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ware of political investmen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ware of political investments

Independent candidate Ahn Cheol-soo’s shocking announcement that he would drop out of the presidential race after talks to unite with Moon Jae-i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fell apart rocked the presidential campaign trail.

But the surprising turn had a large impact on the stock market as well. The shares of companies related to Ahn Cheol-soo, the software mogul-turned-politician, all fell to their daily limits on Monday after Ahn announced his withdrawal from the race late Friday. In total, 130 billion won ($120 million) in market capital was wiped out in one day.

Shares of AhnLab, Sunny Electronics, Mirae and six other major companies associated with Ahn’s work or family tumbled by the daily limit of 15 percent. A total of 38 so-called Ahn-themed shares fell 5.25 percent combined from Friday.

As a matter of fact, the bubbles made up of politically sensitive shares usually burst soon after the election is over. But the foam on the so-called “Ahn shares” fizzled out earlier than expected due to Ahn’s sudden exit, dealing heavy losses to individual investors who bet on Ahn’s win in the election by putting money in the companies.

Analysts predict the shares could lose more steam as they have gained entirely because of the election and not because of corporate performance.

Despite warnings and regulatory measures from authorities, politically motivated bets are still rampant on the stock market. After Ahn-related shares fell sharply, other stocks associated with remaining contenders Park Geun-hye of the ruling party and Moon are on the rise.

It is a pity that the outdated practice of betting on presidential candidates remains in investors’ playbooks. Investors are entirely misguided when they assert that companies will benefit when a certain candidate becomes president. Politically themed investing won’t go away so long as this kind of misconception guides investment on the stock market.

Financial authorities should step up supervision and regulation so that investors do not fall prey to rumors, especially those related to the nation’s politics. And at the same time, investors themselves should be vigilant. It is their money at stake, after all, and the bursting of the Ahn bubble is proof of the tremendous risk involved.


안철수씨의 대선후보 사퇴로 대선정국이 요동치면서 증시에서도 이른바 정치 테마주들의 부침이 극심하다고 한다. 특히 후보직을 사퇴한 안철수 후보와 관련된 테마주가 무더기로 하한가를 기록하면서 하루 사이에 시가총액 약 1300억원이 허공으로 사라졌다. 대표적인 안철수 테마주였던 안랩과 미래산업, 써니전자 등 9개 종목의 주가가 하한가까지 떨어졌으며, 그동안 안철수 테마주로 거론됐던 38개 종목을 다 합치면 지난 주말에 비해 주가가 5.25% 하락했다고 한다.
 사실 대선과 관련된 정치 테마주라는 것이 어차피 대선이 끝나면 떨어질 수밖에 없지만, 안철수씨의 급작스러운 사퇴로 하락 시기가 앞당겨지고 하락폭도 커진 것이다. 이 바람에 증시에선 안철수 테마주에 투자했다 큰 손실을 본 개인투자자들의 아우성이 터져 나왔다. 가격 제한폭까지 떨어진 안철수 테마주들의 주가는 앞으로 더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기업실적과 무관하게 주가가 올랐던 만큼 테마가 사라지고 난 이상 오른 주가를 유지할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정치 테마주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와 감독당국의 규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치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점이다. 안철수 테마주가 급락한 26일에도 박근혜·문재인 후보와 관련된 테마주들은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는 것이다. 우리 증시가 아직도 대선 판도의 변화에 따라 특정 대통령 후보와 관련된 테마주가 춤추는 전근대적인 행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정치 테마주는 특정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그 후보와 관련된 회사가 큰 덕을 볼 것이라는 터무니없는 가정에 기초한다. 이런 근거 없는 루머에 동조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정치 테마주가 횡행할 여지는 커진다.

 금융감독 당국은 앞으로 정치 테마주가 설치지 못하도록 감시와 단속을 강화하고, 투자자들이 왜곡된 투자행태에 휩쓸리지 않도록 적극 계도해야 한다. 무엇보다 투자자들 스스로가 이런 정치 테마주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안철수 테마주의 몰락은 정치 테마주 투자의 말로를 여실히 보여준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