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 Miserables’ offers a lesson for our ti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s Miserables’ offers a lesson for our time

테스트


On Wednesday, the da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 voted in the morning, saw a movie in the afternoon and watched television coverage of the vote-counting. It must have been a routine for many people. A number of movies were released in time for the election, and my choice was “Les Miserables.” The adaptation of the classic novel was released in Korea for the first time, and thanks to favorable reviews, the theater was nearly sold out.

The 1862 French historical novel by Victor Hugo has been the subject of more than 20 movies. In the 27 years since its premiere in London’s West End in 1985, the musical adaptation of “Les Miserables” has been performed more than 43,000 times in 21 languages in 42 countries. It has been seen by more than 55 million people around the world.

The Korean versions of the musical and play are in theaters now. Last month, Minumsa Books published the complete translation of “Les Miserables” in five volumes as a part of its World Literature Series. The new edition is long and expensive, at 61,000 won ($57) for the set, but 35,000 copies were sold in three weeks.

I was deeply moved when I first saw “Les Miserables” on Broadway. The recently released film version is based on the musical, and it highlights the story’s cinematic values while recording the songs live to deliver more realistic emotions and voices.

Jean Valjean was imprisoned for 19 years for having stolen a loaf of bread. Bishop Myriel’s love, benevolence and forgiveness transformed Valjean into a saint who is working to save the people. In the poverty-ridden, oppressive French society of the early 19th century, Hugo advocates the power of love and mercy as a dynamic with the power to change the world. The wealthy “haves” must show humanity and compassion for the less fortunate “have-nots,” he said. The chorus of voices from 150 years ago that demanded a lessening of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poor and a resolution of inequality remain relevant today.

The young intellectuals and general populace in 19th-century France put up barricades and took up arms. Today, people express their voices through their votes.

Park Geun-hye has been elected president, and she has promised to open an age of happiness by expanding the middle class to include as much as 70 percent of the entire population. She pledged that no one will be excluded from sharing in the fruits of Korea’s dynamic economic development, claiming that it will be the equitable distribution of our prosperity that brings true national integration and economic democratization. The calling of our time is to embrace and live together with “the miserable.” I would strongly recommend Park watch the film “Les Miserabl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오전 투표, 오후 영화, 밤에는 개표방송.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19일, 나처럼 임시공휴일을 보낸 사람이 꽤 되지 않았을까. 그럴 줄 알고 투표일에 맞춰 개봉한 영화가 여러 편이었다. 나의 선택은 뮤지컬 영화 ‘레미제라블’. 불후의 명작 ‘레미제라블’의 유명세에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되는 화제작이란 입소문이 더해진 까닭인지 빈자리를 찾기 어려웠다.
 프랑스 작가 빅토르 위고가 1862년에 발표한 장편소설 ‘레미제라블’만큼 다양한 예술 장르로 승화된 작품도 드물 것이다. 소설을 각색해 만든 영화만 스무 편이 넘는다. 연극은 물론이고 뮤지컬로도 제작됐다. 1985년 런던의 웨스트엔드에서 뮤지컬 ‘레미제라블’이 초연된 이래 27년째 장기공연 중이다. 지금까지 42개국에서 21개 언어로 4만3000회 이상 공연됐다. 그동안 ‘레미제라블’을 뮤지컬로 본 사람만 5500만 명이 넘는다고 한다.
 지금 국내에서도 ‘레미제라블’의 한국어판 뮤지컬과 연극이 성황리에 공연 중이다. 지난달 민음사가 세계문학전집 시리즈로 완역해 출간한 ‘레미제라블’은 총 5권(6만1000원)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과 고가(高價)에도 불구하고 3주 만에 3만5000부가 팔렸다. 시대를 초월한 고전의 힘이다.
 오래전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보고 큰 감동을 받았다. 이번에 개봉된 영화는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영화로 만든 ‘무비컬(movical)’이다. 영화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립싱크가 아닌 현장 동시녹음으로 배우들의 감정과 목소리를 담았기 때문인지 또 다른 맛과 울림이 있었다.

 ‘레미제라블’의 주인공 장발장은 빵 한 조각을 훔친 죄로 19년간 감옥에 갇혀 강제노역에 시달린다. 그는 미리엘 주교가 베푼 사랑과 용서, 자비에 감화돼 완전히 새사람으로 변해 인간을 구원하는 ‘성자(聖者)’가 된다. 빈곤에 찌들고 압제에 시달리던 19세기 초 프랑스 사회를 배경으로 위고는 인간과 세상을 바꾸는 사랑과 자비의 힘을 설파한다. 세상을 구하기 위해서는 기득권자의 인간애가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빈부격차의 완화와 불평등 해소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150년 전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당시 프랑스의 젊은 지식인들과 민중은 바리케이드를 쌓고 총칼로 맞섰지만 지금은 투표로 맞서는 게 다를 뿐이다.
 국민의 70%를 중산층으로 만들어 ‘국민행복시대’를 열겠다는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됐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소외되는 사람 없이 경제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것이야말로 진정한 국민 대통합이고 경제민주화란 것이다. 비참한 사람들, 즉 ‘레미제라블’을 따뜻한 인간애로 보듬어 안고 함께 살 수 있게 하는 것, 그것이 그에게 주어진 시대적 소명이다. 박 당선인에게 무비컬 ‘레미제라블’을 강추한다.
배명복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