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depends on the little gu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depends on the little guy

I recently read “Misaeng - The One Who Is Still Not Alive,” a popular cartoon serialized on the Internet and published in three volumes. I am not a big fan of comics, but the book review podcast “Lee Dong-jin’s Red Bookstore” inspired me to read it. Yun Tae-ho, the author of “Misaeng,” spoke on the podcast and explained why he created a cartoon about office workers.

“I hate it when people say a few elites feed the masses,” he said. “Why do we have so many buildings in Seoul, so many windows, desks and lights? Each and every one of us responsible for each light [that] makes Korean society function.”

When I heard his words, I felt something burning in my chest. I didn’t completely understand my feeling, so I began reading “Misaeng.” The cartoon begins when a student who fails to become a professional go player joins a general trading company. The episodes at the office and the games of go are weaved into a fabric about how to behave at work.

“You fail to fulfill your responsibility if you present a proposal in which you don’t believe,” it reads. “A proposal should contain the energy of the writer. You are writing a proposal but are afraid that it might be selected. If the project fails, you must take responsibility.”

I took the advice to heart. If the cartoon was written in a condescending tone, it wouldn’t have won such great support from workers. What makes this cartoon so special is Yun’s loving treatment and realistic depiction of each character. The section chief has bloodshot eyes from working overtime. A timid man is always trying to please the client. A working mother is trying to do her best at work and at home. A rookie is nervous he may fall behind. A mother irons her son’s shirts while he sleeps. These are real people to whom we can relate.

If it weren’t for these “gears” almost nameless in the grand organization, how would society function? We need geniuses to develop brilliant ideas to support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But Korea did not become a top-10 trading country based on their efforts alone. There are the workers who stay late to revise proposals, review reports and check numbers. Others stand on the manufacturing line to enhance the quality of products. These people do their best at work, and without them, Korea couldn’t have come this far.

The next president and our CEOs should remember and respect the various faces, names and characters that make the community function. What we need now may be the politics of “Misaeng,” the administration of “Misaeng” and the management of “Misaeng.”

I send my utmost respect to those who work hard but do not feel appreciated as their invisible contributions are especially valuabl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won Seok-cheon
















  『미생(未生)-아직 살아있지 못한 자』를 읽었다. 인터넷 포털에 연재되고 있는 이 만화는 얼마 전 세 권의 단행본으로 나왔다. 평소 즐겨 찾지도 않던 만화책을 손에 들게 된 건 팟 캐스트 ‘이동진의 빨간 책방’ 때문이었다. 『미생』의 작가 윤태호는 이 방송에 출연해 샐러리맨 만화를 그린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저는 인재 몇 명이 사람들을 먹여 살린다는 말이 너무 싫었거든요. 그렇다면 서울에 이렇게 많은 빌딩이 왜 필요하고, 많은 창문과 그들을 위한 책상과 불빛은 왜 필요한가…저 불빛 하나를 책임진 사람들이 결국 우리 사회를 굴러가게 만드는 것이고….”
   그의 말을 듣는 순간 뭔가가 치밀어 올랐다. 다만 그 뭉클함의 정체가 선명하게 잡히지 않았다. 『미생』의 책장을 넘긴 건 그래서였다. 만화는 바둑 프로기사를 꿈꾸다 입단에 실패한 연구생이 종합상사에 들어가면서 시작된다. 회사에서 겪는 에피소드를 씨줄로, 바둑 이야기를 날줄로 직장 생활의 원칙이 한 수, 한 수 놓여진다.
   “스스로 설득되지 않는 기획서를 올리는 것은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이다. 기획서 안에는 그 사람만의 에너지가 담겨 있어야 한다.”    “기획서는 쓰지만…되면 어떡하지? 만약 실패한다면 그 책임을 져야 하는데…기획서를 충실히 쓰는 데서 만족하고 그 이상의 노력을 안 하는 ‘사업놀이’를 하고 있다.”
   오로지 이런 교훈의 언어들로 채워졌다면 많은 직장인의 공감을 얻지 못했을 것이다. 마음을 파고든 것은 등장인물 한 사람 한 사람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이었다. 일에 치여 늘 눈이 충혈된 과장, 협력업체에 끌려 다니는 소심남, 회사 일과 아이에 최선을 다하고 싶은 워킹맘, 뒤처질까 조바심 내는 신입사원, 곤히 잠든 아들의 와이셔츠를 다려주는 어머니…. 어딘지 낯익은 모습들이다.
   거대한 조직에서 익명이나 다름없는 이 ‘톱니’들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수십만 명을 먹여 살릴 아이디어를 내는 천재들은 필요하다. 그러나 그들의 힘만으로 세계 10위권의 무역국이 된 건 아니다. 밤늦게까지 남아 기획서를 다듬고 숫자 하나 때문에 계산기를 두드리는 그들, 제조 현장에서 품질을 높이기 위해 분투하는 그들, 열심히 살지만 퇴근 때가 되면 뭘 했는지 모를 하루하루를 보내는 그들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다.
   내달 19일 선출될 대통령도, 장관들도, 사장님도 다양한 얼굴, 다양한 개성의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주고 존중해주기 바란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미생의 정치학, 미생의 행정학, 미생의 경영학인지 모른다. 직장이란 바둑판 위에 두 집을 만들어 완생(完生)이 되고픈 수많은 미생들이 오늘도 “자기만의 바둑”을 두고 있다. 보이지 않아서 더 소중한 여러분의 수고에 고개 숙여 경의를 보낸다.

권석천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