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ing does not come from oth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ealing does not come from others

테스트


The new year has come. The Year of the Dragon has passed, and the Year of the Snake has arrived. In a way, it is truly incredible that we are standing at the starting point of a new year without much trouble. We’ve been through thunderstorms and faced many obstacles. But we did not give up or fall behind and have come this far. We may need to praise our admirable strength and patience.

Hoping that snow on the first day of the year is an auspicious sign, I walked the streets in the morning. As I carefully took steps, I contemplated how I should cross the bridge of 2013, which will never come back in life. Everything in life depends on how you make up your mind. A wise man thinks positively and keeps smiling no matter what happens.

A friend of mine never loses the smile on his face, and his mind is like a box of chocolates. It is, in fact, a beautiful box filled with all kinds of delicious chocolate. Upon opening the box, some would start by choosing the least appealing option. But others would pick the most delicious looking piece of chocolate in the box.

This friend was the latter. No matter the variety, he always got to enjoy delicious chocolate. Those who began from the least tasty looking candy, on the other hand, ended up having a box of unsatisfying treats.

Depending on how it is perceived, the same problem can be viewed differently by different people. This realization was the secret for my friend’s positive perspective on life.

It is a mistake and an illusion to think that life is always pleasant and bright. Even the state cannot change the chaotic world we live in. Life is 51 percent rolling in rejoice and 48 percent frustration.

We carry many responsibilities and thus cannot avoid being hurt in the course of life. And when bad things happen, a few words of consolation from other people cannot bring complete healing. Healing cannot come from others. We have to heal on our own. We need to resort to positive thinking and wait for time to close the wound.

People have different methods to get over bad news. Some simply pace, while others climb mountains. Some people want to talk about their pain, drink or eat excessively, or read.

This year, we will all get hurt - some lightly and others more seriously. In any case, we need to find ways to heal ourselves without leaning on others.

No matter what life happens to throw at us, we should not forget laughter and composure while maintaining positive thinking. When you don’t anticipate anything from other people, you will be able to truly appreciate unexpected kindness or even small favors. Keeping low standards for others is the way to happines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어김없이 새해가 밝았다. ‘흑룡의 해’ 임진년(壬辰年)이 가고, ‘뱀의 해’ 계사년(癸巳年)이 왔다. 어찌 보면 무사히 한 해의 출발점에 다시 섰다는 사실 자체가 참 대단하단 생각이 든다. 천둥 치고, 태풍이 불고, 길이 막히기도 했지만 그래도 낙오하지 않고 다들 여기까지 왔다는 게 대견스럽다. “그래, 지난 한 해 수고 많았어. 참 장하다.” 서로 이렇게 말하며 등이라도 토닥여 줘야 하는 것 아닌가.
새해 첫날 내리는 눈은 서설(瑞雪)일 거라 믿으며 어제 아침 눈 덮인 거리로 나갔다. 조심조심 눈길을 걸으며 인생에서 다시 오지 않을 2013년 한 해의 다리는 또 어떻게 건너야 할지 생각했다.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 일도 지나고 보면 별일 아니라는 느낌과 경험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세상사 결국 마음 먹기 달렸다. 작은 욕심에 휘둘려 노심초사하고, 아둥바둥 하는 것이야말로 우신(愚神)이 바라는 바 아닐까. 무슨 일이 닥쳐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웃으며 사는 것이 현명한 처사일 것이다.
늘 웃음을 잃지 않는 지인에게 이런 얘기를 들었다. 그는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어렸을 적 먹었던 초콜릿 상자를 떠올린다고 한다. 형형색색의 초콜릿이 들어 있는 예쁜 상자 말이다. 상자를 열고 초콜릿을 먹기 시작할 때 어떤 아이는 제일 맛 없어 보이는 것부터 먹고, 어떤 아이는 제일 맛있어 보이는 것부터 먹는데 자신은 후자 쪽이었다는 것이다. 그 결과 똑같은 초콜릿인데도 자신에게는 전부 맛있는 초콜릿이 됐지만 어떤 아이에게는 몽땅 맛 없는 초콜릿이 되고 말았다는 것이다. 마음 먹기에 따라 같은 문제도 180도 달라질 수 있다는 깨달음이 자신이 웃음을 잃지 않고 사는 비결이란 얘기다.
인생은 항상 밝고 즐거운 것이라는 생각은 착각이고 환상이다. 아수라장 같은 세상을 국가가 바꿀 수도 없다. 51%의 환호와 48%의 좌절 속에 그냥 굴러갈 뿐이다. 각자 본인의 책임 아래 마주해야 하는 것이 인생이고, 세상이다. 당연히 상처가 없을 수 없다. 남이 해주는 몇 마디 위로의 말로 상처는 치유되지 않는다.
힐링은 남이 해주는 게 아니다. 스스로 낫는 것이다. 긍정적인 사고에 기대어 시간과 함께 아물기를 기다리는 것이다. 힐링의 본질은 셀프힐링이다. 방법은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누구는 걷고, 누구는 산을 찾고, 누구는 수다를 떨고, 누구는 폭식이나 폭음을 하고, 누구는 책에 파묻히고…다 제각각일 것이다.
올 한 해도 누구나 크고 작은 상처를 받을 것이다. 젊음의 상처도 있고, 중년과 노년의 상처도 있을 것이다. 어떤 경우든 남에게 기대지 말고, 스스로 힐링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긍정적 사고 속에 웃음과 여유를 잃지 말아야 한다.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을 때 타인에게 받는 뜻밖의 친절이나 작은 배려에서 진정한 감사를 느낄 것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