly half of the government budget comes from foreign assistance. However, I cannot help but think that we are pouring money into a broken pot. Whenever I visit Cambodia, I feel frustrated and hopeless. No one knows where to start to fix the problem.

Koreans remember the days when young boys sold ice cream on the street in summer. That was four decades ago. I flew out of Cambodia and arrived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disembarked into a completely different world. Over a generation, Korea has accomplished astonishing economic growth, even though it led to various problems and political democratization, and Korea’s case is nothing short of a miracle.

Cambodian Prime Minister Hun Sen came into power after driving out the Khmer Rouge, but 27 years later he is still leading Cambodia. With the general election slated for July 2013,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pressuring the Cambodian government to conduct a fair election. But not many people expect regime change.

Few Cambodians are free from the extensive food chain of corruption centered on the Hun Sen family. The food chain is hidden behind the boys and girls selling accessories on the street. Stagnant water is bound to rot. No matter how much money is invested, nothing will change fundamentally unless politics change. It is the dilemma of international assistance.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프놈펜 시내 메콩강변의 R카페. 일년 중 날씨가 가장 좋다는 건기가 시작됐는데도 여전히 덥다. 앙코르 맥주 한 잔을 시켜놓고 거리를 오가는 차량과 사람의 물결을 바라보고 있었다. 얼굴이 까맣게 탄 어린 소녀 한 명이 다가와 영어로 말을 건다. “훼어 두 유 캄 프럼(Where do you come from)?”
열 살이나 됐을까. 가냘픈 어깨에 맨 행상용 좌판에는 조잡한 장신구가 가득하다. 소녀는 실로 만든 팔찌 하나를 들어 보이며 “쓰리 달러(three dollars)”를 반복한다. 물러날 기세가 아니다. 물건은 됐다는 뜻으로 손을 저은 뒤 1달러 지폐 한 장을 내밀었다. 소녀는 낚아채듯 그걸 받아 쥐고는 어디론가 사라졌다. 그와 동시에 나는 좌판을 맨 네댓 명의 소년·소녀들에게 포위되는 신세가 됐다. 그 소녀의 ‘성공’을 기다리며 어디선가 나를 노리고 있었던 것이다.
캄보디아에선 환전이 필요 없다. 달러가 일상적으로 통용된다. 오토바이를 개조해 만든 ‘툭툭’이라는 택시를 타면 기본요금이 1달러다. 좀 멀리 가면 2달러, 꽤 멀리 갔다 싶으면 3달러다. 청년들이 모는 영업용 오토바이 뒷좌석을 이용하면 그보다 훨씬 싸게 다닐 수 있다. 거리는 자동차와 툭툭, 오토바이, 보행자가 뒤엉켜 극도로 무질서하고 혼잡하다. 캄보디아에는 19세기와 20세기, 21세기가 공존하고 있다.
캄보디아는 ‘국제원조의 실험장’이다. 유엔 산하의 온갖 국제기구와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원조공여국들, 비정부기구(NGO)들이 그 동안 지원한 돈만 수십억 달러가 넘는다. 매년 정부 예산의 절반 가까이를 원조로 충당한다. 하지만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란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캄보디아에 갈 때마다 도대체 어디서 무엇부터 손을 대야 할지 모르겠다는 절망감에 휩싸이게 된다.
우리에게도 여름이면 아이스크림 통을 맨 소년들이 “아이스케키”를 외치고 다니던 시절이 있었다. 40여년 전이다. 프놈펜에서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내리면 완전히 딴 세상이다. 한 세대 남짓한 짧은 기간에 우리가 경제적으로 이 정도 발전-비록 문제는 많지만-을 이룩하고, 정치적 민주화를 이뤄냈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기적에 가깝다.
크메르 루즈를 몰아내고 1985년 집권한 훈센 총리가 27년이 지난 지금도 그 자리에 있다. 내년 7월 총선을 앞두고 공명선거를 요구하는 국제적 압력이 가중되고 있지만 정권이 바뀔 것으로 보는 사람은 거의 없다. 훈센 일가를 정점으로 한 거대한 부패의 먹이사슬 구조에서 자유로운 캄보디아 사람은 많지 않다. 좌판을 맨 소녀·소녀들의 뒤에도 보이지 않는 먹이사슬이 숨어 있다. 고인 물은 썩기 마련이다. 아무리 돈을 쏟아 부어도 정치가 바뀌지 않는 한 근본적으로 달라질 건 없다. 국제원조의 딜레마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