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ct senior investo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ct senior investors

Senior citizens must be protected from high-risk financial investments that are difficult to comprehend. Many have been persuaded to place their precious pensions and retirement savings into risky financial instruments promising high returns as rates remain low due to the prolonged economic slowdown.

According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inancial institutions sold 4.2 trillion won ($3.9 billion) worth of equity-linked securities - derivatives that invest in both equities and bonds and do not guarantee 100 percent of the original principal invested in returns - to clients over 65 years of age from September to the end of June.

Of them, 34.4 percent are first-time derivative investors or have less than a year’s experience in the market. More than one-third of the clients among the seniors did not fully comprehend or were not aware of the risks in the derivatives they had invested in.

Once they are made aware of their losses, consumers belatedly protest or file for dispute settlements. But by this stage, they rarely are compensated or must go through an expensive legal journey for justice. It isn’t easy for senior citizens to respond to the damages.

The best solution is to advise senior clients against investing in high-risk and complicated financial instruments. Financial authorities should strengthen their surveillance against financial institutions to prevent them from selling high-risk products simply to raise their values. Employees at the window should also be trained to talk senior citizens out of the derivatives market.

But safe alternatives to provide financial security for seniors are hard to come by. Financial authorities and institutions should bring their heads together to come up with products ensuring security and comfortable returns tailored for elderly investors.

Financial institutions now have to give elderly investors a one-day “cooling-off” period before allowing them to purchase derivatives.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issued the mandate yesterday. This is a good start to solving the problem, but there is much left to be done on the issue.



금융상품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고령자들의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에 대한 보호대책이 시급하다.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는 가운데 고령자들이 투자의 위험성을 제대로 알지 못한 채 고수익을 좇아 고위험 금융상품에 투자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회사들이 작년 7월부터 올 6월말까지 1년간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는 금융파생상품인 주가연계증권(ELS)을 65세 이상 고령자에게 판매한 금액은 모두 4조2000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이 가운데 금융회사가 투자를 권유하지 못하도록 돼 있는 ‘파생상품관련 투자경험이 없거나 1년 미만’인 고령자가 34.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험 상품에 투자한 고령자의 3분의 1 이상이 상품의 내용이나 위험성에 대해 잘 알지 못한 채 투자했다는 얘기다.
이러다 보니 막상 원금 손실 등 피해가 발생하면 그제서야 민원을 제기하거나 분쟁조정 신청에 나서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단계가 되면 손실을 보상받지 못하거나 소송 등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야 한다. 가뜩이나 인지능력과 대응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층으로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고령자 보호를 위한 최선의 대책은 처음부터 이런 고위험 금융상품에 투자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금융감독당국은 금융회사들이 실적을 올리기 위해 고령자에게 고위험 상품을 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는 한편, 금융사들도 일선 창구에서 고금리와 고수익을 앞세워 고령자들을 현혹하지 않도록 직원들에 대한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문제는 현재의 저금리로는 노후생활을 보장할 만한 안전한 금융상품을 찾기 어렵다는 것이다. 고령자들이 고수익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안심하고 노후자금을 맡길 수 있는 고령자용 맞춤형 금융상품의 개발이 절실하다. 고령자가 자발적으로 고위험-고수익 상품에 투자를 원할 경우에도 충분한 사전 설명과 중간 안내를 통해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령자들도 자신이 이해하지 못하는 금융상품에는 절대 가입하지 않는 주의가 필요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