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e your faces fir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re your faces first

테스트

The history of prostitution is said to be as long as the history of humanity; it’s often described as “the world’s oldest profession.” Some consider the sex trade a necessary evil, while others demand that it be eradicated. But no matter how hard authorities work, it’s never been completely rooted out.

On Sept. 23, 2004, the Special Law on the Sex Trade was created to protect sex workers from forced prostitution. As such, I thought sex workers would welcome the legislation. But they were the ones who demanded it be abolished and often staged protests against it, demanding that their right to conduct their business be respected.

A few days ago, a sex worker who was caught engaging in prostitution filed a constitutional complaint against the law, claiming that it’s against the constitutional principle that as few limits as possible should be put on a person’s freedom. She claimed that as most sex workers are not forced into their jobs, but chose them voluntarily, punishing them for practicing the profession violates their right to sexual choice. She argued that as the sex trade is largely based on mutual agreement, criminal punishment is not fair.

So can she be legally prevented from selling sex? When money is involved, sex becomes a product. As such, the act of prostitution may not be that different from selling a kidney. The organ trade is obviously illegal, which would also put the sex trade on the wrong side of the law. Also, the act itself disturbs the social order and is unethical, so it’s not a personal choice but a social matter. Even if there’s mutual agreement, it should be punished under criminal law to maintain social order.

Most sex workers claim that they’re just trying to make a living. We all need to support ourselves, but is prostitution really their only option? It’s not easy to find a job these days, but a woman who is young and healthy enough to sell sex can surely find an alternative. Jobs as a maid or a server in a restaurant are labor intensive yet easy to find. But they avoid such tough jobs that don’t pay well.

They demand that their profession be recognized and advocate the legalization of prostitution. But if they’re so proud, they should protest openly. The sex workers who participate in rallies or give interviews always cover their faces with a hat, sunglasses and a mask.

If prostitution is to be recognized as a profession, you should be able to write it in your resume and tell your family about your job. By concealing their identities and requesting that their voices be changed in interviews, they’re effectively admitting that prostitution is a shameful activity that shouldn’t be legalized. If they think what they’re doing is honorable, they should be open about it.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매춘의 역사는 인류의 역사와 같다고들 한다. 여성 최초의 직업도 성매매였을 거란다. 성매매가 필요악인지 아니면 뿌리 뽑아야 될 악인지, 의견도 분분하다. 뽑고 싶어도 뽑아지지도 않는 게 성매매이기도 하다.
 2004년 9월 23일, ‘성매매특별법’이 생겼다. 강요당하고 있는 성매매 여성들을 국가가 보호하고 지원하겠다는 법이다. 그 법을 성매매 여성들이 제일 반길 줄 알았다. 그런데 ‘성매매특별법 폐지’를 외치며 제일 반대하던 사람들, 지금도 가끔씩 얼굴 가리고 길거리로 뛰쳐나와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시위하는 사람들이 그녀들이라는 게 참 아이러니하다.
 엊그제는 성매매를 하다 적발된 40대 여성이 성매매특별법이 헌법상 과잉금지 원칙에 위반된다며 위헌심판 신청까지 냈다. 위헌이라 내세우는 근거는. 요즘은 과거와 달리 강요가 아닌 자발적인 성매매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자발적 성매매에 대한 처벌’의 ‘성매매특별법’이 엄연한 ‘성적 자기결정권 침해’라고 주장하는 거다. 성을 팔고 사는 것도 서로의 합의하에 이뤄지는 것인 만큼, 형사처벌도 합당하지 않다 한다.
 사실이지, 성행위를 하든지 말든지 자기 몸 가지고 자기 맘대로 결정하는 걸 누가 말리겠는가. 하지만 돈이 매개로 오고간다면 성이 상품이란 얘기다. 몸뚱이를 파는 거나 콩팥 하나 떼서 파는 거나. 별반 다르지도 않다. 장기매매가 불법이면 성매매도 불법이다. 또한 행위 자체도 사회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도덕적으로 위배되므로, 개인이 아닌 사회 문제다. 합의했다 하더라도 형사처벌로 다스려서 사회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
 그들의 대부분은 밥 먹고 살려고 할 수 없이 성매매를 한다고 주장한다. 하긴, 사람은 밥을 먹어야 산다. 그래서 살기 위해 성매매를 한다고? 아무리 일자리가 귀하다 할지라도 성을 팔 수 있을 정도의 나이에다 성을 팔 수 있는 체력을 가진 여자라면, 먹고살 만한 일터는 널렸다. 다들 쉽게 돈 벌려고 기피해서 그렇지 파출부나 식당 일이나 그런 일자리는 널렸다고 하더라.
 그들은 직업인인 성노동자로 인정해 달라며 ‘성매매 합법화’도 주장한다. 그렇다면 떳떳하고 당당하게 요구하라. 시위를 하거나 인터뷰하는 성매매 여성들을 보면, 하나같이 모자에 색안경에 마스크까지. 눈만 빠끔히 내놓고 있다.
 성매매가 직업으로 인정되려면 직업엔 귀천이 없듯이, 이력서 경력에도 쓸 수 있어야 하며 가족에게도 당당하게 말할 수 있어야 되는 거다. 대중 앞에 자신을 드러내기를 회피하고, 남이 알까 봐 전전긍긍하는 것 자체가, 성매매는 합법화할 수 없는 부끄러운 행위라는 걸 스스로 인정하는 셈이다. 떳떳하다면, 가리지 말고 당당하게 말하라.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