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television for a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gital television for all

The nation will switch to digital television broadcasting from the start of the year, and watching will be entirely different from the analog age. Viewers will be able to choose what they want to see on their own schedule, and broadcasters will deliver customized multimedia content in high definition. The government has been pushing to digitize living rooms by arguing that digital multimedia will revolutionize the industry.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repeatedly promised to be ready by the end of the year for the switch and has decided to completely end analog broadcasting at that time. The commission said digital broadcasting technology is used by 99.3 percent of viewers.

But the statistic does not reflect reality. Four out of 10 households still have analog television sets. When critics question the credibility of the numbers, the commission says it compiled data according to standard industry guidelines. But whatever it says, the fact remains that it has failed to keep its promise of universal coverage.

In Korea, nine out of 10 households subscribe to pay television, leaving only one out of 10 to rely on rooftop antennas for terrestrial broadcasts.

Five out of the nine households that subscribe to pay services already have digital broadcasting through the Internet, satellite or cable. But the rest, as many as seven million to eight million families, watch through analog cable channels. This means that a large proportion of television viewers will be left in the dark after the technology switchover. The commission has been offering digital converters virtually free to the few families that still watch analog terrestrial television, but that move has been criticized.

Experts advise that a better solution would be for broadcasters to transmit programs via eight-level vestigial sideband modulation, but under the commission’s regulations, the stream conversion can only be provided in terrestrial service. It would only take a few tweaks to the rules for analog cable subscribers to enjoy digital broadcasting, but the commission has yet to revise its outdated regulations.

The government’s ambitious project to digitize television will never be fully realized if it focuses purely on terrestrial broadcasters and their customers. The commission should aim to include all viewers in the transition, not just existing players like terrestrial broadcasters and Internet protocol television providers.

Together with the relevant officials and experts, the presidential hopefuls should develop policies to remedy this problem and ensure that all citizens have access to quality television programming.


방통위 “99% 디지털 시청 가능” 부풀리기
실상은 10가구 중 4가구 저화질 시청해야
대선 캠프들, 시청자복지 확대 공약 내야

아날로그 방송이 올해 말로 끝나고 새해부터 고화질의 디지털방송 시대가 시작된다. 디지털방송은 이전 아날로그방송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고품질 화면을 제공한다. 시청자 스스로가 원하는 콘텐트를 직접 고르고 방송사는 시청자맞춤형 정보를 전달하는 양방향 멀티미디어방송이 가능해진다. 시청자복지와 콘텐트·전자 산업 측면에서 일대 변화를 몰고 온다는 점에서, 정부는 디지털전환 정책을 국가의 미래를 좌우할 주요 과제로 보고 예산과 인력을 투입해왔다.
시청자권익을 보호해야 할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아날로그방송 종료에 맞춰 전 국민이 디지털방송을 볼 수 있게 만전을 기하겠다고 누누이 밝혀왔다. 전면 시행을 한 달 앞두고 방통위는 ‘디지털 지상파방송 보급률이 99.2%에 달한다’는 자체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하지만 실상은 방통위의 주장과 사뭇 다른 상황이다. TV를 시청하는 10가구 중 4가구가 저화질 아날로그 화면을 그냥 볼 수밖에 없는 처지다. 자체조사 결과를 놓고 보급 실적을 높이기 위한 꼼수라는 비판이 일자, 방통위 관계자는 “선진국의 통계기준에 따라 집계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어떤 해명을 내놓아도 시청자의 보편적인 시청권을 총족시키기에 턱 없이 미흡한 상황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국내 10가구 중 9가구는 유료방송채널에 가입해 TV를 본다. 1가구 꼴만이 안테나를 통해 지상파를 수신할 뿐이다. 유료방송에 가입한 9가구 중 5가구는 인터넷·위성·광선을 통해 이미 디지털방송을 보고 있고, 나머지 4가구가 아날로그케이블 가입자들이다. 문제는 700만~800만에 이르는 이 아날로그케이블 가구가 몽땅 디지털방송시대의 사각지대에 놓인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방통위가 1가구꼴인 지상파 수신가정을 대상으로만 저가 전환기기 보급 등 전환정책을 펴 왔기 때문이다. 방송계·산업계는 물론이고 국회와 정부에서조차 “반 쪽짜리 정책”이라는 비판이 쏟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 지상파방송사가 쓰는 디지털전송방식(8VSB)을 아날로그케이블 가구에 그대로 적용하면 상당수 ‘디지털 난민’을 해소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이 방식은 방통위 고시에 따라 지상파에만 적용하도록 묶여있다. 고시 한 줄만 고치면 수백만 가구에서 고화질 방송을 즐길 수 있는데도 방통위는 뒷짐만 지고 있다. 이런 고시 내용은 방송기술규제를 없애는 전세계적인 흐름과도 맞지 않는다.
정부의 디지털 전환정책이 지금처럼 지상파 직접 수신가구에만 맞추어진다면 진정한 의미의 디지털방송 시대는 먼 나라 얘기일 것이다. 방통위는 지상파방송사와 IPTV같은 통신사의 기득권보다는, 새해가 돼도 여전히 흐릿한 화면을 봐야 하는 다수의 시청자 편에 서야 한다. 여야 대선 캠프도 전송방식 규제 철폐 등 시청자 권리를 확대하는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 여야 후보 모두 콘텐트산업 진흥과 보편적 복지 확대를 공약하지 않았는가.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