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ursuit of clar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pursuit of clarity

Clarity is a virtue in political language. Common people can fall victim to the words of a political leader. Democratic United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finally gained long-awaited support from former independent candidate Ahn Cheol-soo, who bowed out of the race after negotiations to establish a joint front and single candidate between the two broke down late last month. After a highly publicized dinner, they told reporters they will join forces to win the Dec. 19 presidential election. They also said they agreed to work together after the election. Ahn joined Moon on the campaign trail in Busan.

Skeptics mock the union as Ahn reluctantly giving in to the persistent courting of Moon. But the election is a political game and to win, contenders often need to make strategic choices.

How the two got together is not that important. But the two hastily reconciled without narrowing the differences that led to the breakup of earlier merger talks and are urging voters to stand united behind mainstream liberal candidate Moon. They congratulate one another as if they have reached a grand deal after merely agreeing to reduce the number of lawmakers.

They left questions unanswered in a number of areas, such as their stances on the Northern Limit Line, policy on North Korea, including conditions to resume tourism in Mount Kumgang, inter-Korean issues such as a naval base in Jeju under construction and diplomacy, and trade issues such as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A leader’s perspective on territory, North Korea, security and foreign affairs is associated with the president’s primary role to safeguard national viability and public safety as defined by the Constitution. If a president’s language on defense and security is equivocal, people’s lives could be in jeopardy.

Moon, in a TV debate with Ahn on Nov. 21, said he disagreed with Ahn on demanding an apology from North Korea to resume tourism to Mount Kumgang that was halted after a South Korean tourist was killed and assurance from North Korea to honor the current maritime border in order to create a joint fishing zone. Moon said the two Koreas should renew talks without any conditions attached. Ahn said without apology that South Koreans won’t likely to go to North Korea even if the tourism is resumed. Moon wants to resume the tourism program and joint west coastal development projects without demanding anything from North Korea while Ahn maintains that Pyongyang must accept South Korea’s terms on security.

Is Moon willing to accept or meet halfway Ahn’s ideas and thoughts or is he planning to stick to his platform? Both candidates will have to answer these questions. With Ahn at his back, Moon now has a bigger chance of becoming the next president. He will have to address the public in clearer language while he still has the chance.


정치인의 언어는 뜻의 분명함을 미덕으로 삼는다. 국가 지도자로서 정치인은 국민에게 희생을 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입에서 두 개의 신호가 나오는 모호한 언어는 국가를 혼란에 빠뜨리고 국민에게 치명상을 가할 수 있다.
 그제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는 “정권 교체와 대선 승리를 위해 더욱 힘을 합치기로 했다. 대선 이후에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고 합의한 뒤, 어제는 부산에서 함께 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의 애절한 요청을 구걸정치, 안철수씨의 전격적 행동을 적선(積善)정치라고 폄하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선거는 어차피 게임이고 게임의 승리를 위해 후보들이 전략적 선택을 하는 것에 시비할 생각은 없다.
 문제는 다른 데 있다. 문재인·안철수 두 정치인이 집권할 경우 어떤 정책으로 나라를 이끌어 갈 것인지에 대한 합의가 전혀 없이 유권자에게 표를 달라고 호소하고 있는 점이다. 두 사람은 기껏 국회의원 정수를 축소하겠다는 정치적 합의 하나 해놓고 무슨 큰 일이라도 한 것처럼 서로 어깨를 두드리고 있다.

 서해북방한계선(NLL)에 관한 영토관, 금강산 관광과 남북 정상회담을 둘러싼 대북관,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안보관, 한·미 FTA 재협상을 보는 외교관. 이 네 가지 이슈에 대해 두 사람은 다른 견해를 갖고 있다. 대통령의 영토관·대북관·안보관·외교관은 헌법이 그에게 가장 중요한 책무로 부여하고 있는 국가의 영속성, 국민의 생명보호와 직결된 문제다. 이 분야에서 대통령의 언어가 이중적이고 모호하면 군인과 민간인의 대규모 희생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
 문 후보는 11월 21일 안철수씨와의 TV토론에서 “(안 후보는) 금강산 재개도 북측의 (사과) 약속이 있어야 하고, 남북 공동어로구역도 NLL 인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선행조건을 제시하고 있는데… 이런 전제조치들을 다 풀고 북과 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씨는 “금강산 관광의 경우 재발 방지 대책이 있어야 한다. 이거 없이 재개한다면 우리 국민들이 불안해 가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결국 문 후보는 북측의 사과 없이도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겠다는 것이고, 안철수씨는 재발 방지 대책이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문 후보는 북측에 ‘NLL을 인정하라’는 전제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얘기고, 안씨는 다른 자리에서 ‘NLL을 사수하겠다’고 발언했으니 둘 사이의 입장 차가 크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서 문 후보는 ‘전면 중단, 재검토’인 반면, 안씨는 ‘계속 건설’이라는 입장이다. 현재 큰 문제 없이 발효 중인 한·미 FTA 협약에 대해 문 후보는 “재협상하겠다”고 얘기해 왔고, 안씨는 “문제가 발생할 경우 재협상하겠다”고 조건을 걸었다.
 이렇게 사사건건 미묘하거나 큰 차이가 나는 외교안보 문제에서 문재인 후보는 안철수씨의 입장을 수용할 것인가, 수용하지 않을 것인가. 아니면 절충할 것인가. 이 질문에 대해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씨는 공동의 답변을 내놔야 할 것이다. 특히 문 후보는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있는 유력 후보인 만큼 우물쭈물하지 말고 분명한 언어로 가장 빠른 시기에 국민 전체를 상대로 답을 내놔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